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갑작스럽게 돼지갈비 무한리필이 유행을 타는 듯 하다.

특히나 최근에 라디오에서 모 양념갈비 무한리필 집 홍보송도 엄청나게 나오고 있고, 실제로 프렌차이즈가 아닌 양념갈비 무한리필집이 늘어나는 듯 하다.

생각해 보면 예전에는 까르네스테이션이나 맘모스 서울뷔페같은 고기 뷔페가 존재했었는데 그런 고기 뷔페는 정말 소리 소문 없이 다 사라졌다는 점이 특징이다.

오늘은 거주하는 곳에서 가까운 곳에 프렌차이즈가 아닌 개인 가게인듯 한데 돼지갈비 무한리필 전문점이 생겼다고 해서 다녀온 후기이다.



동묘앞역이라고 하기에도 애매모호하지만 창신역이라고 하기도 조금은 걸어서 내려와야 하는 애매모호한 거리에 위치한 숯불돼지갈비 무한리필 전문점 골든그릴에서 식사를 하고 온 후기이다.

생긴지 얼마 안된 신생 고기집인듯 한데 예전에 여기가 고기집이 있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업종을 바꾼건가..





메뉴는 조촐하다. 

기본적으로 1인 13,500원짜리를 머릿수대로 시키면 고기는 시간제한이 있지만 계속 제공되는 방식. 

그 밖에 찌개류나 다른 특수부위는 추가로 판매하는 방식이었다.

점심식사 메뉴도 하는 듯 하지만 방문한 날은 주말이었기 때문에 안되는 듯 하였다.



숯불갈비 전문점이라고 하기에 어울리는 저 연통들.. 그리고 생각보다 화려한 인테리어.

천장은 정말 높고 으리으리했다. 넓기는 정말 넓은듯.



돼지갈비는 처음에는 기본적으로 갖다준 후에 그 다음에는 요청하면 갖다주는 방식이었다.

반찬류는 김치, 콩나물 파무침, 양배추샐러드, 양파, 김치 및 쌈채소류가 전부.

기본에는 충실했다. 

하지만 반찬류가 적은걸 싫어하는 사람들은 별로 안좋아라 할듯한 느낌.

원래 돼지갈비 무한리필 맛집이 반찬은 별로 없는건 당연하긴 하지만 그래도 한두가지 특이한 반찬이 제공되었으면 좋지 않았을려나 하는 아쉬움..

아, 그래도 여긴 밥은 공짜더라. 

반찬대신 밥이라고 생각하는게 좋을려나..





일단 첫번째 판 구워가면서 한입샷.

숯불에 구워가면서 먹는 돼지갈비가 맛이 없을수는 없다. 

모든 단백질은 구우면 맛이 없을래야 없을수 없는 법. 

고기 한점에 소맥 한잔인데 아쉽다.




그리고 무료로 제공되는 음료수. 다른데하고는 달리 음료수가 무료제공되는 곳은 처음이다.

이건 좀 메리트인듯. 열심히 굽고 먹으면서 배 뚠뚠 때려가면서 나왔다.


개인적으로 고기의 질감은 나쁘지 않았지만 아무래도 오픈한 지 얼마 안되어서 그런가.. 숯불로 굽는 고기의 특성이라서 그런가.

양념이 조금은 라이트하게 된 듯한 느낌이 들었다. 

원래 양념이 진할수록 숯불 직화로 굽는것은 금방 타기때문에 위험하긴 한데 그래도 조금은 진한 양념이 더 좋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

그 외에는 서비스도 충실하고 나쁘지 않았다.


그래도 역시 고기는 술 잘마시는 사람들하고 와장창 구워가면서 소맥 쫙 말아가면서 실컷 먹어야 하는데 가족들이라 그러지 못한게 조금은 아쉽지만 뭐...나중을 기약하기로..ㅠㅠ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숭인1동 | 골든그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