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728x170

이 곳은 독립문역 인근에서 

근무하면서 도저히 먹을 만한 곳이

도시당체 존재하지 않는가 라는

자포자기한 심경으로 돌아다니면서 찾다가

발견한 곳 중 한군데이다.

 

거의 걸어서 서대문역까지 걸어간 셈이나 

마찬가지이고 언덕이 있으니 더 빡셀 지경..

 

그런 고생을 한 만큼 꽤나 성공한 곳.

 

 

무악재역 인근 한켠에 조용히 자리잡은

중화요리 전문점 오가원.

일단 오토바이가 없고 매장이 나름 

좁지만 깨끗하다는 의미는 배달을 안한다.

이런 뜻이다.

 

배달을 안한다는 의미는 굳이 배달 없이도

충분히 먹을만하다는 의미로 나름대로 

중화요리에 공력이 있다는 맛집으로 

해석해도 과언이 아닐 듯 하다. 

 

 

 

메뉴는 우리가 흔히 아는 메뉴들과 몇가지

곁가지 메뉴들로 구성되어 있는데 점심이기에

많은 것은 못먹고 만두와 짜장면만 맛보기로 한다. 

 

매장이 정말 협소해서 어느 정도 웨이팅을

감수도 해야할 듯 한 분위기.

 

 

주방이 오픈형 방식이라

깨끗하게 관리됨을 알 수 있다.

 

그리고 나름 요리의 공력이 있다는 것이

본인 사진을 걸어놨다는 점.

 

부부가 조그마하게 소일거리나마

하는 느낌인데 식당은 아무리 소일거리에

소규모라고 해도 챙길 것이 한두개가 아니다.

 

자영업 자체가 다 그렇지... 

고난과 피로의 연속..

 

 

 

그렇게 조금의 시간을 거쳐서 받아든

일반 짜장면 한그릇.

 

아무래도 2명이서 영업하는 소규모 식당이기에

손발이 빨라도 한계가 있기 때문에

감안은 해야할 것이다.

 

짜장면이 우리가 흔하게 봐온 짜장면과는 다르게

윤기가 엄청 까맣지 않고 조금 갈색빛이 돈다. 

 

 

단순히 별거 아닌 짜장면 같지만 

짜장면 하나만 맛 봐도 이 식당의 능력을

알 수 있다고 하는데 한입샷은 당연히 

남겨놓고 먹어본 후기는...?

 

아... 자극적이지 않고 고소하다.

옛날짜장의 그 느낌이라기 보단 고소한

짜장의 맛이 그대로 느껴졌다.

 

무엇보다 간이 짜지않고 엄청 달지 않아서

흔히 먹어왔던 일반 배달형 짜장면과는

맛이 또 다르다.

 

다음에는 간짜장이 어떨지 꽤나 궁금해진다.

간짜장에 소주... 글 작성하면서 땡겨오네..

 

 

 

그리고 추가로 주문한 군만두.

요 군만두 가격이 좀 쎈편인데 받자마자 

느낀점은 바로 요것이다.

 

"요건 절대 서비스로 나올 스펙의 만두가 아니다."

 

직접 만든 듯한 느낌의 만두였다.

 

그냥 딱 봐도 나 비싸요~ 하고 

써있는 듯한 만두의 자태이다. 

 

 

그리고 그렇게 만두를 수줍게 잡고

한입 먹어본 느낌은..?

 

워메 뜨겁다... 엄청 뜨겁다.

그리고 안에서 육즙이 줄줄줄 흘러 내린다.

기름이라고 해도 좋다.

흔히 보는 싸구려 만두에서 느끼지 못할

쥬시함이 묻어나는 만두였다.

 

별거 아닌 만두와 짜장면이지만 공력이

굉장했던 자포자기한 심경으로 방문했다가

뜻밖의 맛집이었던 무악재역 오가원 중화요리.

 

이거 꽤나 괜찮구만... 

 

반응형
그리드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