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 남북정상회담이다 뭐다 하면서

평양냉면의 전성시대가 열렸던 시기가 있었으며,

그리고 존박의 니나니뇨 콧노래로 유행했던

냉면성애자 기믹... 그런 냉면의 시즌이다.


사실 필자는 왠만한 냉면 수준이면

정말 와갤 요리 열전에서 나오는

뇡면 수준의 냉면만 아니라면 오이만 빼고

잘 먹을 수 있는 스타일이다.


오늘은 지난 6월 중에 다녀온 직장 인근의

김포공항 롯데몰에서 식사한 이야기.



송추가마골이라는 갈비탕이나 그런

한식 전문점이었는데 사실 이쪽의 롯데몰에

있는 맛집들 차고 가격대가 대체적으로 높기에 

이곳도 그냥 보고 지나치기만 하다가 마침 덥기도 하고

예전에 먹었던 갈비탕도 생각이 나서 궁금한 차에 들어가 봤다.








혹시라도 모르니까 메뉴도 한번 찍어봤다.

사실 가격대가 좀 되기 때문에 직장인 입장에서

이런 식사를 매일 한다는건 앵갤지수가 높아진다는

의미나 마찬가지이기 때문에 말이다.



가끔은 이런 식사를 해도 좋긴 하지만

어찌됐건 유리지갑인 직장인 입장에서

어쩔수 없는 도리이다.


그래도 한상 정식세트는 나름 

먹을만하게 잘 나오는듯 하다.

필자는 고속터미널에 있었던 송추가마골에서

갈비탕을 먹었던 기억이 있지만 그거 외의 메뉴는

없었기에 도전하는 셈치고 물냉면으로 주문.



이렇게 오이를 빼달라고 하니

애초 메뉴에 적용을 해서 빼준다.


오이를 싫어하는 사람의 입장에서

냄새만 맡아도 토악질을 할 정도로

민감한 사람이기 때문에 오이를 빼서 준다고 하면

절대 못 먹는다.



그렇게 오이가 빠진 채로 나온 물냉면


여름이라 확실히 시원한 느낌이 확 온다.

살얼음부터 시작해서 오이도 확실히 안들어갔고

자그마한 수육 한점과 무절임.

그리고 반찬으로 나온 열무김치.



그렇게 조촐하지만 저렴한 가격에

냉면 한그릇 받아놓고 나니까 이빨이 너무 시려올듯

기대감과 긴장감이 확 온다. 


과연 냉면성애자 존박이라면 니나니뇨를

또 불러대면서 좋아했을까 모르겠다.







오늘은 한입샷 없이 움짤샷으로 마무리.


가위질 안하고 호로록

고구마 전분으로 만든 느낌의 냉면사리는

역시 차가운 육수를 만나서 엄청 쫄깃하고

육수는 뭐 사실 어딜가나 딱 고소하고 시큼한 수준은

똑같지만 여기는 그나마 자극적인 맛은 좀 덜했다.


어느날엔가 뉴스에서 냉면이 중국 우한발 코로나19로

인해서 가격이 많이 내려갔다는 이야기를 본 적이 있다.


이번 여름에도 조금은 더 저렴하게 냉면을 즐길 수 있을까

모르겠지만 말이다.


한정된 기간동안 가격이었기에 

또 이 가격에 먹을 수 있는지는 필자도 잘 모르겠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서구 방화동 886 MF층 | 송추가마골반상 롯데몰김포공항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은 컨텐츠가 참 다양해서

유튜브 등의 옛날 용어로 UCC

동영상 컨텐츠도 참으로 기발한게 많은데

어느 유튜버가 불량감자로 유명세를 떨쳤던

유현철씨의 근황을 주제로 찍었던 영상이

갑자기 기억이 났다.


비록 그의 인생은 배우가 아닌

보험설계사 및 개인사업으로 승승장구

하고 있다고 한다.

이렇게 사람 일은 모르는 거다.



근데 왜 그게 갑자기 생각났냐고?

어느 더운날 일산에 일이 있어서 다녀왔는데

화정쪽 번화가에 있었던 예전의 봉구비어식

스몰비어같은 컨셉의 술집이었는데

이름이 특이하게도 감자는 우리가 지킨다라고

감우지라고 써있는 간판이 굉장히 재밌어서

다녀온 듯 하다.



