뭔가 일이 있어서 갔었던 중화역

그리고 잠시 시간이 남아서 이래저래

태릉시장과 동부시장을 구경했지만

동부시장은 조금 삭막하고

태릉시장은 흡사 불광동에 있는

대조시장의 느낌과 완전히 흡사했다.


정겹기는 태릉시장이 조금 더 정겹다고 

느꼈는지 모르겠지만 어찌됐건 허기가 져서

이래저래 방황하다가 들어간 칼국수집이었다.



중화역에서 조금은 멀고 태릉시장 가는

길목에 위치해 있었던 

고향만두 & 칼국수

내부를 보니까 사람들이 꽤나 많아서

맛집인가 싶어서 들어간 듯 했다.



메뉴판을 보니까 칼국수 3500원..

헐퀴... 이렇게 저렴하다고?


물론 떡국이나 다른 부가 메뉴도 있지만

여기는 무조건 칼국수가 우선이겠지?

다른거 각설하고 칼국수로 주문.





주방에서 칼국수를 홍두께로 밀어서

기계로 뽑는건지

아니면 직접 칼로 잘라서 칼국수 면을

만드는 건지 잘 모르겠지만

어찌됐건 면을 직접 손으로 들고가는 모습

볼 수 있었다.


몇가지의 단일 메뉴만 하다보니까

꽤나 회전도 빠르지만 

홀은 계속적으로 꽉 차 있었다.


비록 점심시간이 좀 늦은 시간대였지만 말이다.



우선적으로 나와준 김치.

김치가 굉장히 시원하고 맛있다고 그런다.


김치 맛을 잘 모르지만 

딱 봐도 김치가 좋은 맛을 내는 거 같다에는

틀림 없었다.



그리고 나와준 칼국수

...에? 양이랑 크기 실화임?

이게 1인분이랜다.


헐... 이거 많아도 엄청 많은거 아냐?

그래서 그런지 일부 테이블에서는 주문하면서

면 양을 조금 줄여서 주세요~~


하고 요청하는 분들도 있었다.


처음 와본 우리 입장에선 납득이 갔다.



별거 없는 듯한 고명.

그리고 국수김가루 쪼끔 솔솔솔~


그리고 기호에 맞게 청양고추와 양념장을 넣고

휘휘 저어서 먹으면 된다.


국물은 여타의 칼국수와 똑같은데

멸치 육수와 조개류가 살짝 들어간 듯한 

느낌의 육수 느낌이 났다.


탁하지만 그렇게 탁하지 않은

맑은 느낌의 육수




그리고 휘휘 저어서 한입샷.


너무 배가 불러서 다 먹지 못하고 남겼으나

국물도 그렇고 면발도 그렇고

가격을 생각했을 때 굉장히 훌륭했다.


굉장히 시원한 느낌이었던 국물의 기억...

이 정도 수준에 3500원..


요즘같은 불경기에 정말 저렴한 것 아닐까 싶다.


둘이 먹어도 7천원이니 1명 식사분으로

2명이서 식사를 했다고 할 수 있는 수준.


가성비로 만족하고 맛에 만족한 후기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랑구 중화동 312-25 1층 | 고향만두&칼국수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