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곳을 가도 특정 음식이 맛있다고 유명한 동네가 있다.

대표적인게 종로6가는 생선구이, 닭한마리 칼국수가 맛집으로 유명한 곳이다.

실제로 일본인 관광객. 중국인 관광객. 저 멀리 타지역 사람들도 오는 지역이다.

TV에도 몇번이나 나온 지역이니 사람들이 많고 그 만큼 가격도 비싸다.

오늘 다녀온 곳은 물론 종로6가에서 가깝지만 전문점은 아니다.  



서울 동대문역 골목쪽에 위치한 청정 바지락 칼국수 보쌈.

그 유명한 와글와글 족발과 백종원의 원조쌈밥집이 바로 근처에 있는 장소이다.

딱 봐도 닭한마리 칼국수가 전문적인 곳 같은 느낌은 아니라고 할 수 있다.

모든지 맛집은 한가지를 전문으로 하는 곳이어야 하는데 여긴 그 정도까지는 아닐 것이다.



메뉴는 뭐 당연히 보다시피 이런 구성.

닭한마리는 종로6가에 있는 여타의 닭한마리집 보다는 저렴하다.

칼국수 사리도 떡사리도 따로 파는 것 보면 진짜 본격적이긴 한데 나름 메인쪽에 메뉴를 배치한 듯 하다.

뭔가 외관도 정신없고 난잡하지만 그렇다고 지저분한 느낌은 아니라는 점을 알 수 있다.



앉자마자 세팅되는 자리.

시원한 느낌이 물씬 풍겨지는 김치.

그리고 다대기와 부추...그리고 간장,겨자,식초.

구성은 정말 종로6가에서 닭한마리 맛집으로 유명한 식당들과 구성이 다를게 없었다.





그리고 맑은 육수에 닭한마리. 그리고 써걱써걱! 잘라주는 닭.

팔팔 끓여가면서 고기를 익혀준다.

여기서도 굳이 종로6가의 그것과 다를게 뭐가 있는지 생각이 들게 된다.



다대기 마저도 다를 것이 없었다.

다만 정말 오랫만에 먹었던 것이라 비율을 몰라서 물어보고 다시 먹은건 함정.

이 양념을 만들어서 삶아진 닭고기 살을 콕콕 찍어서 먹으면 되는거다.



바글바글 잘 끓여진다. 

점점 끓여지면서 익어가는 야들야들한 닭고기.

이미 떡은 건져먹기 시작하고 닭은 조금 더 익힌 후에 먹도록 한다.

끓여져서 익어가는 모습도 흡사 종로6가의 그것과 다를게 없다.



자..그렇게 잘 익었으니 떡도 건져먹고 감자도 건져먹은 후에 닭도 건져먹는다.

양념장에 콕콕 찍어서 한입.

튀겨서 먹던 닭과 달라서 몇몇 분들은 이질감 느껴질꺼라 생각하지만 그래도 가끔은 먹어줄만 한 맛.

매콤하고 새콤한 양념장에 닭고기. 잘 어울린다.



그리고 조금 얼큰하고 시원하게 먹기위해 투하시키는 김치.

그리고 다대기도 조금 더 넣어주면 얼큰한 맛이 극강화 된다.

뭔가를 더 투하해서 먹는건 먹는 사람 마음이니까 상관없지 ㅎㅎ





그리고 추가로 주문한 칼국수 사리.

특이하게도 초록색의 칼국수이다.

하얀색의 면만 보다가 초록색의 면발을 보니까 죄책감이 덜해지는 느낌이다.

뭔가 하얀색의 탄수화물은 내 몸을 해친다는 느낌이 들겠지만 초록색이니 다행이야.




닭고기를 다 먹고난 후에 칼국수를 투하해서 바글바글!!

팍팍 끓여서 내온 뒤에 건져서 국수 호로록.

한얍샷의 비주얼이 조금은 그렇지만 그래도 꽤나 맛있었다.

닭고기에서 우러난 육수와 김치의 시원함과 다대기의 얼큰함.

같은 비주얼과 조금의 맛의 차이는 있지만 왜 굳이 종로6가까지 가서 사람들 많은 곳에서 줄 서서 먹어야 하나 생각이 들게 끔

큰 차이가 없었던 동대문 닭한마리.


나쁘지 않았던 선택이었던 듯 하다.


<직접 돈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창신동 687-26 | 청정바지락칼국수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