솔직하게 말해서 맥주야 뭐 깨끗하게 잘

관리만 하면 맛이 없을 수 없는거고

감자튀김이 맛있다고 맛집으로 불려봐야

사실상 튀기는 수준만 잘 맞추면 되기에

맛집이라는 레벨을 따지기에는

감자가 불량감자같은 하급 레벨만 아니면

맛이 없을 수가 없기 때문이지.


메뉴는 대략 요런 느낌.



근데 생각해보니까 말이야

그렇게 얼굴로 뜰 수 있는 사람도 결국

다른 분야로 승승장구 하는데

왜 나는 안되는 걸까?


타바코주스의 권기욱이 남겼던

그 주옥같은 명대사

"나루토....아...존나 열심히...안될꺼야 아마..."

아... 그럼 나는 존나 열심히

안한걸까....



조금은 저렴하게 나온 양은 적지만

그래도 나름 분위기 낼 수 있는 

이 칼스버그 생맥주 한잔도 본인의 역할을

충실히 하려고 노력하는데 

나는 대체 뭘 하고 있는지 이해가 안됐다.


시원한 목넘김을 위해서 칼스버그의 

맥주 제조사는 한땀한땀...

....은 무슨 공장에서 대량 생산해서 배타고 넘어왔겠지..



모름지기 그렇다.

맥주는 히야시가 잘 된 그 상태가

목넘김도 좋고 속에도 잘 받는다고.


그런 맥주를 한동안 속이 안좋다는

이유만으로 참고 또 참다가 

다시 마시기 시작했는데

아..확실히 나이가 들었다는 것이

확 느껴지는 요즘이다.


난 언제나 어리고 20대 이팔청춘에

귀엽고 깜찍하고 덕질하기 딱 좋은

물건들에 흠뻑 빠져서 평생을

공주 아닌 공주처럼 살고 싶었는데 말이다.



그렇게 궁시렁 궁시렁 거리다가

나와준 소스.


이 소스도 일개 스몰비어와 똑같이

두 종류로 나뉘어서 나온다.


사워크림과 청양고추 머스타드.

오늘 모인 이 팀은 참 선택장애가

나 만큼 심하다. 은근하게....




그리고 유난히 얇게 나온 케이준 스타일의

감자튀김이 나와주시고.


그러고 보니까 독보적인 감자튀김 스타일로

패스트푸드 업계에서 나름대로의 

파란을 불러일으켰던 파파이스도

어느 순간엔가 조용해졌다.


그만큼 우리나라 사람들의 

음식 응용력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인데

거기에 발 맞추지 못하면 누구나 도태하는 법.



그렇게 얇은 케이준 스타일의

양념 감자튀김을 찹찹 처묵처묵 하다보니

좀 부족하다고 아우성이니 추가로 시킨

기본 감자튀김.


웨지감자 스타일로 나온다.


감자튀김도 슬라이스한

종류에 따라서 명칭도 달라지는데

먹는 사람입장에서는 어차피 알게 뭐야.



칼스버그 맥주 한잔으로 모자라니

일반 생맥주도 제대로 한잔 시켜주시고.


시원하게 호로록 하니 별것도 아닌데

기분은 아주 삼삼하니 좋다.


맥주도 그렇지만 역시 많으면

다다익선이다.


물론...과음은 과유불급이니까 말이지.



마지막 한입샷으로 마무으리.


사실 감자튀김이 뭘 어떻게 해도

맛이 없을수가 없는 메뉴이기도 하고.


그저 예전의 스몰비어를 생각해봐도

이제는 많이 자취를 감추었지만 

그래도 감자튀김을 찾는 사람들은 꾸준히 있고

강한놈이 오래가는게 아닌

오래가는놈이 강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던

은근한 감자튀김의 파워를 실감할 수 있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고양시 덕양구 화정동 983-1 | 감자는우리가지킨다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토렌트를 어떤 목적으로 쓰던간에 분명 한번쯤은

써본 사람들이 있을 것이다.


특히 요즘에는 특정 공개 프로그램의 용량이

너무도 크고 업로드해서 공개하기에는

서버에 과부하가 걸려서

토렌트를 이용해서 공개하는 경우가

왕왕 발생하곤 한다.


다만 토렌트의 단점 중 하나가 바로

익명성 보장이 안된다는 점이다.


