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이면 강산이 변하고 물길이 변한다고 한다. 그리고 사람도 변하고 인프라도 변한다. 그런 변화무쌍한 일상속에 수십년째 한 자리에서 꾸준히 영업을 하고 있는 칼국수 전문점에 다녀온 후기이다.

워낙 많은 사람들이 찾아가고 외국에도 맛집으로 많이 알려진 칼국수 전문점인 명동교자이다.



서울의 강북 번화가 중심이라고 하면 홍대 이태원. 그리고 명동이 꼽힌다. 을지로입구역과 명동역을 기점으로 명동 번화가가 마련되어 있는데 그런 한복판 내에 위치한 칼국수 맛집으로 통하는 명동교자의 간판은 참 한결같다. 


내부는 부분적으로 간혈적으로 진행한 듯 하다. 세월이 변하고 한 자리에 있어도 가끔씩 쉬는 날을 만들어서 부분적으로 리모델링을 하는 것일까? 


외부만 변한 줄 알았는데 내부도 리모델링 했나보다. 안가본 사이에 명동교자가 한번 쉬면서 개선을 했나보다. 



그래도 이 테이블은 그대로다. 그래봐야 몇년 됐겠어? 이거까지 50년 넘었으면 저 광이나 테이블 파임은 이미 벌써 발생했을텐데 말이야. 

역시 명동교자는 칼국수나 다른 메뉴를 시키기전에 미리 자일리톨 껌을 내어준다. 후식의 용도이긴 한데 입냄새 방지용이 더 크다고 할 수 있다. 

여긴 닥치고 선불이다. 워낙 손님이 많아서 컨트롤이 안되다 보니까 미리 선불을 받나보다. 



주문한지 딱 3~4분만에 나온 빠른 회전율의 칼국수

보통 2명이서 가면  칼국수 하나에 만두 하나를 시켜서 칼국수 사리육수는 리필해서 먹는 경우가 있는데 우리는 그냥 각자 칼국수를 먹자고 해서 각자 칼국수 한 그릇씩 주문해서 받았다.

몇년전에 갔을때 육수가 너무 진해서 짜다고 할 정도로 기분 나빴는데 이날 육수의 컨디션은 굉장히 좋았던 듯 하다. 적당히 맑고 탁한 느낌에 적절한 간

닭뼈를 이용해서 우린 듯한 칼국수의 국물은 이날 나쁘지 않았다. 



오늘도 한입샷을 한장 찍어본다. 적절히 들어간 민찌 고기. 그리고 얇디 얇은 만두와 국물이 적절하게 면을 타고 목으로 넘어오는 느낌이었다. 



그리고 여기의 특징은 김치가 굉장히 맵다는 점이다. 마늘도 잔뜩 들어갔고. 

칼국수의 느끼함을 김치로 달래주는 느낌. 김치는 따로 요청 안해도 알아서 리필을 해준다. 


그리고 조그마한 차조밥을 서비스로 내어준다. 보통 정말 잘먹는 건장한 남자들이라면 저 밥에 칼국수를 리필해서 먹으면 든든하다고 할 수 있을 듯하다. 


다만 역시 예나 지금이나 퉁명스럽고 빠른 회전율로 인상이 안좋은 직원들의 모습은 변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여전히 싸가지들이 없다. 어르신들한테도 말을 굉장히 퉁명스럽게 하는 거 보면...쩝.. 

바쁜건 알겠지만 너무 인상 쓰면서 신규로 들어온 직원을 손님앞에서 타박하는것도 좀 그렇더라.. 

맛집으로써의 맛은 알겠지만 직원들이 참 퉁명스러운건 몇년전이나 지금이나 똑같은건 여전히 아쉬운 느낌.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