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728x170

경복궁에서 먹은 식당들..

그리고 그동안 쌓아온 서촌의 맛집들

뭐 모든 곳을 다 돌아다닌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꽤나 많은 곳을 가본 느낌이다.

 

그 중에서 이 식당이 이번 경복궁 서촌 식사의

마지막이 될 듯 하다.

 

그도 그럴 것이 이 포스팅을 위해

사진을 찍던날은 경복궁에서의 근무가 마지막.

 

경복궁이라는 지역을 또 올 수는 있지만

억지로 올 지는 고민해봐야 할 대목.

 

그런 경복궁에서 맛보게 된 식당 중 하나인

일본 가정식 맛집이라고 불리우는

이마리라는 일본식 식당에서

식사한 후기이다.

 

꽤나 도깨비 같은 장소에서 장사를

하는데 예약 없이는 식사도 못하는

꽤나 행렬을 한다고 하는 맛집이라고 한다.

 

어떠한 홍보도 없고 언덕배기에 조용하게

우두커니 앉아서 운영하는 식당이

장사가 잘된다는 것은 도깨비라고 할 정도.

 

 

실제로 인스타그램이나 타 포스트를

보면 꽤나 괜찮은 경치를 볼 수 있는

뷰 맛집이라는 썰이 있었는데

그 내용이 사실인듯 싶었다.

 

좋은 배경이 있는 자리는 늦게 오면

앉을 수도 없을 정도로 이미 만석인

상태라서 늦게오면 어두운 곳에서 먹는

경우도 왕왕 생기기 때문이다.

 

 

메뉴는 대략 만원대 선.

평소 먹는 점심식사 가격대를

생각해보면 저렴한 가격대는

아님에는 분명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곳 이마리는 일본 가정식을 내어주는

식당으로써 꽤나 이름을 날렸는지

그 어떠한 호객행위도 없이 묵묵히

예약을 받고 묵묵히 장사를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필자가 선택당한(?) 메뉴는 바로

연어 사시미 정식.

필자의 음식에는 감자샐러드가 제외된 상태.

오이가 들어간 음식을 제외하고 다른 음식을

조금 더 받는 방식인데

반찬은 그때그때마다 구성이 바뀌는 느낌.

 

연어는 기본이고 그 밖에 메뉴가

조금씩 바뀌는듯 한데..

 

 

생선은 바뀔듯 하며, 돈까스와 새우튀김은 고정인듯.

그리고 샐러드도 고정이며, 그밖에 명란젓과 이름 모를

채소 절임은 바뀌는 느낌.

 

사실 이런 구성이 업주에게는 피곤하면서도

그날 그날 저렴하고 신선한 식재료를

이용해서 내어주는 느낌이기에

먹는 사람에게 있어서도 새로운 재미와

맛을 보장해준다고 봐도 좋다. 

 

 

연어 몇점과 돈까스와 새우까스.

그리고 밥과 메로구이.

구성을 봐도 적절한 가격대에

맛도 보장되는 수준의 퀄리티.

 

이정도면 굉장히 만족하게 잘 식사할 수 

있는 분위기임에는 틀림없었다.

 

데이트하기도 좋으면서도 조금 더 깔끔하고

든든하게 먹기 좋은 구성.

 

이 날은 한입샷이나 피니쉬샷은

생략하고 그저 음식에 집중하면서

조용하고 깔끔한 분위기에서 식사를 끝마쳤다.

 

무난무난한 구성과 맛.

데이트 코스로는 적절할듯.

반응형
그리드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