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는 일본에서의 여행금지로 인해서 접근도 못하는

지역이긴 하지만 언젠가 코로나 사태가 해제된 직후

가볍게 다녀올 수 있는 일본에 있는 특색있는 장소를

소개하려고 한다.


특히 여행을 소재로 블로그를 하거나

혹은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활동하는 사람들이라면

정말 좋은 소재가 되지 않을까 기대가 된다.



카나가와현 사가미하라시에 위치한

정확한명칭은 중고타이어시장...

中古タイヤ市場라고 불리우는 곳인데

특이하게도 이 곳은 주객이 전도됐다고 할 정도로

일본 쇼와시대 레트로 자판기 맛집으로 불리우는 곳이다.


실제로 과거의 옛날 자판기를 이용해서 이정도 규모로

명소를 만든 곳은 과거에 필자가 소개한

군마현의 자판기 식당보다도 규모 및 자판기 종류로만 해도

압도적이라고 할 수 있다.







일단 처음부터 시작을 해보자면 

팝콘 자판기를 시작으로 코카콜라 병음료 자판기..

국내에서도 한때 팝콘 자판기가

유행했던 적이 있었으나 지금은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고 할 수 있는데 이 곳에서는 쉽게 볼수 있다.



아울러 술집에서나 아주 간간히 볼 수 있는 코카콜라

유리병 자판기..


유리병의 단가를 생각해보면 지금은 정말 보기 힘든데

심지어 여기는 하이씨마저도 팔고 있다.

콜라병만 해도 비싼데 그러한 콜라병을 여기서는

음료수로 팔고 있었다.



그리고 간혹 흔하게 볼 수 있는 음료수 자판기과자 자판기..

이런거야 뭐 숙소나 호텔에 간혹 한대쯤은 볼 수 있는

대중적인 자판기인데 여기서는 아주 기본적인 기기이다.



아! 여기서 발견할 수 있는 내용물!

캔으로 된 오뎅 된장국

판매하는 자판기 되시겠다.


아키하바라에 오뎅자판기가 명물로

유지됐던 기억이 있는데 지금은 없어진 것으로

알고 있지만 이곳에서는 쉽게 발견할 수 있었다.



그리고 드디어 일본 쇼와 레트로 스타일

자판기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우동 자판기와 컵라면

자판기도 함께 발견 할 수 있다.


컵라면 자판기는 아주 간혹 볼 수 있는 기기라고 하지만

우동자판기는 일부러 찾아가지 않으면 

보기 힘든 자판기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다.



컵라면 자판기는 바로 요런 모양이다.

닛신 누들의 돈베이와 컵누들...

컵누들의 경우는 우리나라의 편의점에서도

구할 수 있는 그 라면과 똑같은 라면이다.



그리고 햄버거 자판기토스트 자판기.

언뜻 봐도 한국인인 우리의 눈으로 봐도

참...촌스럽고 옛날 느낌 물씬 풍겨지는 분위기

느낄 수 있다고 할 수 있다.


이렇게 햄버거 자판기와 토스트 자판기에서 파는

햄버거와 토스트의 경우는 맛은

이러한 자판기의 분위기 때문에 맛있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을거 같다.







물론 우동 자판기 이외에도 라멘 자판기

준비되어 있다고 한다.


자판기의 왕국인 일본 답게 옛날의 자판기

느낌이 물씬 풍겨지지만 어떻게 저런걸 자판기로

만들어서 판매할 생각을 했을까 라는 의문심도

가질 수 있는 새로움을 만끽할 수 있을 듯 하다.



그리고 즉석 도시락 등의 음식등도 판매하는

자판기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주로 튀김덮밥, 야끼소바, 타코야키, 치킨 등..

흔히 도시락으로도 제공이 가능한 수준의 음식들을

자판기에 데워서 판매하고 있었다. 



그리고 또 다른 스타일의 우동 자판기...

그리고 COSMOS라고 써있는 자판기는 흔히 말하는

우리나라로 치면 옛날 500원짜리 장난감 뽑기 자판기와 똑같다고

할 수 있을 듯 하다.


그리고 우측으로는 녹슬었지만 아이스크림 자판기

껌 자판기도 준비가 되어 있었다.


아이스크림을 자판기로 판다는 것은

가능할거 같지만 쉽사리 안될꺼 같다는 생각도

가지는데도 여기서는 존재한다.



바로 그 껌 자판기가 또 있었다.

그것도 롯데껌이다. 

우리가 아는 그 롯데그룹의 롯데껌이 맞다.


껌의 대표격이라고 하는 후레쉬민트, 스피아민트

그리고 쥬시후레쉬껌..


제일 많이 씹는 껌들이 이곳에서는 자판기로

판매를 하고 있었다. 


언뜻 보면 이 곳은 결국 타이어 판매를 하는 매장이지만

사람이 없는 무인휴게소와 같은 개념이었다.


실제로 일본 TV에도 많이 나왔으며, 일본내 유튜버들도

많이 다녀간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카레를 환장하도록 좋아하는 일본인에 알맞게

카레라이스 자판기도 준비가 되어 있었다.

저 카레 자판기의 모델은 야구선수가 아니라

일본의 만담가 쇼후쿠테이 니카쿠라는 인물이라고 한다.


당연히 필자도 모르고 다른 사람들도 모르는 

일본의 유명한 사람이라는데 언뜻 봐도 야구선수가

카레자판기 모델을 하는구나 라는 착각을 가질 수 밖에 없는데

이 기계도 몇대 안남아서 더 이상은 구하기 힘들다고 한다. 







그리고 메이지 우유자판기 UCC커피 자판기..

지금도 판매되는 제품들이지만 자판기는

더 이상 보기힘든 기기들에서 판매가 되고 있었다.


정말 옛날 분위기가 물씬 풍겨지는 이러한 자판기...

이 곳 중고타이어시장 사장이 굉장히 괴짜라는

생각이 들었다.


예전에 유튜브에서도 봤는데 폐업하는 매장의 옛날 자판기

직접 그 곳까지 가서 정성스럽게 가져온 다음에 직접 수리도하고

심지어는 자판기의 우동과 토스트도 직접 만든다는 모습

유튜브에서 본 기억이 나는데

차후에 필자도 이 곳의 카나가와현에 있는 자판기 식당에

다녀올 계획을 세워보려고 한다.


혹시라도 뭔가 새로운 소재를 찾는 사람들이라면

도쿄에서 그닥 멀지도 않고 여유롭게 다녀올 수 있으니

꼭 한번 다녀오는 것을 추천한다.




오다큐 신주쿠역에서 쾌속급행 오다하라를 탄뒤

사가미오노역에서 하차한 후 

相模大野駅北口(사가미오노역북쪽출구) 정류장에서

相25번 버스를 타고 相模原浄水場(사가미하라정수장)에서

하차하면 된다. 도보로 약 5분 소요.


되돌아가는 노선 또한 같은 방법으로 이용.

(편도 약 1시간 15분 소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 일본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