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빙은 내 돈 주고 혼자가기에는 가격도 가격이지만 감당 못할 양도 한몫을 한다고 할 수 있다. 

사실 빙수를 거금을 주고 먹는다는 것을 이해를 못할 수 도 있지만 굳이 이제는 디저트의 새로운 예가 아닌가라는 생각도 가질 수 있다.

어쩌다가 서울 종로 종각역에 위치한 설빙에서 이야기를 나누기 위한 목적으로 시켜놓은 민트초코 빙수의 이야기이다.



역시 디저트는 다양하다. 딱 봐도 달다구리한 아이들 뿐. 빙수류의 경우도 예전에 비해 다양하고 많지만 우리의 선택은 다른거 없었다. 민트초코 빙수. 오로지 신메뉴라는 글귀만 보고 빠른 선택과 집중을 하였다.



내부는 역시 설빙답게 넓직하다. 당시 날씨가 그렇게 덥지도 않고 살짝 쌀쌀한 느낌인데 의외로 빙수 하나 때문에 많이들 와서 이야기도 나누고 먹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이제 빙수는 여름에만 만날 수 있는 전유물이 아닌 듯 싶었다.



드디어 주문해서 받아 나온 민트초코 빙수. 역시 민트초코 아이스크림과 더불어 오레오 쿠키. 그리고 쫀득한 브라우니까지 곁들여저서 역시 달다구리한 간지가 가득가득한 느낌의 빙수였다.

왠지 혼자 다 먹으면 칼로리는 폭탄될 듯한 느낌이지만 뭐 굳이 생각해봐도 혼자 먹지 않고 여럿이 먹어야 뽕을 뽑을 수 있다는 생각을 해보면 역시 나쁘지는 않은 선택인듯 하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종로2가 84-1 2,3층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