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일에 명동갈 일이 없기도 하지만 너무 외국인 천국이기도 하고 직장이 명동이 아닌 이상 명동은 요 최근 들어서 잘 안가게 되는 곳으로 전락된 듯 하다. 

지난 며칠전 종로쪽에 일이 있기도 했고 스파오 세일러문 컬래버레이션 에디션도 보고 싶기도 해서 잠시 명동갔다가 집에서 식사하기도 귀찮고 마침 배가 고파가~(??!!) 일본계 햄버거 브랜드인 모스버거 명동점에서 간단한 저녁시사를 한 후기이다.



명동이라고는 하지만 2호선 을지로입구역에서 오히려 더 가까운 곳에 위치한 모스버거 명동점. 

일본 여행을 가는 사람들이라면 한번쯤 들어봤고 맛 봤을 법한 그 모스버거의 오리지널 직영 지점이다. 

매번 일본 햄버거 맛집이라고 올라오기 때문에 일본에나 가야 먹을 수 있지만 이제는 한국에 들어온지 꽤 몇년 된 셈이다.



메뉴는 대략 요런식. 

그래도 뭐니뭐니해도 역시 오리지날이 최고라고 모스치즈버거 세트로 주문을 하였다. 

그리고 음료수는 모스버거의 트레이드 마크인 메론소다로 변경. 나머지는 그대로. 



주문을 하고 나면 음료수는 먼저 주고 번호판과 같이 편한 자리에 가서 앉아있으라고 한다. 

여타의 다른 패스트푸드 프렌차이즈와는 달리 버거류는 내 자리로 직접 갖다주는 방식이다. 

번호를 보고 갖다주기 때문에 내가 어떤 메뉴를 주문했는지 잘 알고 갖다주는듯 하다.



그렇게 내 번호를 보고 놓고간 세트메뉴. 모스치즈버거 세트이다. 햄버거와 사이드 메뉴인 후렌치 후라이는 이렇게 바구니에 담아서 준다. 

만들어진 것을 주는 것이 아닌 주문한 메뉴가 그 자리에서 만들어져 자리로 갖다주는 주문 후 조리 방식을 택하는 듯 싶다. 

뭐 요즘은 다들 그런 식으로 하지만 반조리체가 아닌 재료를 그때 그때 조리해서 나온 느낌?



감자튀김은 흡사 KFC처럼 통통하지만 조금 더 바삭하게 튀긴 느낌이며, 모스버거의 저 미트 소스는 뭐 말할 거 없는 모스버거만의 특제의 맛이기에 맛이 없을 수 없다. 

빵도 바로 그 자리에서 따뜻하게 데워서 주는건지 의외로 빵의 가장자리가 잘 익힌 듯한 느낌이 들었다. 


이상하게 전국에 매장을 많이 확장을 못하는 듯 하다. 

그도 그럴것이 맥도날드도 그렇고 버거킹, 롯데리아, KFC도 매장을 계속 줄여나가는 형국이라서 그런거일까? 아.. 파파이스를 잊었네...




솔직히 돈카츠 버거하고 새우버거가 굉장히 궁금하긴 하지만 나중에 한번 먹어봐야겠다.


<내 돈 주고 직접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을지로2가 199-8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