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주말 근무도 같이 하다보니까

어쩔 수 없는 메뉴선택의 장애는

참으로 힘겹기 그지 없다.

 

하지만 그렇다고 밥을 안먹을수 있는 노릇은

아니니 간단하게 먹을 만한 곳을 찾다가 다녀온 곳.

 

 

경복궁역 바로 앞에 있는 연희김밥.

연희김밥 본점이 굉장히 핫하고

유명한 맛집으로 알려져 있는데 그런

맛집의 가맹점인지 아니면 직영점인지

모르겠지만 어찌됐건 김밥에 식사..

간단한 해결이 될 듯 하다. 

 

 

메뉴는 대략 이런식이며 라면은 직접

셀프로 끓여먹는 한강에서 파는

라면과 같은 느낌이다.

 

라면은 본인 입맛대로 선택할 수 있는데

필자는 너구리 라면을 먹어본지 

너무 오래된 입장이었기에 너구리 매운맛 선택.

그리고 김밥은 기본 선택에

매번 물어보고 제외시키는 오이.

여기는 기본적으로 오이가 김밥에 들어가니

오싫모, 오이 알러지 보유자는

미리 얘기하도록 하자.

 

 

 

부엌이 크고 홀이 작은 느낌이다.

바로 근처 인왕산으로 등산을 가는

사람들이 많아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이 곳에서 김밥을 포장해간 뒤에 

산에 올라가서 김밥을 먹으려는 사람들이

포장을 은근히 많이 해가는 듯한 느낌이었다.

 

사실 산에 올라가면 뭔들 맛이 없으리..

근데 당시 먹었던 날이 굉장히

추웠던 1월이었는데도

불구하고 등산 은근히 많이 가는 느낌이었다.

 

셀프라면은 뭐 우리가 흔히 봐왔던 방식이다.

물도 자동 배출되며, 사용법대로만 익히면서 사용하면

완성되는 아주 간편하고 빠른 방식.

물론 이 방식이 싫이서 직접 끓여주는 곳을

선택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사실 본인이 직접

끓인 것 수준까지는 아니니까 

괜찮을 듯 하다. 

 

 

그렇게 필자가 주문한 김밥과 셀프라면.

라면은 아까도 언급했지만 너구리.

김밥은 밥과 당근, 연근, 맛살이 구성이다.

시금치까지는 넣지 않는듯 했다. 

 

딱 기본 스타일에 맞추되

밥이 좀 넉넉히 들어가서

개인적으로 봐도 좀

두툼한 스타일의 김밥이었다.

 

 

셀프라면은 앞으로 끓일때 개인적으로 젓가락질을

좀 해가면서 끓이는 것으로 한다.

 

매콤한 우동 국물 스타일의 너구리는

정말 오랫만이다.

 

이 날은 간단한 식사였기에 굳이

한입샷과 피니쉬샷까지는 촬영하지 않았으나

이 경복궁역 서촌 인근에서 근무하는 사람들이

점심 식사 해결 목적으로 포장 혹은 점내 

간단한 식사 목적이라면 딱 좋지 않나 생각이 든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당시 엄청 추운날...

그리고 숙취로 인한 속쓰림이

굉장했던 어느날의 겨울.

 

요 몇주째 계속 경복궁역 식사 후기

포스팅만 주구장창이라 창피하다.

 

하지만 이 날은 추운데도

속이 풀리고 시원한 것이 땡겼던

그런 날이었던 기억이다. 

 

그렇게 서울 시내에서 찾을려면 안보이는

막국수 전문점이 경복궁에 무려 너댓개 존재하는데

오늘은 그런 막국수를 전문적으로 파는

경복궁역 앞에 위치한 부산집에서

식사한 이야기이다. 

 

 

메뉴는 대략 이런 느낌.

막국수가 전문점이지만 갈비탕도 팔고

막걸리 관련 메뉴와 안주도

취급하는 느낌이었다. 

 

메밀관련 음식을 전문적으로 하는 곳인데

맛집헌터라고 하는 우리

직장 동료에 눈이 들어와서 도전해봤다. 

