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으로 여행 및 사업을 자주 다니다 보면 이제는 신기할 것도 없다 할 정도로 많이 보고 느낀 것이지만 그 중에서 정말 우리나라가 보고 배웠으면 하는 것이 하나 있다. 


바로 포스기. 일명 POS SYSTEM 포스 시스템이다. 계산대라고 편히 부르기도 하고 돈통이라고 부르기도 하는 이러한 장비는 현재 전국 어느 사업장을 가도 만나기 쉬울 정도로 우리나라도 많은 관리가 이뤄지고 있다.



이제는 이 정도의 기기가 없는 곳은 없을 정도로 편의점, 식당, 카페, 호프집 등등 다양한 곳에서 이러한 포스기를 만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편의점 파트타이머 알바. 정식 용어로 아르바이트를 해본 사람들이라면 이 포스기에 달린 돈통이 자칫 잘못하면 내 자신에게 잠깐의 실수로 돈을 물어줘야 하는 사태가 발생할 수도 있다는 것은 익히 잘 알 것이다.



일본도 이렇게 우리나라와 똑같이 이러한 포스기를 사용하지만 요즘 규모가 큰 대형 상점에서는 직원이 직접 돈통을 만지고 직접 계수를 하여 돈을 지급하는 방식을 채용하지 않고 있다고 한다. 그 모든 것이 다 자동으로 이뤄진다고 한다. 과연 그게 가능 한 것일까?



일본에서는 이러한 식의 포스 시스템 장비가 갖춰지고 있다고 한다. 여기서 중요한 점이 한가지 있다. 


바로 돈을 보관하는 곳이다. 우리가 흔히 알던 돈통과는 확실하게 차이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과연 이 돈을 어떻게 보관한다는 것일까?



우선 돈통 자체만을 보면 요러한 식으로 제공된다고 한다. 장비는 도시바 브랜드. 일본에서는 NEC와 도시바 , 파나소닉이 이러한 장비를 제작하는데 아직까지 우리나라에서는 이러한 장비가 도입된 적이 없는 듯 하다.



사용법은 이렇다. 


고객한테 지폐를 받는다면 지폐 혹은 잔돈을 투입구에 넣은 후 기계가 계수를 하도록 한 다음, 고객이 구매한 금액에서 마이너스를 하여 기계 내부에서 한번 더 잔돈 계수를 한 후에 잔돈을 반환해주는 식으로 이뤄져 있다고 한다.


이렇게 하면 위조지폐의 감별도 필요없을 뿐만 아니라 오로지 돈만 넣고 그에 따라 잔돈이 좌르르 나오도록 하는 아주 간편한 시스템이다. 



이 장면이 바로 동전계수기에 넣는 입금부와 출금부의 모습이다. 특히나 동전 등은 갯수가 많아질 수록 계산하는데 애로사항이 꽃피는 요소 중 하나이다. 그러한 어려운 일을 모두 기계한테 맡기는 것이다.



지폐 넣는 법 또한 이러한 모습이다. 아직까지 우리나라에 이러한 기계가 없는 것일까? 충분히 우리나라도 기술이 안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잘만 하면 제대로 된 결과값이 나올텐데 라는 기대를 가져 본다.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