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봉구비어나 봉쥬비어 등

스몰 비어가 유행했던 시기가 있었는데

어느순간엔가 다 사라졌다.


사실 내가 생각해봐도 안주가 너무 적기도 했고

그것만 먹기에는 뭔가 심심하기도 하고 좌석도 좀 불편하기는 했지..


그러다가 최근에는 그런 스몰 비어보다는 

조금 더 가격은 나가도 음식은 조금 더 종류가 많은

호프집들이 우후죽순 생겨서 술집 선택에

조금은 어려움이 없는 듯 하다.



지난 고양시 행신동에서 모임 가졌을 때 다녀온

약간 스몰 스타일의 안주 종류가 많았던 호프집 주점

뉴욕야시장의 후기이다.


예전에 동대문쪽에서도 가본 프렌차이즈인데

갈 곳이 없고 맛집 찾는 것도 어렵고

이 정도면 초행길인 행신동에서 

나름 평타 수준은 하지 않을까 싶어서 가게된 곳이다.



미국 뉴욕 스타일이라고 이러한 느낌으로

인테리어를 캐쥬얼하게 한 느낌인데

왠지 떠오르는 곳이 백스비어 같은 느낌.


백스비어도 안주는 그렇게 안비싸면서도 종류은

좀 더 다양하게 나오는 곳이었다.


여기도 안주는 좀 다양할려나 궁금해진다.



뭔가 종류가 다양해 보일듯한 메뉴판

디게 쬐그마한 바스켓에 들어있는 건빵 안주.


거의 손은 안댄 듯 하다.


근데 왜 뉴욕이지? 라스베가스도 아니고 말야..

갑자기 두사부일체서 나온 문장이 생각나버렸다.






이런건 라스베가스에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라고..

안주 종류는 뉴욕 스타일라고 하기에는

뭔가 라스베가스에서는 진짜 상상하기 어려운 종류의 

안주들이 다양했었다.


어차피 배터지게 고기를 먹고온 만큼 술이 우선이

되어야 하기때문에 술 위주로 좀 시켜서 먹기로 하고

라스베가스 드립은 다음으로...



배부르기 때문에 맥주도 마시고 싶지만

조금 쎄게 마시기 위해서 소맥을 위해서 소주와 맥주를 주문

맥주는 1000cc

소주는 약 2병정도 깐 듯 하다.




요즘 인싸들이 먹는다는 닭껍질 튀김을 주문한 후

아재 아줌매라면 주문한다는 모듬포 주문


은근히 배부를때 대용으로 오징어나 마른안주

나름 안주역할을 톡톡히 해줘서 참 좋은듯 하다.




육포와 오다리. 그리고 먹태?

그리고 반건 오징어와 닭껍질 튀김까지.


그리고 술도 한잔 쫘아악~ 준비해 놓고

다들 사진한번 찰칵찰칵 해준다.


어디 그뿐이랴.. 맥주는 맥주대로 소주는 소주대로 

쭉쭉 들이키고 들이켜서 추운 겨울날의 

외로운 마음을 나 혼자서 라스베가스에 두고...

(헛소리 작렬...)





쥐포 우물우물 거리면서

소주와 맥주를 타서 한잔...


그리고 늙어가는건 또 뒤로...ㅠㅠ

나이 먹는거 정말 싫은데 또 나이먹는다고

하소연 하는 나의 모습...

안봐도 블루레이 디스크..아니 비디오...?


확실히 나이먹었다는걸 체감할 때 예전에는

블로그 포스팅을 열심히 써도 지치지 않았는데

요즘에는 한껏 체력에 부치는 느낌이 든다.




그렇게 우물우물 거리면서 

먹고 이런 튀김류 먹고 질겅질겅 씹어가며

소주 한잔 , 맥주한잔 계속 들이키니까 

체력이 떨어지는거지..ㅠㅠ


아...슬프다.. 

벌써 3월도 이렇게 초반 이상 지나버렸고

2020년도 이렇게 4분의 1이 지나가기 얼마 안남았다.

들어오는건 거북이처럼 들어오는 쥐꼬리만한 월급...

그리고 토끼처럼 튀어나가는 월급들....


그렇게 씁쓸한 인생사

고양시 행신동에 있는 호프집

뉴욕야시장에서 한껏 신세한탄 해 본 후기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고양시 덕양구 행신동 1081 도선빌딩 2층 | 뉴욕야시장 행신가라뫼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