 

 

막국수에 곁들여서 먹는 각종 양념류.

다양한 것으로 봐서는 막국수는 전문적인듯 하다.

반찬이 생각보다 많은 이유는

필자의 동료가 갈비탕을 시켜서 

반찬의 종류가 많은 것이라고 할 수 있다.

 

필자는 물막국수로 주문을 했고

오이는 역시 미리 빼고 해달라고 

얘기를 했으니 조금은 썰렁할 수도.

 

 

경복궁역 인근이다 보니까

한옥식 스타일 맛집들이 많은데

이 곳 부산집도 한옥식 스타일에

식당을 차려서 그런지

바닥에 앉아서 먹는 스타일일줄

알았는데 대세가 테이블 의자 방식이라

그런건지 안방쪽으로도 의자로 되어 있다. 

 

 

드디어 나온 물막국수.

오이는 사전에 빼달라고 얘기했다. 

아..계란은 가려졌네.

 

우선 육수부터 맛을 본다.

꽤나 시원하고 간도 적당한게

굉장히 시원하고 속이 풀리는 맛이었다.

간을 안한 상태다 보니까

살짝은 밍밍할 수도

있겠지만 밍밍함 속에서 올라오는

숨어있는 슴슴함은

흡사 평양냉면성애자들의 아우성이

울려퍼질 듯 하다. 

 

 

그리고 드디어 면을 영접...

생각보다 우리가 흔히 아는 메밀면보다는

조금 더 탄력이 높았다.

 

60%대의 메밀 함량이라서 그런건지

밀가루 함량이 좀 더 높은 만큼

글루텐 함량이 높아지기에 탄력감이

높아지는 법이다.

 

물론 메밀면 특유의

툭툭 끊기는 감은 있지만

상권특성이라서 그런걸까..

외국인들이 많이 오는 경복궁 특성인지

면의 애매모호한 탄력감...

그렇다고 메밀함량이 높았다면 오히려

고소한 메밀의 향을

느낄 수 있었을텐데 조금은 아쉽다.

 

사실 메밀면 자체는 툭툭 끊겨도 메밀의

고소한 향과 맛으로 먹는 법인데

요건 좀 아쉬운 부분이다. 

 

 

그래도 맛이 없었다면 완면은 안했겠지?

육수는 참 맛있었는데

면이 참 아쉽다.

 

어중간한 탄력감을 높이기 위해서

메밀의 함량을 낮춘건 이해되는데

메밀의 향이나 맛이 조금 덜 느껴지는건

좀 아쉬울따름...

 

그래도 자가제면의 느낌은 확 살아나지만

아쉬움이 남는 면은 어쩔수 없나 보다.

육수 참 좋았는데...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드디어 간만에 서울 경복궁 서촌 탈출!

이 날은 경기도 구리시 구리역으로 이동!

매년 연례행사로 다녀오는 철학관이 있는데

그 곳을 다녀온 뒤 식사를 한 이야기이다.

 

사실 술에 더 잘어울릴듯 한 곳인데 

식사만이 목적이었기에 아쉽지만...ㅠㅠ

 

구리역 구리전통시장 인근 

곱창골목에 위치해 있었던 

알탕 전문점 상우씨 알탕.

 

어렸을때는 거들떠도 안보던 메뉴였는데

이게 나이드니까 이런 알탕류가

왜이리 좋은지 모르겠다.

 

실제로 고기파였던 필자도 나이드니까

입맛이 변한다는것을 몸소 체험하게 되더라고..

 

 

메뉴는 딱 요것뿐.

알탕이 기본이기 때문에 내방한

인원수에 맞춰서

알탕이 세팅되어 나온다.

 

그리고 그 자리에서 끓여가면서 먹는 타입.

 

사실 여긴 알탕 전문점 하나쯤은 있지 않을까

싶어서 우연히 검색했는데 맛집이라고 떴었다.

 

원래 내가 포스팅한 맛집이 맛집이라고

한들 하지만 여긴 알탕이었다.

그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꿋꿋이

맛집으로 인정될지 궁금하다. 