오늘은 그런 익명성 보장이 안된다는

단점을 보완한 프로그램 중 하니인

트리블러를 소개하려고 한다.



트리블러는 우리가 흔히 아는

의도치 않은 토렌트 사용으로 인하여

IP 추적 및 익명성이 보장되지 않는 점을 이용하여

각종 수사 및 단속 등에 연루되는 경우가 있을 것이다.


트리블러는 그러한 문제를 완벽히는 아니지만

어느정도 방어를 해주는 역할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다운로드는 당연하지만

공식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를 받으면 된다.

위의 사이트에서 Download Tribler 를

다운로드 한 후 설치 및 실행을 하면 된다.



실행을 하게되면 이러한 모습의 

Tribler(트리블러) 프로그램의 모습이 나오게 된다.

우선적으로 사용을 하기 위해서는 몇가지의 

설정이 필요로 하게 된다.


그 전에 토렌트의 익명성 및 IP추적

그리고 어떠한 원리로 이게 추적이 불가능한지

알려주도록 하겠다.


토렌트는 파일을 업로드한 사람의

서버를 추적해서 단속하는 경우도 있지만

토렌트는 개인과 개인간의 파일 전송.


즉 클라이언트 <-> 클라이언트

간의 파일 교류가 있기 때문에 이 과정에서

IP 및 사용자 정보가 공유가 되는데

이 과정에서 개인정보가 노출이 된다.


이 트리블러 토렌트 프로그램은

이러한 사용자 정보 추적을 프록시 등을

통하여 IP를 지속적으로 우회를 해주고

그로 인하여 추적이 불가능하게끔 만들어주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그럼 설정하는 방법을 알려주도록 하겠다.


설정은 상단 우측에 톱니바퀴 버튼을

클릭하면 되며, 기본적인 설정을 위한 창이 나온다.

GENERAL 부분에서 다운로드 폴더를 본인이 원하는

다운로드 폴더로 설정을 해주도록 한다.



그 다음 ANONYMITY 부분으로 이동하면

위와 같은 창이 뜨는데 

혹시라고 Allow Tribler to be an exit node가

체크되어 있다면 무조건 해제하도록 하자.


그 다음 Proxy downloading에서 본인이 몇단계의

익명성을 두고 다운로드를 진행할 지의 여부를

설정하는 부분이 나온다.


1,2,3단계로 구분되어 있는데

1단계일수록 속도는 빠르지만 익명성 보장율이

떨어진다는 것을 알 수 있으며,

3단계로 갈 수록 속도는 느리지만

익명성 보장율이 높아진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보통 중간인 2단계 정도에 놓고

사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그 다음 우측 상단의 SAVE를 클릭해서

모든 설정을 저장하면 된다.


Tribler은 특이하게도 마그넷 링크보다는

토렌트 파일을 이용해서 파일 다운로드를 하는 것이

더 빠른 시드 및 피어 체크가 가능하며,

다른 토렌트 프로그램들과 프로그램을 

직접 실행도 해야하고 직접 토렌트 파일을 불러와서

다운로드도 시도해야 한다.



상단의 + 버튼을 클릭하면

Import torrent from file가 나올것이다

그 것을 클릭한 후 본인이

다운로드를 원하는 토렌트를 불러오도록 한다.



그렇게 불러온 토렌트를 확인하면

이렇게 다운로드 준비 창이 뜨게된다.

여기서 디렉토리를 확인한 뒤에 파일명과 용량 확인 후

제일 중요한 부분

Download anonymous using proxies에 

체크가 되어있는지 확인을 꼭 한 뒤에 

체크가 안되어 있다면 체크를 한 뒤에 다운로드를 

시작하도록 한다.



그렇게 하면 속도는 느리지만

다운로드가 진행되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렇게 다운로드를 진행하면 된다.


익명성이 보장된 토렌트라고 하지만

모든지 악의적인 불법목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아닌

기술적인 목적으로 이 사용법을

포스팅한 것이며, 이걸로 인해서 생기는

법적 기타 모든 책임은 사용자 본인에게 있음을

꼭 숙지하도록 하자.


필자는 불법 목적이 아닌 기술 및 학술적인

목적으로 사용하라는 뜻으로 이 포스팅을 했으니

도움이 될만한 분들에게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