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가 일본 라멘의 메카라고 불리우는 맛집이 많은 것은 사실이지만 그 만큼 멍텅구리같은 라멘 맛집들도 많다. 

블로거들의 특징이 바로 그렇다. 내가 다녀온 라멘집이 맛집이다. 

예전에 건대의 모 가게에서 체험단 등을 이용해서 가게 맛집이라고 홍보하려 했지만 음식의 음 자도 모르고 친절이라곤 개똥만큼도 없는 식당을 맛집이라고 포장해달라고 했지만 망한 사례.

골목식당도 3대천왕도 절대 포장 못할 것이다. 오늘 다녀온 곳은 어쩌다 보니 백종원씨의 3대천왕에 나온 라멘집이랜다. 



서울 신촌역에서 조금 걸어가야 나오는 연세대 라멘 맛집 가마마루이 라멘. 가게가 참 협소하다.

이런 곳에서 라멘집이 되긴 될려나?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신촌 번화가에서도 꽤 멀리가야 있었다.

내가 찾는 라멘의 기준은 딱 몇가지가 있다.

1. 라멘만 전문으로 하며, 부가메뉴가 많지 않아야 한다.

2. 라멘 전문 블로거들이 평균 이상의 맛있다는 내용이 있어야 한다.

3. 생면을 사용해야 한다. 

이 곳이 바로 내 조건에 부합하는 라멘집 이었다.



후루룹~~쩝쩝! 크흠...(팔짱을 낀다. 곰마냥.)

키햐..(손가락으로 음식 가리키며) 요놈 재밌네. 면은 끊어드시면 안되는거 아시쥬?

면은 소리내면서 공기와 같이 흡입해야 하는거 기억하셔야 돼유~

백종원의 레파토리는 골목식당, 3대천왕, 스트리트푸드파이터에서도 똑같다. 

미안하지만 백선생님~ 3대천왕 보고 온건 아니니까 오해하지 마세유~


그래... 라멘이 중심이 되면서 방해가 안 될 정도의 사이드 메뉴를 판매하는 수준이 되어야 그게 진짜 라멘집이지.

돈코츠 라멘을 전문으로 한다는 가게가 돈꼬츠 육수 뽑아낼 시간도 모자랄테고 자부심도 대단할텐데 다른 쇼유라멘이니 토리파이탄이니 니보시 라멘이니 그렇게 종류만 많게 해봐야 진짜 주력 라멘이 뭔지 모를테고 맛도 중구난방으로 변질될테니 말이다.

이 메뉴판에서 기대가 확 들기 시작했다.

주문은 돈코츠 라멘에 면은 카타메 (덜 익히도록) + 진한맛 (코이아지)


여러 일본 소품으로 일본 느낌이 나도록 만든 벽면인테리어.

특히 일본 라멘 소스박스 등으로 주변을 확 감싸고 있었다.

돈코츠 라멘하면 역시 하카타. 하카타라고 일본어가 써있는 라멘 박스가 유독 많이 보였다.

일본 라멘 가게 중에서 저렇게 인스턴트로 파는 곳들도 간혹 있다. 

하지만 라멘은 역시 라멘가게에서 먹어야 제맛이지. 



시치미후추가루. 그리고 덜 진할 때 넣으라고 준비된 양념. 과연 내가 원하는 만큼의 진한 수준을 나타낼 수 있을까?

나루토가 그렇게 일락라멘을 먹고 싶은데도 돈이 없어서 못 먹을때 일락 라멘 사장님은 나루토에게 불쌍하다고 라멘을 제공해준다.

졸렬잎마을 주민들은 나루토에게 정말 고맙다고 고개를 숙이고 원산폭격을 해도 시원찮을 놈들이다.

일락라멘 사장님과 이루카는 정말 착한놈이다. 그러니까 타바코주스 보컬도 나루토처럼 존내 열심히 살아야한다는 이야길 한거지.

근데 이게 무슨상관?





캬...드디어 나온 돈코츠 라멘. 돈꼬츠 라멘이라고 불러야 하나?

하튼 돼지 육수 진하게 우려내서 나온 라멘. 

베니쇼가는 왜 올려서 나온걸까? 그냥 따로 해서 주면 알아서 잘 먹을텐데..

어찌됐건 기대한 만큼의 결과가 나오길 바라면서 국물 한숟가락. 라멘 한젓가락 취해본다.



면의 익힘 정도 아주 딱 좋음. 너무 익히지 않고 적절히 덜 익힌 수준의 라멘. 

심이 살짝 씹히는 그 느낌이 매우 좋다.

그리고 챠슈. 챠슈 맛있다. 적당하게 맛있다. 

그리고 라멘 국물. 염도도 적당하지만 진짜 진했다. 이거 오랫만에 느껴보는 진한 맛이었다.

육수랑 라멘 양이 살짝만 더 많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봤다. 간만에 맛있게 먹은 느낌.



이렇게 한그릇 피니쉬 완료 한 후에 아쉬워서 공짜로 제공되는 마파두부. 요것도 맛 괜찮았다.

한그릇 든든하게 잘 먹고 나왔다. 밥도 공짜로 제공되지만 밥은 안 먹었다.

돈꼬츠 농축 베이스여서 그런걸까 깔끔한 느낌의 라멘 스타일보다는 좀 묵직할 수 있지만 개인적으로 묵직한 느낌의 이 돈코츠 라멘 정말 맘에 들었다.

신촌은 부탄츄 위주로 다녔다고 한다면 여기도 새로운 정복 장소로 찍었다고 해야겠다.

나루토 처럼 존내 열심히 와서 존내 열심히 먹었으니 이제 존내 열심히 살아야겠다.

존내 열심히 살아야 돈 많이 벌어서 라멘도 열심히 먹을테니 말이다.


개인적으로 만족스러운 라멘이었다. 참고로 난 입맛이 까다로운 전문가가 아니다. 

아주 평범한 소시민이다.

가격이 살짝 센편에 속하고 달걀이 안나오는 점은 좀 아쉽지만 그런 점에 비해서 육수의 퀄리티는 좋았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서대문구 창천동 91-6 | 가마마루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