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에는 방송, 블로그 그밖에 다양한 SNS등 소식 등을 공유하기 좋은 수단으로 맛집 정보를 찾았으나 이제는 그 정보도 희미해지고 그 효과가 결국 악화될 수 도 있다는 것을 요즘의 식당들은 잘 알 것이다.

지금은 그 분위기도 많이 죽었지만 택시 운전사들의 입맛은 보통이 아녀서 택시 기사들이 많이 모이는 식당은 숨어있는 맛집이라는 소리가 많았으며, 그 중 성북동 아랫자락으로 모여있는 기사식당들은 왠만해서는 거의 다 히트를 쳤을 정도로 지금은 택시기사들 보다는 일반인이 많은 맛집이라는 소문이 많이 났다.

오늘은 서울 성북구 성북동에 있는 엄청 오래된 역사를 자랑하는 돼지불백 식당인 쌍다리 집에 다녀온 후기이다. 



여기도 굉장히 TV에 많이 탄 곳이다. 연탄으로 돼지불고기를 구워서 백반으로 나오는 메뉴가 대표적인 곳이다. 백종원이 맛집이라고 그렇게 외쳐대길래 사실 성북동 자체가 가기 쉬운 동네도 아니고 차 없이 어떻게 가냐만은 나름 점심 해결해보겠다고 꽤 오래된 당시의 사진을 다시 찾아서 올려본다. 



저쪽에서 돼지불고기를 구워서 서빙해 주나보다. 사실 연탄이 가스로 보면 좋은 가스는 아닌데 구워먹으면 맛이 기가막히긴 하다. 연탄 불고기로 맛집 아니라는 소리 듣기 어려울 정도니 말이다. 



기본 찬은 좀 심플하다. 별거 없다. 오로지 돼지 불고기가 메인이라서 그런거일까. 그거 하나만 믿고 밥에 쌈을 싸서 점심식사 한끼 뚝딱 해치우는 사람들이 많을테니 말이다. 

우리가 주문한 메뉴는 돼지불백 2인분과 부대찌개 1인분. 국물이 좀 없었기에 국물이 필요한 우리로써는 부대찌개를 대안삼아 시켜본다. 맛집인지 아닌지는 맛 보면 안다.



평범한 김치국물에 야채와 햄과 라면 반쪽짜리가 들어간 부대찌개. 끓이면 뭐 중간 이상은 하는 맛이다.

그리고 주문해서 나온 돼지불백. 음.. 그렇게 맛있는지 모르겠다. 양도 의외로 적고 그냥 저냥 무난한맛? 

와...맛있다 라고 얘기하기엔 뭔가 TV에서도 블로그에서도 다른 곳에서도 너무 설레발 친건 아닌가 라는 생각.

그냥 솔직히 얘기하자면 근처 지나가는 길이면 먹어도 되지만 여길 굳이 찾아서까지? 글쎄. 내 생각에는 No 이다.


개인의 편차가 있기때문에 뭐라 말하기는 그렇지만 내 수준에는 그냥 보통수준. 어찌됐건 점심 한끼 잘 해결했던 저 날의 맛집 후기이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성북구 성북동 109-2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