반응형

예로부터 해외의 음식이 한국으로 들어오는

순간부터 그 음식에는 프리미엄이 붙기 마련이다.

물론 돈까스나 짜장면, 탕수육같은 

한국화 된 외국음식은 좀 이야기가 다르지만

중국식 마라탕과 베트남 쌀국수같은

그런 음식들이 해외 현지에서는 우리나라돈 천원도

안되는 금액으로 먹을수 있다는 것을 생각해보면

한숨 나올법만도 하다. 

 

그런면에 있어서 이 날 다녀온 곳은

우리나라에서 쌀국수를 저렴하게 먹을 수 있는

몇 안되는 곳 중 하나이다.

숙대입구역 숙명여대 정문 인근에 위치한

신머이 쌀국수라는 곳이다.

가성비로 승부하는 이 곳 여대생과 그 외

자취생들에게는 맛집으로 소문난곳이라고 하는데 

백문이 불여일식이라고 하지 않는가?

일단 한번 들어가 본다. 

 

 

 

분위기는 대략 이런 느낌이다.

당시 다녀온 날짜가 크리스마스 이전인걸

감안했을때 분위기는 베트남 쌀국수

전문점들과는 달리 조금 더 세련됐고 

캐쥬얼한 느낌이 가득했다.

물론 군데군데의 베트남 느낌도 나긴 하지만

어찌됐건 베트남 느낌보다는 조용한 

식당의 느낌.. 

 

 

메뉴는 대략 요런식인데 

흔히 우리가 알고 있는 가격파괴

쌀국수집으로 알려져 있는 모 프렌차이즈와

비교를 해보면 저렴한 가격의 수준은 아니지만

최소한 조미료나 그밖에 밀키트 형식의 아주 간단한

액상스프를 이용해서 만드는 쌀국수들과 

비교해봐도 최소한 재료를 조금 더 좋은걸

쓰지 않을까라는 기대감을 가져주는 가격대. 

사실 그 나라의 식자재 가격이

음식가격을 좌우한다고 하지만 아무래도

우리나라는 육류의 가격이 비싼만큼

베트남의 물가에 맞는 가격대로 가기엔

식재료 인건비 그밖에 그 나라의 물가 등이

반영될 수 밖에 없는게 현실이긴 하니까 밀이다. 

 

 

그렇게 몇 분뒤에 나온 필자가 주문한

닭반마리 쌀국수.

이 곳의 대표 메뉴이자 제일 저렴하고

제일 잘나가는 메뉴 중 하나이다. 

맑은 닭육수를 베이스로 해서 그런건지

모르겠지만 흡사 닭칼국수의 스멜도 느껴지나

향신료가 전혀 없기에 조금은 쌀국수와는

이질감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듯 하다. 

 

 

닭을 베이스로 해서 만든 쌀국수라..

베트남에서도 닭을 베이스로 한 쌀국수가

존재하는지는 솔직히 잘 모르겠다.

베트남을 가본 사람이 아니라서 그런것도 

존재하지만 쌀국수는 오로지 소고기만을

기반으로 먹어봤기에 닭고기 쌀국수는 

위에서 얘기한대로 이질감이 느껴질듯. 

하지만 어찌됐건 고기다. 

 

 

국물을 먼저 맛을 봤다.

이틀전에 코로나 3차 부스터샷 백신 접종을 

받고나서 몸이 안좋았던 상황이었는데

따끈한 국물 한모금이 몸을 진정시키는

효과를 주는듯 싶었다. 

특히나 닭육수는 삼계탕이나 닭칼국수처럼

보신용으로도 대응이 되기 때문에

으슬으슬 추웠던 몸을 녹여주는 느낌이었다.

 

 

 

그리고 국수 한젓가락과 

닭살도 살살 뜯어서 한입샷!

 

역시 한사랑 산악회의 김영남 회장이

왜 맨날 백슉묵자켔자나! 하면서 백슉묵제니까!

하면서 썽질을 내던 모습을 생각해보면

 

단순한 닭백숙같은 느낌일텐데도 왜 닭백숙을

찾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몸이 녹는다 녹아...

닭반마리 쌀국수...

칼국수와는 다르지만 이것도 색다른 경험.

 

 

그렇게 한그릇 거나하게 끝내고 피니쉬샷

사실 베트남 전통식 쌀국수라고 하기엔

국물 자체가 향신료의 느낌은 덜하고

무엇보다 쌀국수에 생명인 고수가 없다는 이유가

조금은 걸림돌이 작용될 수 있을 듯 하다.

그 나라의 현지 음식 스타일로 먹기에는 이 곳의 쌀국수가

가격을 승부한것으로 보자면 역시 고수는

비싼 가격이라 포함이 안된것인가 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정도라면 한끼 식사로

5천원으로도 못먹는 요즘의 시대에 쌀국수 가성비는

꽤나 괜찮은 듯 하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