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의 추세는 노포 찾는 인싸.

특히 을지로의 가맥 등 옛날 분위기가

요즘의 트렌드인듯 하다.


아울러 몇십년 이상 터줏대감처럼 자리잡은

식당들에 대한 발길은 연일 끊이지 않는거 같다.


누가 말하던 것 처럼 오래 버틴 사람이 끝까지 간다.

이런 것을 뜻하는 것인가 모르겠다.


오늘 갔다온 곳도 노포의 거리에 있는 노포집이다.



서울 종로신진시장.

보통은 광장시장과는 달리 초라한 모습의

자그마한 시장이지만

은근 먹거리가 풍부한 거리로 

명성이 자자한 곳이다.

그 곳에 위치한 돼지 야채 곱창 전문점

호남곱창에 다녀온 이야기이다.



메뉴판은 저쪽에 밖에 없어서 저렇게 찍은거뿐.

2층까지 있다고 하지만 정말 좁디 좁은 노포의 가게.

그리고 다소 쿰쿰한 암모니아 냄새가 나는 가게.

이것 저것 따지는거 좋아하는 까탈스런

인간들에게는 별로 좋은 소리 못을을 법한 분위기.





벌써 40년째인가 보다.

그리고 백종원한테도 맛집으로 등극.

개인적으로 백종원 맛집은 

그렇게 신뢰를 하지 않느다.

하지만. 곱창집이 거기서 거기이니 만큼

오늘은 백종원의 길을 따라가보도록 하자고 해본다.



같이 온 동료들이랑 

신진시장 관련 이야기를 하던 도중에 나온 밑반찬.

원래 구호물자와 군복을 전문으로 수선하는 가게들이

밀집한 공간이었는데 그러한 곳이

다양한 메스컴에 의해 맛집들이 생겨나서

지금의 신진시장으로 변화했다고 한다.


특히 돼지 곱창 , 생선구이 , 닭한마리 , 보신탕

이러한 요리가 굉장히 유명한 장소이다.



그렇게 수다 떨다 보니 나온 야채 곱창 3인분.

히헥... 푸...푸짐하다..

정말 많기도 하다.

호로록 먹기 좋은 당면과 야채.

그리고 매콤해 보이는 빨간색의 곱창

이미 식욕을 돋구기 딱 좋다.





그리고 한번 더 뒤적뒤적!

워낙 바빠서 이 날은 움짤샷도 못 찍고 후다닥

먹기에 바뻤던 기억이.

우리가 흔히 먹던 곱창집에서의 느낌과는 또 다른 느낌.

정말 맛있다.

무엇보다 양이 정말 푸짐해서 좋았다.



소주를 입에 털어 넣기전에 일단 찍어본 한입샷.

무조건 양념장과 함께 찍어먹어야 싸뱅따뱅이다.

노포의 양념과 찍먹은 진리다.



은근 식욕 좋은 사람들은 꼭 먹는다는 볶음밥.

난 귀욤귀욤하니까 뽀끈밥 [ . . . ]

메인디쉬 배는 따로 있고, 볶음밥 배 따로 있는

이 아이러니한 상황.

난 분명 배가 부르다.

하지만 있으니 먹게 된다.

이게 참 신기하단 말이지..

그리고 다이어트는 도로아미타불 관세음 보살...



계산을 마치고 나가려는데

갑자기 사장님 할머니께서

잠깐만 기다리랜다.


그리고 갖다주시는 후식.

하나씩 먹으면서 가라고 하신다.

그리고 다음에 또 와서 사먹으랜다.

ㅋㅋㅋㅋ 이런 깨알같은 서비스 주면서 

이러면 맘 약해진다.


곱창 볶음이야 뭐 관리나 맛도 그렇지만

여기는 분위기로 먹는것도 한몫 한다.

이번만큼은 백종원 카드 성공.

모 라멘집의 여파가 너무 커서 미심쩍었는데

이날의 미션은 성공!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종로5가 225-24 | 호남집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