 

 

내부는 딱 심플하면서도 많은

화려함 보다는 깔끔한듯 복고인듯

아닌듯한 느낌의 적당한 분위기.

메뉴를 창문에 붙인것도 신기하다.

 

당시 방문시기가 1월 말경

오후1시쯤이었는데도 불구하고 

알탕에 소주 마시는 사람들이 은근 

많이 존재했으며, 식사로 오는

사람들도 은근히 많이 보였다. 

 

 

가스렌지가 자리잡고 있는걸로

봐서는 직접 끓여서 먹는 즉석 방식.

알탕은 끓여져서 나온것을 먹어본 적은

많지만 이렇게 직접 끓여가면서

먹는 건 또 처음이다.

 

 

아...자...잠깐만.... 이거...

2인분 맞아?

굉장하다.... 푸짐하다....

그냥 앉자마자 깔리는 알탕의 알과 곤이..

그리고 미더덕의 친구 오만둥이...

그리고 시원함을 극대화 해주는

각종 채소류들...

 

아...이거 보통이 아닌데 말야...?

술 안마시는데 마신다고 해야할 느낌.

 

 

마른 맨김이 제공되는데 

알탕의 알이나 곤이랑 싸먹으면

굉장히 맛있다고 알려준다.

 

알탕 전문점이라 킥을 쓰네?

우선 끓여주면서 살펴보도록 하자.

 

지금의 날씨와는 안맞지만

당시 이 사진을 찍던 시기는

이게 맞는것이다. 

 

 

그렇게 한 10분정도 끓여주고 나니까 

얼추 시원한 국물과 칼칼한 느낌의 

알탕이 완성되는 것이다.

 

아... 여기 맛집이라고 그러더니

그렇게 구리전통시장 몇년을 다니고

왜 여기를 몰랐던 것일까?

 

후각으로 느껴지는 향만 봐도

이건 보통내기가 아닐 것이다.

맛이 없을수 없다라고 느껴진다.

 

 

거국적인 한입샷샤샷!

곤이 먼저 호로록 하고 흡입!

그리고 곤이에 맨김을 싸서 또 한입

간장도 콕콕 찍어가면서 

신선한 곤이를 흡입해준다.

 

 

그리고 대망의 오동통한 알탕의 핵심

알을 잡고 한입샷!

단면부터 포실포실하게 고소한 맛이

확 올라온다.

 

얼마나 잘 끓여졌으면 알이 포실포실할까..

간장에도 찍고 김에 싸서 먹고도

이건 뭐 말이 더이상 필요가 없다. 

 

 

그리고 국물도 한입하고 나서 

술 대신에 한국인의 필수 식품

탄수화물인 쌀밥 등판 하신다.

 

밥도 꽤나 큰 고봉밥에 준다.

이거 양 장난 아니다.

 

알탕 먹느라 죽을텐데 밥까지..

사실 볶음밥을 먹으려고 했으나

2인분 이상이고 그정도는 다 먹을 

재간도 안되기에 그냥 밥으로 주문.. 

 

 

그렇게 알탕의 알과 곤이도 호로록

하고 콩나물과 각종 채소...

속이 풀리는 재료들로 가득해서

이건 뭐 전날 술마셨어야 하는거 아닌가

싶을 정도로 속이 확 풀리고 시원함을

느낄 수 있었다.

 

예전에 어떤 아줌마가 어린놈이 무슨

시원하다는 의미를 아냐고 타박하다가

나이 좀 먹고 국밥집에서 국물 호로록하고

으어어어 시원하다 하니까

어제 술마셨어? 하던 식당 아줌마의 이야기..

지금도 기억나네...허허허... 

 

 

이것도 먹고 저것도 먹고 먹고먹고

그렇게 어설프지만 가뿐하게

피니쉬샷.

 

국물도 시원하니 좋았다.

특히 마른새우로 국물을 내서

그런건지 모르겠지만 굉장히 감칠맛과

시원한 맛이 기분을 좋게 만들어 줬다.

