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며칠전 출장 업무 때문에 예약글로 블로그를 관리 해서 그런지 영 찝찝해서 오늘은 좀 색다른 포스팅을 해야겠다는 각오가 마구마구 샘솟았다. 


그런 뜻에서 지난 며칠전 일본 도쿄에 다녀오면서 이용하게 된 아시아나 항공의 LCC 저가항공사인 에어서울을 운임 때문에 이용하게 된 후기를 올릴려고 한다. 작년 2017년 중순에 생긴 신생 저가항공사라고는 하지만 엄연히 따지고 보면 아시아나 계열의 저가항공사는 무려 두개이다. 에어부산과 에어서울. 그렇기에 이미 LCC 저가항공사 경영 능력은 이미 검증된 듯 하기에 일단은 첫 이용이기에 다소 기대가 됐다.



인천국제공항 출국장 B카운터를 사용하는 에어서울의 경우 금호 아시아나 계열이지만 나름 지상직들은 에어서울 직원들 위주로 해서 체크인 업무를 진행하는 듯 싶었다. 국내 승객 뿐만 아니라 일본인. 그리고 많은 외국인들이 이용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이렇게 체크인을 하고 받아온 탑승권. 역시 탑승권은 영수증으로 나오는 것 보다 이렇게 빳빳한 종이에 인쇄되어 발권되는 티켓이 최고인듯 하다. 허접하게 영수증으로 뽑아주는 저가항공사도 일부 있다고 하는데 그건 정말 성의가 없는 듯 하다고 생각이 들 정도이다.



탑승구는 매번 변하겠지만 내가 탑승할 장소는 115번 탑승구. 셔틀을 타고 나가야 하기에 다소 짜증이 치솟았다. 진에어를 타고 나갈때는 셔틀 이용한 적이 없었던 듯 한데 역시 저가항공이라는 티를 내는 거일까.. 하기사. 일본항공도 히얀하게 인천국제공항에서 탈때는 셔틀 타고 나가라고 하더라. 나름 비싼 항공사인데 말야.



바로 옆 탑승구에는 요즘 핫하다는 비엣젯 항공사가 출국할 준비를 하고 있었다. 기종은 에어버스 A320 이며, 아주 기하급수적으로 커져가고 있는 항공사라고 한다. 비키니 쇼 등 승무원들의 다양한 퍼포먼스 때문에 논란 아닌 논란을 낳곤 하지만 정말 저렴하게 베트남을 다녀올 수 있다고 한다.



그리고 그 옆에는 에어서울이 자리잡고 있었다. 기종은 에어버스 A321-200 나름 저가항공에서는 써먹기 힘든 광동체 비행기이다. 물론 난기류를 만나면 흔들리는건 어쩔수 없지만 나름 안정적으로 다녀오기 좋은 크고 아름다운 항공기이다.



조금 더 가까이 가서 찍어본 에어서울의 사진. 회색과 청동색과 하얀색의 조화가 청동색을 빨간색으로 바꾸고 노란색만 추가하면 흡사 아시아나 항공기라고 속여도 뭐라고 안할 정도이다. 물론 그렇다고 에어서울만의 느낌이 살아나지 않는다는 것은 아니다.



도쿄로 갈 때의 비행기는 운좋게도 아주 넓디 넓은 비상구 자리에 자리잡게 됐다. 다행이도 셋다 영어는 어느정도 되며, 나는 거기에 일본어 까지 가능하기에 비상구 자리로 잡긴 했지만 우리 탔을때부터 사고 나면 에어서울의 이미지는 먹칠이 됐겠지. 모쪼록 비상구에 탄 사람들은 탈때부터 착륙할때까지 무조건 외국어 쓸 일이 없어야 좋은 것이다.



어찌됐건 비상구의 자리는 참 넓고 우람하니 크고 아름답구나... 다리를 쭈욱~ 뻗어도 불편하지 않은 이 안락함. 아주 좋다. 다만 저러한 가이드 책 및 그 밖에 면세쇼핑 브로셔, 위생봉투 등등은 다소 손에 닿기에는 멀기에 안전벨트를 풀어도 좋다는 신호가 뜨기전에 미리 꺼내서 보는 것이 좋을 듯 싶다.



