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고양 이케아 방문기의 번외편으로

푸드코트는 따로 포스팅을 올려본다.

사실 코스트코도 푸드코트가 핫하지만

이케아도 굉장히 푸드코트가 핫하다.

 

하지만 처음 방문한 사람 입장에서

이 곳의 이케아 푸드코트 이용 방법의

프로세스를 잘 이해를 못해서 모른다.

 

 

푸드코트는 굉장히 넓고

다양한 음식들이 즐비해 있었다.

주로 핫푸드와 샐러드 위주...

다만 뭣모르고 주문했다가는

엄청난 금전의 압박

향연이 발생해버리는 불상사가..

 

 

우선 디저트 코너부터...

아이스크림코너가 따로 존재한다.

커피는 일반적인 아메리카노가 아닌

직접 제조해주는 방식의 커피들이었따.

아이스크림은 이런저런 가격을 생각해봐도

코스트코랑 별반 차이가 없는 가성비 인정.

 

 

그리고 탄산음료는 무한리필 디스펜서가

존재하기 때문에 컵 하나를 빌려서

1500원이라는 가격으로 

마음껏 뽑아 마실수있게 되어 있기 때문에

1잔만 구매하고 나눠 마시면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푸드코트는 우선 이렇게 2분단으로 나뉘어져

좌측과 우측 음식은 똑같다.

먼저 들어간 곳에서

본인이 먹고싶은 음식을 골라서 마지막에

계산하는 방식이다.

우선 쟁반과 이렇게 음식 트레이

바구니를 챙겨서 이동하면 된다.

 

 

샐러드와 케이크류, 그리고 그밖에 각종

콜드 푸드가 존재했는데 우선적으로 이렇게

줄을 서서 본인이 먹고싶은 음식들을

선택한 뒤에 트레이에 올리면 된다.

트레이와 푸드 카트 세팅은 이런 느낌.

 

콜드 푸드는 냉장 쇼케이스에서 꺼내면 된다.

주로 샐러드, 단품 음료수류가

이에 해당되는데 필자의 선택은

역시 연어샐러드였다.

리코타 치즈 샐러드 보단

뭔가 육류가 필요했기 때문에... 

 

 

미트볼, 볶음밥, 돈까스, 파스타, 립아이 등 

직접 조리가 필요한 음식은

주문하면 만들어서 트레이에 올려준다.

필자는 이 곳에서는 어떠한 것도

주문을 하지 않았다.

사실 가격대도 그렇고 그렇게 배가 안고팠기에..

 

 

그리고 마지막으로 스프, 연어스테이크, 미트볼

아란치니, 치킨 감자 등

직접 셀프로 서브해 가는 음식들이 주류였다.

이 곳에서 모든 선택을 다 끝난 뒤에는 계산을 하면 된다.

 

여기서 중요한 점이 있다.

바로 셀프 무한리필 음료수 컵은

계산대쪽으로 이동하기 직전에

유리컵을 챙겨가야 한다.

그 곳에서 유리컵을 챙기면 음료수 값을

계산해준다. 

 

그 다음에는 좌석을 찾아서 앉으면 된다. 

 

 

좌석은 대략적으로 다양한 구조가

존재하는데 좋은 자리들은 이미

선점해놓은 상태이다 보니까 어쩔수 없이

서서 먹는 느낌이 드는 의자에 앉아서

음식을 가져와서 먹었다. 

 

 

우리의 선택은 스프와 

초코칩 파이. 그리고 아란치니와

연어샐러드와 음료수.

연어샐러드는 생각보다 좀 비싼축이었고

미트볼이 이 곳 이케아의 트레이드 마크인걸 감안해도

미트볼 자체가 땡기지 않아서 소소한 선택으로 

음식을 가져왔다. 

 

 

생각보다 맛있었던 아란치니와

초코칩 파이에 정말 놀랬다.

아란치니의 고소한 맛과 

초코칩 파이의 달달하고 포실포실한

따끈함은 바로 갓 구워진 이곳에서만

맛 볼 수 있겠구나 라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상대적으로 가격대비

양이 좀 별로 였던 연어샐러드...

다신 안먹을듯 하다.

 

 

마지막으로 음료 디스펜서

왠지 모르겠지만 콜라나 사이다는

딱봐도 펩시계열이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무제한 리필인데 어떤 브랜드의 음료수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아무래도 롯데가 바로 아랫층에

상주하는 만큼 유통이 쉬워서 펩시를 썼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케아 푸드코트는 전체적으로

코스트코의 그것과 비교하면 가성비는

좀 떨어지지만 다양한 종류의 음식과

조금더 풍족한 맛을 생각해보면

나쁘지는 않았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