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도 오늘로써 벌써 끝이 난다. 하지만 시간은 계속 흘러가듯이 군대에서 1년 약 7개월간의 청춘을 바지는 청년들도 힘겹고 더럽고 역겹지만 시계는 거꾸로 간다고 어떻게든 시간은 흘러흘러 가는 듯 하다.


오늘은 지난 9월 중순에 다녀온 논산 정다운펜션을 대실하여 수료식을 받고 나오는 동생녀석의 휴식처와 만남을 가졌던 후기이다.



내가 하겠다는데도 넌 나보다 못한다고 바락바락 우기시지만 역시 운전은 본인 스타일이 제일 안전하다고 내 기준으로는 너무 운전이 험악하고 위험했다. 

결론은 운전은 내 차로 내꺼를 운전하자. 운전하는 사람들 이 느낌 인정? 안인정? 

(특히나 차가 없는 우리집에서 나름 내가 좋은걸로 빌려오니까 운전대를 주기 싫었던 느낌.. 영감님..ㅠㅠ)



아침 약 7시조금 넘어서 도착한 논산 정다운 펜션. 아침부터 갑작스럽게 안개가 자욱하다. 

그리고 내리자마자 느껴지는 분뇨 냄새... 보통 비료 냄새라고 하지만 일반적으로 서울 촌놈들에게는 그딴거 없다.

그냥 소의 응가 냄새라고들 많이 하지...

다소 위태로이 서있었던 펜션의 간판..



펜션 주인 안댁이 거주하는 본가와 그 옆으로 약 6실의 펜션이 있었다. 규모는 큰 규모는 아니고 옛날식 표현으로 핵가족들 수준으로 모여서 좀 쉬고 가기는 좋은 수준. 

그래도 삭막한 건물 휑하니 있는 것 보다는 다소 한옥 스타일로 지어진 스타일은 그럭저럭 싫증이 나지 않는 스타일이다.



안개가 자욱한 아침 7시에 찍어서 그런거일까.. 저 앞이 산과 논으로 되어 있어서 경치는 죽이지만 불과 아침절만해도 그다지 볼 거 없는 느낌이지만 낮에 되면 아주 환하고 멀리 산맥이 이어져 있는 모습까지 볼 수 있다.

경치는 참 좋다. 물론 군바리들의 눈에는 그딴거 없지. 오로지 스마트폰과 먹거리만 있으면 장땡.



나름 깔끔하고 있을 것은 다 있었던 주방. 식기류조리도구는 나름 낭낭하게 잘 준비되어 있었다. 

부엌도 그닥 좁지도 않고 그렇다고 너무 넓지도 않은 적절한 수준. 

밥을 지을때 필요한 전원코드가 없어서 저 위에 있는 환풍기쪽의 전원을 꽂아서 쓴 건 안자랑이다.



좁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넓지도 않았던 일체형 원룸. 이런 저런 필요한 것들은 다 있었으며, 역시 밤낮으로 일교차가 크다보니까 반팔인데도 보일러가 필요했는데 바닥 전기보일러 덕분에 따뜻하게 지낼 수 있었다.

물론 낮에는 에어컨을 틀어야 했지만 말이지..

청소는 나름 깨끗이 할려고 노력하신 듯 한 게 보였다. 



그리고 우리는 11시 논산 육군훈련소 연무관으로 이동을 하였다. 

여기서 잠시 알려주자면 10시는 입영심사대쪽으로 가서 수료식을 할 것이다. 그쪽의 사정은 잘 모르겠지만 연무관으로 이동하는 부모, 가족 애인 친구들에게는 얘기하고싶다.

연무관은 기회 잘 잡은거라고 말이다. 실내이기 때문에 춥지도 않고 덥지도 않다.

그리고 주차장 참 으리으리 하다. 수료식 시작하기 약 40분 전까지는 도착하도록 하자. 



일단 인적사항을 확인하고 외출증을 받은 후에 강당에 들어가게되면 자녀의 위치에 맞춰서 앉게된다.

(위치는 주로 자녀의 중대쪽 기준으로 하고 단상 기준으로 맨 뒷자리라면 얼굴이 안보이기에 뒷편의 자리에 앉게 되며, 앞자리에 서있는 경우 앞좌석으로 앉아서 자녀의 얼굴을 볼 수 있다.)

