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서부의 자존심이라고 하면 인앤아웃 버거

그리고 미국 동부에는 이미 우리나라에도 

런칭되어 운영되고 있는 쉐이크쉑. 

일명 쉑쉑버거가 자존심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런 쉑쉑버거가 한국에 런칭되어 들어온지

어언 약 4년이라는 시간이 된 듯 하다.


하지만 그 동안 한번도 필자는 가보질 못했다.

물론 필자는 그 보다 더 맛있는 개인이 운영하는

수제 햄버거에 맛들인 것도 있을 뿐만 아니라

가격 자체가 너무 비싸다는 이야기를 들었기에

굳이 돈을 들여서 가야 하나 싶었다가

큰 맘을 먹고 다녀왔다.



미국 동부. 특히 뉴욕에 다녀오는 사람들이

맛집이라고 꼭 성지순례 하듯이 다녀오는

그런 쉐이크쉑의 동대문점. 두타 1층에 위치해 있다.


인싸 놀이와 인증 놀이를 좋아하는

대한민국 사람 답게 쉐이크쉑은 한동안

사람들에게 있어서 

인싸 = 꼭 한번 다녀와야 할 곳

이라는 이미지가 있었다.


하지만 그런 인싸 놀이도 돈이 많이 드는데

왜 필자가 쉐이크쉑을 이제서야 다녀왔는지

설명할 수 있을 듯 하다.







동대문역 두타에 위치한 쉐이크쉑도 

그렇지만 모든 지점의 쉑쉑 버거 가격대는

전체적으로 가격대가 높은 편에 속할 뿐만 아니라

그 흔하디 흔한 세트메뉴도 존재하지 않는다.


흔히 유수의 패스트푸드 햄버거 브랜드

매장에서 햄버거, 사이드 디쉬, 콜라를

따로 시키면 바보라는 소리를 할 정도로

세트메뉴가 존재하지만 그런 세트 메뉴는

이 곳 동대문역 쉐이크쉑 쉑쉑 버거에서는

남의 나라 이야기였다. 


가격을 보고 일단 헛기침을 몇번 한 후에

필자가 주문한 것은 쉑버거와 쉑마이스터 에일 맥주를

주문 하였다.


사실 감자튀김과 쉐이크도 먹고 싶었는데

도저히 가격 감당이 안될 듯 싶어서 포기..



내부 매장과 외부 테라스의 분위기는

대략 이러한 느낌이었다.


지금은 조금 더 서늘해져서 테라스의 분위기는

조금 더 차가운 느낌일 수도 있지만

역시 테라스에서 먹는 느낌이 재밌긴 하더라고..



그렇게 주문을 한 후에 

음식이 나오기를 기다리면서

생각을 해 보았다.


과연 그 만큼의 가격대가 되는 가치의 맛일까?

그 가격대에 더 훌륭한 햄버거도 많을텐데?

단순히 쉐이크 쉑...쉑쉑버거니까?


그러고 보니까 햄버거 하나에 맥주를 주문하니까

거의 14000원이 다 되는 금액이

소진되어 버렸다.


그래도 비싸다고 하는 버거킹 가서도 

그 정도의 비용을 지불하고 먹어본 역사가 없는데

지금 생각해봐도 참....웃음 밖에 안나온다.








그렇게 나온 쉐이크 쉑의

시그니쳐 메뉴라고 불리우는

쉑버거와 에일 맥주 되시겠다.


이렇게 스텐레스로 된 트레이에

올려져 나왔으며, 최소한 여타의

패스트푸드 햄버거와는 달리

신선한 채소를 썼다는건 인정할 수 밖에 없었다.



패티는 딱 봐도 정형화 되어 나온 

패티가 아닌 갈은 소고기를 직접

빚어서 구워서 나온 듯한 느낌이었다.


그래서 그런건지 모르겠지만 받자마자

느껴지는 단백질과 고기 기름의 가열된

향이 굉장히 풍미가 좋았다고 할 수 있다.



그리고 맥주도 한장 찍어봤다.

에일 맥주야 뭐...

다른 맥주를 선택하려고 하는데

IPA빼고는 들어본 맥주가 없어서

추천을 요청하니까 귀찮았는지 에일 맥주를

추천해준 느낌이었다.


그리고 따로 마요네즈는 일회용 소스로

셀프제공되고 있었는데 그래도 

마요네즈는 하나 추가해도 좋겠구나 싶어서

한번 가져와 봤다.


맥주 한잔과 햄버거 한입샷으로

최고의 조합을 당연하게 영접하고

사진도 찍어본다.


맥주는 솔직히 말해서 그냥 

적절한 풍미가 있는 기본적인 에일맥주의

느낌 그대로 였을뿐이었다.


다만 좀 더 깨끗하고 시원한 맛인건 사실.


무엇보다 쉑버거는 정말 빵이 촉촉하고

패티의 풍미와 치즈의 조화가 끝내줬었다.


같은 빵인데도 좀 더 촉촉하게 유지가 되어 있으며,

패티도 정형화된 느낌이 아닌 향에서도 그렇지만

한입 베어 물었을때의 육즙과 조합이 굉장했다.


역시 수제버거의 그 느낌 그대로 잘 살렸구나 

싶은 생각이 절로 들게 만들었다.






그렇게 호쾌하게 약 10분짜리 연회를 끝내고

빈그릇만 남은 상황.


이래저래 맛을 봐도 확실히 쉐이크 쉑의 햄버거는

맛있긴 맛있구나 라는 생각을 할 수 있었다.


왜 쉑쉑버거를 그렇게 찬양하는지는 알겠다.


다만...가격이 너무 비싸다는 점과 역시 예상대로

생각보다 작은 햄버거의 사이즈에 조금은

실망이지만 그 노력과 퀄리티를 생각해보면

납득은 간다.


이걸로 느낄 수 있는 점은 맛집이던

화려한 비주얼이던 뭐던간에

그러한 인싸놀이의 특징은

바로 돈이 많아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니까 우리는 돈을 많이 벌어야 하는데

필자는 그 정도의 돈이 없으니..ㅠ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을지로6가 18-12 두타몰 1층 | 쉐이크쉑 두타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