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가구 시대가 열린지도 어느덧 몇년이라는 시간이 지났고 라이프스타일 및 문화도 그에 맞게 차곡차곡 변하고 있다는 느낌마저 드는 하루.

어느샌가 식사하는데 있어서 타인에게 방해받지 않고 혼자만의 식사인 혼밥을 즐기는 인구의 수도 그에 맞게 늘어나는 모습을 되짚어 보면서 지난 살짝 쌀쌀했던 시기에 한끼를 청하였던 서울 성신여대 혼밥 하기 좋았던 쌀국수 맛집 미스사이공에 다녀온 후기이다.

 

베트남 쌀국수 라는 빨간 간판에 걸맞게 베트남 느낌이 물씬 풍겨지는 모습과 더불어서 한쪽에는 노량진의 전설이라는 글귀가 있다.

노량진 고시생들 타깃으로 하던 베트남인의 노점 식당이 입소문 타고 크게 커진 식당이라는 이야기는 몇번 TV에서도 본 기억이 난다.

사실 쌀국수라는게 현지에서는 정말 저렴한 음식인데 우리나라에서만 유독 비싼 음식 이미지가 커서 그런건가.. 가격 저렴한 맛집으로는 어떤지 궁금했었다.

미스사이공의 내부는 대략 요래.. 당시 좀 쌀쌀했던 날씨였기에 보기만해도 추웠던 모습이 역력하다. 기본 메뉴는 저 세가지인데 그 외에도 더 있었던 모양..

모든게 셀프로 운영되는 비용절감형식. 4천원 혼밥으로 이 정도 불편함은 감수할 수 있다.

쌀국수 4천원에 큰 기대는 하지 않을지어다. 불편해도 참아주리...

 

저날 시켰던 나의 메뉴이다. 바로 볶음쌀국수. 개인적으로 국물도 마시면서 쌀국수도 따로 먹을 수 있는 저 메뉴가 좋을거 같았기에 나의 선택은 대략 저런 식.

쌀국수 맛을 보기 직전에 국물을 한모금 드링킹하였다. 맛은?

오...이거 꽤 괜찮은데? 국물만큼은 여타의 쌀국수집과 비교해도 좋을 법한 느낌의 퀄리티.. 국물은 아주 맘에 들었다.

 

그럼 그 다음은 볶음 쌀국수의 차례

 

난 언제나 그렇듯이 한입샷을 찍는걸 굉장히 즐겨한다. 맛은? 아무래도 매콤하고 불맛이 들어가서 그런건가. 내 입맛에는 굉장히 괜찮았는데 현지인 입맛에는 전혀 아니라고 하는데 뭔들 어떠하리.. 나만 맛있었으면 된거지 ㅎㅎ

가격대비로 생각했을때 양이나 맛은 나름 괜찮았던거 같았다. 베트남 전통식이 아닌 조금은 색다른 맛을 즐기기 좋았던 맛의 느낌?

그래도 나름 주방에는 베트남 현지인들이 직접 요리하는 모습이 보였으니 나름 색다른 경험이었다고 해야할까?

내 돈 주고 내가 사먹은 냉정한 후기.^^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