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에 이어서 일본 관서에 위치한 교토 철도 박물관의 이야기이다. 일본의 철도 박물관은 정말 이루말할 수 없을 정도로 규모도 크고 전시물도 굉장히 다양하고 스케일도 어마어마하다. 우리가 흔히 아는 경기도 의왕에 위치한 철도 박물관과는 비교가 불허할 수준이다.


워낙 보여드리고 싶은게 많기에 다소 이 포스트로만 울궈먹기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오겠지만 정말 그만큼 재밌는 곳이기 때문에 교토 가면 꼭 추천하고 싶은 곳이다. 



과거에 운행됐던 후지 열차. 나름 우리나라의 봉고 기관차의 역할과 똑같은 특징이겠지만 지금은 옛날 이야기이다. 오히려 우리가 보기 힘든 열차이기에 더욱 더 보는데 기분이 좋을 듯 하다.



그동안 우리가 만져보지 못했던 경험하지 못했던 고압 전력선의 모습이다. 그리고 저쪽에는 철길을 왔다갔다 하는 검수용 열차를 운전하는 모습이다. 역시 아이들이 굉장히 좋아한다.



그동안 자동차 바퀴는 많이 봤겠지만 차륜은 보질 못했을 것이다. 차륜 사이에 끼어있는 방식이 아닌 안쪽에만 맞물려서 움직이는 방식이다. 


철제 차륜이다 보니까 지하철을 타다 보면 철 마찰음이 나는 것도 그 이유 때문이다.



아이들이 이해하기 쉽도록 철길을 검수하고 정비하는 모습을 그림과 설명으로 아주 쉽게 해놨다.



그리고 그 옆에는 철길의 구조 및 상세한 모습까지 설명이 되어 있지만 우리에게 있어서 철길은 실물이 중요하기에.



다양한 종류의 신호등. 세월이 지나도 신호등은 변함이 없을 것이다. 특히 철도에게 있어서 신호등은. 지상에도 많이 깔려있는 일본 철도를 생각한다면 신호등은 필수일 것이다.



과거에 사용됐던 철도 관제실에서 사용됐던 신호 및 분기 제어 장비이다. 과거의 한국에서도 똑같은 모양의 장비를 사용했을 것이다.



이게 바로 철도의 철길 방향을 제어하는 분기기이다. 저 손잡이 위치를 변경시키는데에 따라서 좌, 우로 제어가 가능한 것이다. 



그 외에 정말 복잡하기 그지없는 철도 관제실 장비. 분명 노선에 따라서 총괄 노선 제어 등을 하는 장비인듯 한데 굉장히 복잡해 보인다. 



이 곳 철도박물관의 또 다른 백미이다. 과거의 열차 및 내부 모형부터 시작하여 이 박물관의 운영사인 JR서일본에서 운행했던 열차들 및 타사의 열차 모형들도 같이 전시되어 있다. 일단은 JR 서일본 열차를 우선적으로 전시 되어 있으며, 역시 박물관의 목적에 아주 걸맞게 한신,한큐,난카이 및 타사의 다른 교통 관련 자료까지 같이 전시 되어 있다.


전신이 교통박물관이라는 점이라서 그런거일까? JR이 각 회사에 로열티를 지급하는건가 궁금해진다.



흔히 고압선은 만지면 위험하기 때문에 가까이 가서도 위험하다는 소리를 자주 한다. 바로 그런 고압선의 두께를 가늠할 수 있을 정도로 가까이 볼 수 있는 기회도 있다.


물론 만진다고 전기가 오르지는 않는다. 아이들도 막 만져본다. 만져도 뭐라고 안한다.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