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운날 어딘가 가서 식사하기 여간 짜증나기 그지 없다.

특히 어딘가 출장을 간 후에 알고 있었던 식당을 찾으려니 폐업..

서울에서 김서방 찾기라고

이 날은 왜 막국수가 땡기냐고...

그래서 나를 나락의 지옥으로 빠뜨리는 그 녀석

(이라고 쓰고 N모씨라고 읽는다)

한테 물어봤다.


한군데 상위 키워드로 나오길래

가봤더니 헐... 냄뱅할...

폐업했댄다.


결국 막국수 불모지인 서울 도심가에서 

김서방 찾듯이 찾아서 들어간 곳.

에라..될대로 되라다.



될대로 되라 식으로 외치고 이동한 인사동.

종각역에서도 애매모호하고 

종로3가역에서도 애매모호한 위치지만 어찌됐건 찾아왔다.

인사동 사거리 쪽에 위치했던 방태막국수

메뉴는 딱 봐도 막국수가 주력인 듯 했다.



어찌됐건 그럭저럭 막국수 맛만 보면 되기 때문에

메뉴판을 보고 정한 아이들.

물막국수와 점심 보쌈.


점심 메뉴에는 일부 메뉴가 불가능한 듯 하다.

그게 당연하기도 하고..

점심시간에 계속 들이닥치는 손님을 생각한다면

회전이 중요하니까.



것보다

왜 케세라세라라고 외쳤냐고?

에스파냐어로 케세라세라는 

될대로 되라 라는 의미이자

긍정적으로 좋은 일이 발생할 것이다 

라는 의미라고 하는데

알게 뭐야.




분위기는 정말 맛집의 느낌이 확 든다.

막국수만큼은 자신있다고 말하는 느낌.

오대수 마냥 오늘도 대충대충 수습하자는 식으로

들어온 곳인데 의외의 맛집일지 궁금해진다.



앉자마자 세팅된 열무김치백김치?

배추절임?

단촐하지만 막국수 시키면 꼭 나오는 반찬 중 하나.

특이하게도 난 열무김치를 잘 먹는 편은 아니라..

주변 테이블을 보니 곧잘 먹는걸 보니 시원하게 만든 느낌이 들었다.



우선적으로 나온 점심 보쌈.

고놈 참 라멘에 올라가는 챠슈마냥 이쁘게 잘 삶았네.

그리고 옆의 무절임은 가늘게 썬 듯한 느낌.


얹어서 먹으니 꽤나 식감도 좋다.

겉은 쫀득한데 속은 부드러운 느낌.

냄새도 안나고 어쩜 이렇게 잘 삶아서 담음새도 이쁠꼬..




드디어 나온 막국수.

물막국수 오이는 제외.

기본적으로 오이는 얹어져서 나오지만

나는 오이는 극혐하기 때문에

오이는 따로 빼달라고 요청했다.


딱 봐도 맑아 보이고 시원한 막국수의 느낌.

여름 더위 타파!?

김가루의 향연.

통깨가루의 향연.



아시쥬?

메밀 국수 후루룩 소리내면서 끊지 말아야 하는거?

헛소리를 작렬하면서 한입샷

너무 검지 않고 살짜쿵 메밀의 느낌이 보이는 면의 색상

다만 메밀의 향이 은근하게 올라오지는 않았다.

육수의 영향일까?





그리고 보쌈한입샷.

먹을 줄 아는 사람은 보쌈에 막국수를 싸서 먹는다.

그리고 신나게 육수로 마무리를 한다.

역시 더운 여름에는 냉면이나 막국수가 진리다.



물막국수의 경우

우리가 흔히 자극적으로 먹었던 느낌의

막국수 느낌이 아닌 조금은 덜 자극적이다.

그리고 톡쏘는 느낌이 드는게 

육수 숙성을 시킨것인가 느껴질 정도.


면의 만듬새도 그렇고 여러모로 맘에 들었다.

역시 전문적으로 하는 막국수집이라서 그런가..


기대를 안했던 상태에서 다녀온 막국수집이었는데

의외의 괜찮은 맛을 제공했던 맛집이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2.3.4가동 | 방태막국수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