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 여행을 가는 사람들에게는 공통적인 한가지의 목표가 꼭 하나씩은 있는 듯 하다. 그 중 하나가 바로 편의점. 그리고 생맥주이다. 

특히 일반 이자카야에서 직접 서빙해 주는 생맥주의 그 맛은 내 목구멍과 위장을 즐겁고 시원하게 뻥! 뚫어주는 쾌감을 주는 좋은 특효약과 같은 역할을 하는데 그런 생맥주를 이제는 시간 장소 구애받지 않고 즐길수 있다고 한다.



이렇게 히야시가 깔끔하게 캬~ 하게 잘 된 시원한 맥주 잔에 가득가득 담아 올라오는 크리미한 생맥주. 그리고 각종 맛있는 안주가 가득한 테이블. 

주변 사람들과 건배를 하는 그 모습을 일드에서 한번씩은 봤을 법하고 혹은 혼자 고독하게 드시는 어떤 아저씨 대신에 원작자 감독이 혼자서 히죽히죽 웃어가면서 마시는 맥주. 과연 어디서 마실 수 있다는 것 인가?



그러한 맥주. 일본 어느 지역에 가도 우리나라와 똑같은 이 간판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세븐일레븐. 

어느 번화가던 외진 곳이던 일본 어느 지역에서든 만날 수 있는 세븐일레븐에서 생맥주를 만날 수 있다고 한다. 그것도 아주 저렴한 가격에 말이다.



바로 요렇게 생긴 아이가 오늘의 그 주인공 되시겠다. 쵸이나마 이치방시보리 기린맥주.

그렇다. 우리가 흔히 아는 그 기린 생맥주이다. 그 기린 생맥주를 스몰사이즈는 세금 포함 100엔. 미디엄 사이즈는 세금 포함해서 무려 190엔 이라는 말도 안되는 가격에 판매할 예정이라고 한다.



날짜는 바로 내일 2018년 7월 17일부터 생맥주 시작한다는 문구가 있다. 

물론 여기서 주의해야할 사항이 있다. 아무리 해외여행으로 일본에 방문한 사람일지언정 미성년자에게는 판매를 하지 않고 신분 검사를 한다는 문구가 적혀 있다.

어차피 성인되면 맘껏 마실 수 있는 생맥주. 미성년자는 조금 참도록 하자.



사용 방법은 간단하다. 

1. 카운터에서 생맥주 사이즈를 말한 후에 결제를 한 후 컵을 받는다.

2. S사이즈는 좌측, M사이즈는 우측이다. 컵을 올려놓은 후에 맥주 사이즈 버튼을 누른다.

3. 사이즈에 맞춰서 맥주가 나오기 때문에 컵을 올려놓은 상태라면 맥주 버튼을 누르고 잠시 기다려 준다.

4. 맛있는 맥주가 나오고 흡입을 하도록 한다. (!!!???)


이렇게 생맥주가 나오면 본인 취향대로 들고 숙소가서 마시거나 아니면 마시면서 움직이거나 아니면 다른 길거리 음식을 사서 같이 먹던가 자유롭게 하면 된다.


특히 혹시라도 도톤보리강 쪽을 밤에 거닐 계획이 있는 사람들은 기억하자.

타코야끼를 산 후에 생맥주를 세븐일레븐에서 구입한 후에 도톤보리 강 앞에 앉아서 타코야끼에 생맥주를 한잔 해본다면 정말 무릉도원이 따로 없구나 라는 감탄사가 절로 나올 것이다.


더운 지옥같은 여름에도 쉽게 내기 어려운 직장인들은 일본 여행 계획을 여름에도 잡은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오늘 그런 사람들을 위해서 혹시라도 숨 돌리고 싶은 분들은 이 기회를 꼭 놓치지 않고 기억해두도록 하자.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