어디서나 볼 수 있는 비행 안전가이드. 그리고 모든 저가항공사들 과는 달리 에어서울은 기내 안전 동영상이 따로 구비되어 있었다. LCD 모니터 등을 설치할리가 만무한 저가항공사에서 유일하게 LCD 모니터가 내장되어 있었다. 



역시 저가항공사 답게 음료수 및 식사 , 간식 등은 돈을 주고 사 먹어야 한다. 단거리 이기에 안사먹는 사람들이 많지만 꼭 한 두명 정도는 사먹는 사람이 있는 법. 



가격은 대체적으로 저가항공사들 답게 가격이 굉장히 쎈 편. 특히 신라면 컵과 오징어짬뽕 컵의 가격은 상상을 초월한다. 제 아무리 대기업 간부들이 저가항공을 이용한다고 해도 천원짜리 라면을 5천원에 사먹을리는 없을 것이다. 아, 물론 대기업 간부들이 저가항공 탈 일은 정말 죽어도 없겠지만 말이지.



비상구 자리의 단점은 이렇게 모니터가 없다. ..는 아니고 직접 아래에서 꺼내서 봐야 한다. 테이블도 팔받침에서 꺼내서 사용하면 된다. 



돌아오는 비행기에는 일반석에 앉았는데 이렇게 모니터가 구비되어 있지만 그냥 이쁜 쓰레기이다. 어떠한 엔터테인먼트 기능도 구비되어 있지 않으며, 다 막혀 있었다. 이 LCD는 그냥 지도, 기내안전영상만 보여주는 단순한 기능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녔다.


후기를 말하자면.. 일단 진에어와 마찬가지로 최소한의 물은 제공해준다는 점이 아주 인상깊었다. 다만 진에어와는 달리 좀 더 딱딱한 느낌의 응대. 제주항공이 너무 발랄하다 싶을 정도의 서비스라고 보면 진에어는 딱 중간 수준의 애교. 에어서울은 좀 더 경어체의 수준이라고 볼 수 있을까?


저가항공사는 솔직히 진에어에어서울 두개만 이용했고 제주항공은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가 워낙 많기에 그렇다 치지만 개인적으로 느낀 점은 후발주자이면서도 경험이 있기에 나름대로 서비스는 잘 하는구나 싶은 수준? 다만 뭔가 무미건조한 느낌이라고 표현하는게 좋을까 싶은 생각이 들었다. 큰 불만은 없었다. 가격대비로는 나쁘지도 않았다.


다만 정말 큰 불만은 좌석 시트의 목받이였다. 현대인의 체형에 걸맞지 않게 목받이가 어떻게 어깨까지 올 수 있나 싶을 정도로 목과 어깨가 매우 저렸다. 앞 뒤간시트 간격은 아주 최적인데 반해 목받이가 디폴트로 어깨까지 온 수준. 조정은 가능하다고 하지만 모르는 사람들은 정말 끝까지 어깨에 걸치겠구나 라는 생각을 가졌다.


그리고 외람된 이야기이지만 아시아나하고 코드쉐어링을 하기에 아시아나 항공 이용객들도 이 비행기를 이용하는 듯 싶었다. 과연 아시아나로 알고 이용하는 사람들한테는 특별하게 더 서비스를 제공하고 그런게 있을까? 라는 의심을 가져본다. 비싼돈 주고 LCC탑니다 라고 한다면 아무리 서비스가 좋다고 해도 아시아나인데 왜 에어서울입니까? 라고 항의 할 수 있을 듯. (최소한 국적기는 기내식도 제공하고 엔터테인먼트 LCD 모니터도 제공될텐데 말이다.)


그리고 에어서울은 제1여객터미널이다. 나리타국제공항에서도 제1여객터미널에서만 이용이 가능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중구 운서동 2851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