 

구리역 구리시장을 그렇게

자주 다녔는데 왜 이런곳을 이제 알았나

싶을 정도로 구리전통시장 인근에서

제대로 식사를 끝낸 느낌이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이제는 해외직구가 그냥 어렵지 않을 정도로

기술과 프로세스와 금융의 문제가 모조리

해결된 요즘의 시대에서 해외직구를 안이용해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만 이용한 사람은 없을 정도로

해외직구는 이제 생활 필수의 라이프 스타일이라고

봐도 될 정도이다.

 

특히 더 질좋고 유니크한 상품 및 아이템을

목적으로 해외직구나 해외 쇼핑몰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굉장히 많은데 특히 중국 쇼핑몰의 

대표주자로 흔히 거론되는 곳들이 있다.

 

대표적인곳이 바로 타오바오이다.

물론 알리익스프레스, 알리바바, VVIC, 1688, 징동 등

다양한 쇼핑몰들이 있지만 

알리바바와 1688,VVIC는 주로 수입을 목적으로

하는 사업자들이 많이 쓸 것이고

알리익스프레스는 중국어가 불가능한 사람들이

쉽게 이용가능한 중국 쇼핑몰 중 하나이다.

 

타오바오는 말 그대로 중국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오픈마켓 중 하나인데 중국어 기반이면서도

일반인 뿐만 아니라 국내외의 중국어가 살짝 되면

개인 뿐만 아니라 사업자들도 종종 이용하는

종합 쇼핑몰이다. 

 

거두절미를 하고 타오바오에서 구매를 해본 사람들이라면

가격에 놀랠수도 있지만 환율이 올라가거나

뭔지 모르게 더 할인을 받고싶은데 방법이 없나

꼭 찾는 경우가 왕왕 발생할 것이다.

 

하물며 저 사이트는 외국인이 아닌 내국인 대상

사이트이기 때문에 외국인에게는 자비라는 것이

없는 그런 쇼핑몰이다.

 

그런 타오바오를 조금 더 경제적이고 저렴하며

확실한 방법으로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드리려고 한다.

 

타오바오의 가격을 보다 더 저렴하고
알뜰하게 구매하는 방법.
쿠폰 사이트를 활용.

 

이 사이트를 이용하면 개인 뿐만 아니라

구매대행 사업자들도 조금 더 저렴한 가격으로

대행을 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 될 것이다.

물론 사업자들은 어느 정도 규모가 커지면

직접 컨택을 하는 것이 방법이지만 말이다. 

 

약 서너개의 사이트를 알려드리도록 하겠다. 

그 전에 예제를 보여드리도록 하겠다. 

우선 위의 상품 예제를 기반으로

설명을 하도록 하겠다.

숙지해야 할 것은 간단하다.

1. 본인이 찾고자 하는 상품의 상품명.

2. 검색 결과에 본인이 의도한 결과가 안나올수 있다.

3. 가격의 차이가 없을 수도 있다. 

4. 다른 상품이 나올 수도 있다. 

 

상품명은 미리 Ctrl + C 혹은 복사를 해서

타오바오에서 검색이 바로 될 수 있게끔

복사를 해놓도록 하자. 

 

 

 

1. 114쿠폰 

http://114coupon.com/

 

114coupon 타오바오캐시백 쿠폰

 

114coupon.com

우선 알려드릴 곳은 114쿠폰이라는

프로모션 할인을 알려주는 사이트이다.

방법은 간단하다. 

 

이 곳은 다른곳과 달리 오로지 

검색만을 이용해서 찾을 수 있게끔 해주기에

상품명도 상품명이지만 특정 키워드를

넣어서 검색해줘도 된다. 

위의 사진과 같이 본인이 복사해놓은

상품명을 검색창에 넣으면 된다.

앞으로 소개해드릴 모든 사이트가

다 그런 방식인데 114쿠폰 또한

이렇게 검색어에 넣으면 된다. 

검색결과가 나오는 것을 알 수 있다.

다만 안타깝게도 이 곳에는 필자가 샘플로

제시한 상품은 전혀 나오지 않았으며,

오히려 다른 상품들이 나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물론 이럼에도 불구하고

이 사이트를 알아둬야 하는 이유는

혹시라도 모를 득템의 가격대가

나올수도 있기 때문이다. 

