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다보면 다양한 이유로 이민을 가거나

다른 국가의 시민권 취득하고 사는 경우 혹은

영주권 취득을 하는 경우가 발생할 것이다.


특히 외국에서 태어나서 그 나라의 문화에 익숙해

결국은 본국 문화에 적응하기 어려운 사람들이거나

삶의 터전이 이미 타국으로 다 옮겨져서 이제는

더이상 돌아오기 어려운 입장이 되버린 경우..

혹은 결혼 등의 이유로 이미 타국의 시민권 혹은

영주권을 취득해서 타국에서 뼈를 묻고 

거주하는 경우가 많을것이다.


오늘은 그런 이민 관련 이야기인데

영주권과 시민권 등의 취득이 상대적으로

빠른 국가가 어느 나라가 있는지

알아보도록 하겠다.


1. 캄보디아



아직은 동남아의 개발이 덜 된 지역이라는 

가난한 나라라는 이미지가 박혀있는 미지의

국가로 알려져 있지만 관광산업의 발달로 인하여

큰 발전이 이뤄지고 있는 국가 중 하나이다.


특이하게도 생일을 챙기는 문화가 없다고 하며,

세계적인 패스트푸드 프렌차이즈발달 안되어

어느 정도 감안해야 할 사항 중 하나일 것이다.


특이하게도 사업 비자를 발급받기 위해서는

별도의 현지 후원 기업이 없어도 며,

이 비자는 무기한 갱신이 가능하다고 한다.






2. 카타르


중동의 또 다른 국가 중 하나인

떠오르는 나라 카타르이다.

이슬람권 국가이기 때문에 다소 부담이 있을 수

있겠으나 아랍에미레이트 만큼

아주 잘 발전된 인프라와 중동부호의 오일머니

무엇인지 볼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카타르의 복지를 일부 얘기하자면

1. 국가에서 무이자로 대출을 해준다.

2. 대학을 졸업할 시 무료로 토지를 대여해준다.

(10년 한정. 이후 본인 소유)

3. 각종 광열비(수도비, 전기세), 병원비, 학비 모두 무료

4. 소득세 없음


얼마나 화려한가...

보통 카타르의 경우는 20년짜리 비자

결혼, 사업, 취업 비자로 발급이 가능하다고 한다.


3. 스웨덴





북유럽 국가 중 하나인 스웨덴

경제강국이자 복지강국. 그리고 양성평등 강국이다.

특이한 점은 인구의 15%가 이민자로 구성되어 있다는 점이다.

그 만큼 이민이나 시민권, 영주권에 굉장히

관대한 경향이 있는데 인터넷으로 신청하면

단기 영주권이 발급되게 된다.


단 취업허가서를 받으면 일도 할 수 있으며,

5년이라는 기간이 지나게 되면 시민권

발급받을 수 있다.


4. 파라과이





남미 국가 중 하나이며

아래로는 아르헨티나, 위로는 브라질이 있는

남미 대륙권 국가 중 하나이다.


대체적으로 은퇴한 퇴직자들이 투자 목적으로

저렴한 물가와 나름대로 잘 되어 있는 인프라

노후를 즐기기 위해서 이민 오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영주권 취득비용은 약 5,000불 정도 되며,

투자식 비자 취득비용은 약 10,000불 정도 된다고

보면 알 수 있을 것이다.


저렴한 영주권 취득비용이 메리트이다.







5. 스발바르 제도




정말 머리털나고 처음 듣는 이름의 국가라고

할 수도 있을 것 같다.


필자 또한 이 글을 쓰면서 처음 알게된

나라 중 하나인데 노르웨이와 북극 사이에

위치한 자그마한 국가 중 하나이다.


스바발드라고 부르는 사람들도 있으며,

발트 3해 중 하나라고 보면 될 듯 하다.


정말 자그마한 나라 중 하나이며,

일단 기본적으로 비자라는 개념 없이

정착이 가능한데 여기의 특징은 바로

고용주가 종업원의 집을 제공해줘야 한다는 점이다.


단점여름은 24시간 내내 낮이며,

겨울은 24시간 내내 밤이라는 점이다.


6. 벨리즈




이 국가 또한 처음 들어보는 사람들이

많을 것으로 생각이 든다.


고대 마야 유적과 더불어 해변이 근사한

중남미 지역에 위치한 국가 중 하나이다.


방문 비자만으로도 50개월짜리 비자

제공해주나 30일 단위로 갱신을 해야 한다고 한다.


12번만 방문비자를 갱신하고 나면

당신에게는 영구 거주권 신청 자격이 주어지며,

월 2000불 이상의 소득 증명만 가능하다면

영주 거주 비자 발급이 가능하다고 한다.


7. 코스타리카




북아메리카 스위스라고 불리우며

느긋함과 멋진 해변으로 휴양지로 불릴만한

가치가 있는 국가 중 하나이다.


정치적 중립 안정된 치안. 

그리고 사회 의료 프로그램과 더불어 외국인들이

적응하기 쉽게끔 다양한 프로그램이 존재하고 있다는 점과

승마, 골프, 낚시 등 다양한 레저스포츠

발달되어 있는 만큼 여유로운

삶을 찾아 오는 사람들이 많다고 한다.


월 1000불 이상의 수입증명만 된다면

비자신청이 가능하다고 한다.






8. 파나마




미국인들에게는 굉장히 유명한

휴양지 중 하나이며, 역시 위에 언급한

코스타리카 처럼 휴양도시 중 하나이다.


특히 왠만한 개인용 항공기등록지가 

파나마로 된 항공기들이 많다는 점이

진짜 휴양지 다운 나라구나 라는 점을 알 수 있다.


이곳 또한 코스타리카 처럼 은퇴자에게

1000불 이상의 수익 증명만 할 수 있다면

비자가 발급되는데 역시 이민자 프로그램 및

다양한 휴양, 사회 의료 보장 시스템등이

잘 갖춰져 있다고 보면 된다.


9. 멕시코




왠지 위험한 도시라고 생각하고

멕시코에서 미국으로 도망가는 사람들을

생각하면 왜 추천하냐고 하겠지만

멕시코는 생각보다 잘 갖춰진 휴양지를 보유한 국가중 하나이다.


공항에 도착하면 FMM 비자를 살 수 있는데 

구입 즉시 6개월 체류가 가능하며 가격은 $21 (한화 약 25,000원)

6개월 이후에도 다시 구입하면 6개월이 추가가 된다.

영구 거주자 비자월수입 $1,826 정도의 고정 수입만 있다면

영구 거주자 비자 신청도 가능하다

국가건강관리 계획으로 최대 20%의 할인 혜택도 받을 수 있으니

이 정도라면 한번 쯤은 살아볼만한 가치가 있지 않을까

생각을 가져볼 수 있을 것이다.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