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렸을때 레고를 갖는다는 것은 정말 조금은 여유로운 집안에서 거주하는 의미가 될 정도로 당시에도 레고는 비쌌지만 지금은 정말 왠만한 스마트폰 한대 수준으로 가격도 오르고 오히려 아이들보다는 어른들의 수집품이 됐을 정도로 레고의 위상은 굉장히 커진 듯 하다.


오늘은 그런 레고 매니아 분들을 위해서 레고의 필수 요소인 레고 미니 피규어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어린이날 지나서 올린건 아이들한테 레고 사달라는 소리는 듣지말라는 소소한 배려?



1976년 초기 레고는 인간형 미니 피규어에 대한 프로토 타입을 제작하여 인간 마을을 위한 레고 피규어의 개발에 박차를 가했다.



그렇게 나온 레고의 프로토 타입 미니 피규어는 이런 모습으로 이뤄졌었다. 우리가 흔히 하는 다리와 팔은 없고 얼굴 모양도 없다. 하지만 이러한 모양은 다양한 레고 미니 피규어의 시작을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



1978년. 제대로 된 레고 미니 피규어가 출시되기 시작하며, 현재의 레고에 들어가는 피규어의 모양새도 이러한 모습으로 나온다. 이게 바로 딱 4조각으로만 이뤄진 레고 피규어의 정석이다.



여자 피규어의 경우는 그 공정이 좀 더 까다롭다고 한다. 특히 옷의 컨셉. 그리고 헤어 스타일의 컨셉까지. 그래서 나온게 모자 대신 헤어 조각 부품까지 나오는 계기가 된 것이다.



하지만 헤어 부품이 나오는데도 불구하고 한동안은 계속 남자들의 이미지가 박힌 피규어만 주구장창 나왔다는 점.



그리고 간과했던 사실이겠지만 모든 레고의 얼굴에는 코가 없다. 코를 없앰으로써 조금 더 깔끔하고 쉬운 디자인이 가능했던 점이다. 그리고 전 세계의 인종 차별을 없애기 위해서 노란색으로 통일한 점도 이 때문이라고 한다.



레고는 위 아래로 구멍이 뚫려 있는 점이 있다. 물론 부품간의 체결을 위해서라는 의미도 있지만 작은 머리 부품의 특성상 아이들이 먹고 질식사를 할 수 있는데 그러한 질식사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목적이라는 설도 있다.



레고 피규어들은 1초당 12개씩 생산되어 전 세계의 매니아 및 레고 초심자들에게 다가간다고 한다.



1999년에 레고는 스타워즈 작품 중 최초로 라이센스를 받아 출시를 한 몇 안되는 회사 중 하나라고 한다. 그래서 다른 콜라보레이션 상품 대비 빠른 접근이 가능한 레고가 선택된 것 일지도..?



그리고 2007년 스타워즈는 레고와 다시한번 한정 상품을 발매하는데 C-3PO의 크롬 골드 버젼을 전세계 10,000개 한정으로 발매를 했다고 한다. 물론 지금 경매로는 굉장히 비싸겠지만 말이다.



무작위로 스타워즈 시리즈에 들어간 것이기에 지금은 구하고 싶어도 정말 구하기 힘든 피규어 중 하나가 됐으며 소유한 사람은 로또라도 당첨된 수준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할 수도 있다.



그리고 2003년 NBA 농구선수들을 컨셉으로 만든 피규어라고 한다. 레고는 이렇게 다양한 방법으로 콜라보레이션을 이뤄내며 캐릭터를 만들어 냈는데 특히 이 NBA 농구선수 피규어의 경우는 스프링이 달려 있어서 미니 농구까지 가능하다고 한다.



아울러 레고도 이렇게 피규어의 인기가 실감이 났는지 다양한 방법으로 한정 상품을 만드는데 총력을 기울이기 시작했는대 바로 이런 골드 피규어를 만들어 냈다고 한다.



그리고 그 피규어는 이렇게 미니 피규어만 따로 파는 박스에 넣어서 저 어딘가에 한개는 골드 피규어라는 것을 알 수 있다는 것이다. 물론 당첨이 된 순간 나름대로 로또를 맞은 셈이라고 해야할 수도 있다.




그렇게 나온 미니 피규어 골드버젼의 현재 시세 가격은 많이 떨어졌다.  과거 몇년전 까지만해도 30~40만원 하던게 지금은 거의 50불 정도로 떨어졌으니 말이다. 


최근에 레고가 피규어를 굉장히 많이 풀어놓은 듯 하다.



그리고 특이한 사실. 레고의 임직원 명함대신에 본인의 모습과 흡사한 레고 피규어를 명함 대용으로 가지고 다닌다고 한다. 물론 그렇다고 명함이 없는 것은 아니겠지만 레고다운 발상이라고 해야할 까 싶다.



그렇게 레고는 전세계에서 사랑을 받기 시작하며 현재 진행형으로 발전중에 있고 그 만큼 다양한 콜라보레이션이 등장하기 시작하는데 위는 바로 마블 시리즈어벤져스 캐릭터 피규어이다.



그리고 한동안 굉장히 사랑을 받아오고 지금은 구하기 힘든 심슨 시리즈. 특히 피규어는 굉장히 비싼 가격대에 판매가 되고 있다는 점이다. 역대 피규어 중에서는 디테일이 굉장히 좋다는 평가이다.


이렇게 레고는 다양한 영화 및 만화하고의 콜라보레이션 뿐만 아니라 자체 애니메이션 영화까지 만들기에 이르렀다.




이렇게 재밌고 귀여운 레고. 가격은 비싸지만 어릴적 사자성, 얼음혹성 등등 다양한 레고 놀이로 즐겁게 놀았던 그 추억과 함께 수집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오늘의 글이 굉장히 흥미로웠을 것이라 생각한다.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