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는 지겹겠지만 누군가에게는 새로운 재미를 주는 교토 철도 박물관의 이야기이다. 벌써 7번째이다. 정말 많기도 하다. 물론 이렇게 사진은 많이 찍었지만 직접 내 눈으로 보는 것과 사진으로 보는 것과는 엄연히 차이가 굉장히 큰 법이다.


이렇게 사진으로 맛을 본 후에 이 외에 사진에 공개 안된 곳도 직접 보면 더욱 더 재밌을 것이다.



지난번에 올렸던 밥통 열차의 좌석 부분이다. 실내에 들어갈 수 있으나 시간이 늦어지면 이렇게 못들어가는 수가 생긴다. 아쉬운대로 외부에서 사진으로라도 찍어둬 본다.



과거의 열차 객차 칸을 활용하여 한쪽부분을 꾸며놓은 모습이 굉장히 인상적이다. 열차 차번 붙이는 방식은 우리나라랑 거의 차이가 없는 듯 하다.



행선지에 하카타에서 신오사카 까지의 노선이라는 것을 표현해 둔 듯 하다. 위에 언급된 빨간색의 열차와는 달리 이 열차가 조금 더 오래된 느낌이 든 다는 것을 아래의 사진에서 확인할 수 있다.



흡사 과거의 통일호와 같은 느낌이라고 들 정도로 리클라이닝도 불가능하고 고정된 방식의 좌석. 그리고 특이하게 창문에는 테이블이 달려 있다.



또한 한쪽에는 이렇게 열차 미니어쳐까지 전시가 되어 있다. 다양한 열차들이 있으나 여기에는 주로 통근형 열차와 화물용 열차가 전시되어 있다.



과거의 기관사들이 입었던 제복과 과거의 흔적도 모조리 전시되어 있는 모습이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이 든다. 일본국유철도에서 지금은 모든 열차가 민간으로 바뀐 현재하고는 다르겠지만 말이다.



과거의 열차 표와 팜플렛도 모두 전시되어 있다. 세월은 무시 못하는 것일까. 색바랜 모습마저도 보존하려는 모습이 대단하다고 밖에 생각이 안든다.



각종 열차에 대한 팜플렛 및 카탈로그류도 이렇게 전시되어 있다. 물론 실제로 만져볼 수는 없지만 다양한 디자인의 열차를 볼 수 있었다.



2002년 부로 완전히 종료된 신칸센 N100계 열차이다. 최고 속도 270km라고 하지만 실제로는 230km로 달릴 수 밖에 없었다고 한다. 우리 나이보다 더 많은 열차라고 하지만 이렇게 영업이 종료되고도 박물관에서 부귀영화를 누리고 있다.



또 다른 기관차. 과거의 초기형 열차인데 전기로 달리는 열차라는 것을 위에 달려있는 팬터그래프로 알 수 있다.



이 곳 교토 철도 박물관은 철도 외에도 과거의 버스 및 선박까지 전시되어 있다. 특히 이 부분은 버스와 훼리선이 있었다. 



오사카항의 모습을 미니어쳐로 잘 표현한 모습이다. 다양한 선박들이 왔다갔다 했다는 흔적까지 잘 표현해 놨다. 교통박물관이 전신이었던 점을 생각하면 정말 볼거리가 다양했다.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