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그런날이 있곤 하다. 

괜시리 남자들이라면 승부의 세계에서 이기게 되면 그 승부욕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로 불타올라서 그 어느 누구보다도 승리에 취해 호기감이 굉장히 높아지곤 한다.


특히 그게 내기가 된다면 말이다. 이기고 돈도 안내고 일석 김병조. 

거기다가 꿩먹고 알먹다가 보면 허전하니까 술도 한잔 하면서 꿩과 안주는 요긴한 안주감이 되는거다. 

남자들의 수다는 역시 쇼부다. 쇼부의 주제로 술 한병은 너끈하다.


근데...그 대화만 하면 되지...어디 쓸데 있다고 그 쬐깐한거 좀 힘준다고 뭔 장어를.. 서울 중랑구 상봉역 앞에 위치한 우리마을 셀프 장어에서 우리 끼리만의 회식이자 쇼부치기의 술 한잔한 식사 후기이다.



상봉역 중랑우체국 맞은편에 위치한 셀프 장어네. 말그대로 셀프로 구워서 알아서 먹는 식인듯 하다. 장어 자체가 굽기가 어려워서 셀프라고 하는거일까? 



장어 손질된 직후 이렇게 400g정도가 된다고 하는데 솔직히 저러한 단위로는 어느정도 양인지 가늠이 안되긴 한다. 한 식성하는 사람들은 피자 한판에 치킨 한마리도 5분이면 너끈한 사람들이 있는데 말이다.


양은 가늠 안되지만 뭐 어찌됐건 되도 않는 호기좀 부려보자고 한다.



전체적으로 셀프 장어 전문점이라서 그런가 확 트여있는 타입의 분의기이다. 저 한쪽 어항에 장어들이 헤엄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요즘 5월에 장어가 그렇게 짱짱하니 좋다고 말은 많다. 


돈이 없어서 못먹을 뿐이지.. 그래서 이 날 먹었던 건가.



일단 기본 상차림은 요렇게. 많지는 않지만 기본적으로 손이 가는 반찬들 위주로 쫙 깔렸다. 

저 소스하고 생강은 가득가득 올리라고 하는데 내가 원래 생강을 그렇게 안 좋아해서 많이 안넣어는데 역시 장어 못 먹어본 하층중의 극하층에 해당되는 빈민 수준도 못한 날이었다.



역시 조강지처가 좋고 썬연... 아니. 친구나 지인, 단골이 좋다고 이 가게가 다른 부서에 계신 파트장님 친구분이 하는 곳이라서 남들은 안주는 장어탕을 흔쾌히 내주신다.


이거 하나만으로도 주당들은 이미 소주 각 일병은 너끈하다. 



역시 조강지처가 좋은 법이고 단골 친구 지인이 좋은법이라고 김파트장님 친구분이라고 원래 셀프인데 잘 구워서 갖다주신다. 

오로지 술과 장어 식사에 집중하라는 저 배려 아닌 배려. 아주 좋다.



어딜가던 오와열을 잘 맞춘 게 제일 좋듯이 장어구이도 역시 오와열을 아주 적절하게 잘 맞춰놨다. 



생강을 듬뿍까진 아니고 적절하게 담아놓은 데리야끼 소스에 장어를 콕콕 찍어서 생강 조금과 같이 곁들여서 한입샷.

생강의 알싸한 맛과 소스의 달콤함이 장어의 느끼함을 잡아준다. 

장어가 굉장히 고단백 생선이라서 그런지 연어처럼 많이 먹기 힘든 음식인데 역시 생강이 그런 물리는 역할을 잠재워 주는 듯 하다.



그리고 역시나 조강지처가 좋다고 계속 조강지처 타령하냐고 그러겠지만 소주에 장어 쓸개가 들어가면 그렇게 속이 개운하고 많이 마시기 좋다고 장어 쓸개를 담은 소주를 대령해주신다. (아무한테나 안 준다.)


안주랑 술이 좋으면 다음날 숙취가 없는 법인데 실제로 숙취는 없었지만 배는 불렀다.

하지만 지금은 또 배가 고파가 사진 보면서 또 입맛만 다시겠지.. 


<비싼 거금 주고 직접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랑구 상봉동 118-12 1층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