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먹을것 많고 외식 가격대도 많이 떨어졌고

제 아무리 경제상황이 안좋아져도 발전된 외식문화와 더불어서

경제적으로도 큰 문제가 없어진게 당연하긴 하지만

정말 불과 30년전 까지만 해도 

바나나, 짜장면, 돈까스, 돼지갈비 등은

정말 특별한 날에만 맛볼 수 있는 특식이라고 할 수 있었다고 한다.

특히 그런 음식중에 돈까스는 경양식 집에 가야 맛볼수 있었는데

이제는 어렵지 않게 맛볼수 있는 음식으로 바뀌었다고 할 수 있다.


오늘은 그런 돈까스를 먹고 온 이야기



서울 성북동 기사식당 골목...

솔직히 기사식당이 숨어있는 맛집이라고

많이들 얘기하는데 솔직히 맛집이 많은지는 잘 모르겠고

차가 없는 필자 입장에서는 이동하기가 좀 어려운건 사실이지만

그래도 가끔 오던 곳이었던 서울 왕돈까스 성북동.


오늘은 여기에 다녀온 이야기이다.



이 곳 성북동 서울 왕돈까스는 오자마자

돈까스가 아닌 메뉴를 시켜도 무조건 스프는 한명씩 제공이 되고 있었다.

그것도 자리에 착석하자 마자 말이다.

스프를 먹기도 전에 메뉴판을 먼저 확인해보도록 하자.



돈까스 메뉴가 뭐 솔직히 별거 없지만

기본 왕돈까스, 정식, 생선까스, 함박 정도가 보통인데

역시 식생활의 패러다임이 변했다고 치즈까스 새우까스 등등

응용된 돈까스 메뉴가 있다는것은 역시 현재의 모습에 걸맞구나 싶은 느낌.


모 광고처럼 조강지처가 좋다고

역시 왕돈까스를 먹어야 제맛 아닌가?

기본 시그니쳐와 같은 왕돈까스로 주문을 했다.


아...근데 여기는 메뉴판에 단점이 있네..

주류 메뉴에 대한 정보가 하나도 제공이 안되네?

하기사... 기사식당이고 차몰고 오는 사람들이

다수라고 술메뉴는 아예 보여주지 않는 듯 한데

술은 주문하면 당연히 준다. 


물론 차가 없는 필자는 음주운전과 관련이 없으니

마셔도 된다고!!







대략적인 내부는 요러하고

특이하게도 경양식 돈까스에 깍두기와 

풋고추. 그리고 장국이 나온다.


그리고 운전자들이 부러워 하는

필자가 주문한 맥주 한병!


분위기는 말그대로 경양식 집 분위기 보다는

기사식당 분위기가 나는건 어쩔수 없나보다...


근데 이 근처에 돈까스집도 많고 특히 

모 방송국에 자주 나왔던 불백집들이 맛집이라고

성북동 기사식당의 터줏대감처럼 자리잡고 있는데

솔직한 심경으로 거기가 왜 맛있는지는 잘 모르겠다.



그렇게 의문심을 가져가면서 평소와 같이 

스프에는 후추룰 후춧후춧!하고 솔솔 뿌린 뒤에

한숟가락 훌훌 마셔본다.


역시 돈까스 먹을때의 스프는 정말 개꿀맛이다.

한그릇 더 리필해서 호로록 호로록!



드디어 나온 서울 왕돈까스의 시그니쳐 메뉴인

왕돈까스가 나왔다.


그릇이 참....크다.

딱 국그릇과 스푼과 비교를 해봐도

티가 확 날 정도로 사이즈 차이가 확실히 난다.







가까이 찍어본 모습.

조금 제공되는 단무지

그리고 양배추 사라다! 샐러드가 아니다

사라다와 더불어서 마카로니 사라다까지.

정말 옛날의 맛 구성이라고 할 수 있겠다.


돈까스 사이즈도 무진장 크다.



언제나 한입샷은 인생의 필수 아닌가?

돈까스 한입 콕콕 슥슥 칼질해서 한입샷

그리고 먹다가 느끼하면 풋고추에 쌈장을 콕콕 찍어서 한입

그리고 자동차를 물고 오지 않는 비운전자들은 부러워 할

맥주 한잔에 돈까스.


행복이란게 별거인가...

무난한 곳에서 맛있게 식사 잘하고

그 음식에 반주를 할 수 있다는게 행복 아닌가?


코로나 바이러스의 여파로

사회적 거리두기 떄문에 점점 소소함에

행복을 느끼는 요즘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성북구 성북동 131-85 | 서울왕돈까스 성북동본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