그렇게 약 10~15분 정도의 수료식이 끝나면 계급장을 붙여주고 사진을 찍고 후다닥 도망치듯이 도망쳐서 각자 배정된 펜션에서 쉬다가 들어오면 된다.


일단 매를 맞아본(..이라고 쓰고 먼저 경험한 )수료식 이야기 정보를 제공하자면..

1. 수료식은 각 시간대별로 약 10~15분 정도 진행한다.

2. 부모님들 및 가족, 친구들 나오라고 하는 시기에는 계급장을 달아준 후에 사진을 찍고 각자 알아서 외출증을 달고 후다닥 나간다. 가급적 차를 가지고 온 사람들은 빨리 나가는게 좋겠지만 생각외로 나가는데 걸리는 시간이 10분 내외이기 때문에 큰 걱정은 안해도 된다.

3. 11시 입소자들은 17시 30분까지 복귀하라고 하지만 통상 내무실에 17시까지는 복귀를 하도록 명령하고 있다. 

4. 음식은 적당히 준비하자. 분명히 다 못먹고 남기게 된다. (특히 과일류, 고기류, 반찬, 밥종류)

5. 배달음식은 이틀전 혹은 전날에 미리 주문 예약하도록 하자. 그리고 일회용 비닐백은 미리 좀 많이 준비해 두도록 하자.

(남는 음식이 100% 발생한다.)

6. 스마트폰 군 정지는 자녀 본인이 당일 하루만 쓸 수 있게 풀어달라고 하면 통신사에서 다 풀어준다.

7. 수료식 끝나고 복귀할때 오히려 차가 많이 밀린다. (퇴근시간대와 겹쳐서 오만 차들이 다 논산 훈련소 앞을 다 지나간다.)

따라서 자녀를 바래다 줄 목적이라면 최소한 20분전에는 출발해서 복귀시킬 수 있도록 하자.

8. 수료식 직전 펜션 등은 못해도 4주전에는 예약 하도록 하자. 괜찮은 방들은 다 매진된다고..


대충 이정도인 듯 하다. 그럼 내가 군대에 가 있는 동생 덕분에 이용한 정다운 펜션의 경우는

-. 차로 1분 거리라고 하지만 정말 빨리 달렸을 경우고 그래도 약 2~3분 정도는 잡아야 한다.

(도로가 좁고 1차선이라 그 점 때문에 2~3분 걸린다고 얘기할 수 있다.)

-. 시설은 적절하고 낫베드 하다. 청소는 깨끗이 잘 하시는 듯.

-. 농장을 하셔서 그런지 내가 간 날에는 양파하고 고구마를 팔고 계셨다. 꽤 괜찮아서 그런지 사람들이 사가는 듯 했다.

-. Wi-fi (와이파이)는 기대하지 말자. 이건 정말 치명적인 단점이 될듯...군바리에게 빵빵 잘 터지는 와이파이는 필수일텐데..

-. 경치는 진짜 죽인다. 펜션 건물 덩그러니 놓여있는 곳 보다는 훨씬 좋을듯.

-. 단.. 이 점 때문에 편의점이 다소 먼건 단점. 하지만 차가 있으니 다녀와도 멀지 않을 듯 하다.

-. 펜션 사장님이 부지런하고 친절한 느낌을 받았다. 딸기 농장 하신다고 딸기잼도 주시고 괜찮았다.

-. 거리가 먼 것 때문일까.. 훈련소 가까이에 위치한 펜션에 비해서 가격이 2만원 정도 더 저렴한 이점이 있다.


대충 이 정도인듯 하다. 약 37일간 속칭 조뺑이 치고 나와서 쉬러 오는 곳 치고는 뭐 가격이나 이런 저런 적절한 수준.


여담이지만 한편으로 생각해보면 돈없는 저소득자들의 자녀들은 이런 수료식이 있으면 정말 감당이 안될 듯 하다. 차도 그렇고 펜션도 그렇고 애들 먹고싶어하는 피자 치킨 고기 등도 참... 

사병들을 위한 복지라고는 하지만 어찌보면 논산시 지역사회 발전이라는 이름하에 이마저도 못할 군대를 보낸 저소득층의 자녀들은 어떻게 하라는 걸까 라는 이면성이 발생하는 생각을 가져본다. 


<직접 돈주고 이용한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논산시 연무읍 금곡리 486-5 | 정다운펜션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