 

 

 

2. 췐마이마이 

이번에 알려드릴 곳은

췐마이마이라는 사이트이다.

https://www.haoshsh.com/

 

券买买_淘宝优惠券,天猫优惠券,京东拼多多淘宝特价折扣券领取

微信扫一扫 关注微信公众号 查券更方便

www.haoshsh.com

위의 사이트를 들어가면 

1번의 114쿠폰과 달리 좀 더 사이트가

화려하다는 것을 알수 있다.

물론 중국어를 모르면 다 무용지물이다.

그럴때는 번역기의 힘을 써먹어야 하겠지만

췐마이마이는 다른 타오바오 할인 정보

쿠폰 사이트들하고 달리 전문적인 포털의

느낌이 남을 알 수 있다.

 

이 곳의 장점은 바로 타오바오 외에도

징동닷컴 또한 검색이 가능한 것이다.

 

위와 같은 사이트의 검색창에

한번 더 필자가 샘플로 했던

타오바오의 상품 페이지 상품명을

검색을 해보도록 하겠다.

여기는 이렇게 검색결과가 나온다.

다만 할인은 아까 봤던 상품과 

별반 차이가 없다.

 

보통 이런 경우에는 판매자가

프로모션 할인을 따로 안한다는

의미로 봐야 할 수도 있기에 

다른 사이트에서 검색을 해도 무의미한

경우가 있다.

 

다만 그래도 다른 사이트 설명을 위해서

또 계속 검색해서 결과를 보여드리도록 하겠다.

 

3. 판리

https://www.fanli.com/

 

返利网(fanli.com)-精选全网购物优惠,为美好生活而省

鸽子腿:京东 粉丝专属福利 领1元无门槛红包 04-27 12:58

www.fanli.com

이 곳 또한 위의 사이트 췐마이마이와

같이 조금 제대로 된 포털사이트와

느낌이 똑같다고 봐도 된다.

 

사실 여기는 조금 더 좋은 점이 

타오바오 외에도 징동닷컴과 더불어

그 밖에 외국인들이 잘 모를법한 사이트의

상품페이지 할인 정보까지 알려준다.

 

구매방법과 능력만 있다면

충분히 검색이 가능하다. 

 

 

역시 이 사이트 또한

이렇게 검색어를 입력해서

결과값을 찾으면 된다.

 

안타깝게도 여기는 필자가

검색하려고 하니 작성하는

당시의 시간에 뭔지 모를 에러가

발생한 관계로 어쩔수 없이

검색결과는 보여드릴 수 없는 점을

양해 바란다.

(타오바오 로그인 오류)

 

 

4. 링첸우요 lq5u

http://www.lq5u.com/

 

天猫优惠券-淘宝优惠券app - 领券无忧

欢迎光临天猫优惠券网站!领取购物优惠券,享网购优惠价

www.lq5u.com

이번에는 1번의 114쿠폰과 똑같은

느낌의 아주 자그마한 사이트

링첸우요라는 사이트이다.

다만 여기는 알려드리기가

다소 껄끄러웠던 이유는 114쿠폰과 역할과

결과가 똑같기에 알려드리기가 좀

애매모호한 구석이 있었으나 

분명 일부의 다른결과가 나올 수도 있기에

필요하신 분들을 위해서 알려드린다.

 

 

위의 사이트에서 검색해서 만족스러운

결과가 나온 뒤에는 그 링크를 타고 이동을 하면 된다.

 

그리고 결제할 때 저 두군데의 부분을

잘 보고 할인이 적용되는지를

보고 결제를 하면 된다.

 

이렇게 본인이 원하는 가격대에

도달해서 구매가 가능하다면

바로 결제를 하고 배송받으면 된다.

 

이 것이 타오바오를 조금 더 경제적이고

알뜰하게 스마트한 컨슈머의 마인드로

구매가 가능한 방법이다.

 

일반인 및 구매대행 업자, 소호무역 사업자들도

간혹 써먹기 좋은 방법이기 때문에

이용하면 좋을것이다.

 

다만 모든 상품이 적용되는것이 아니기 때문에

주의를 당부해야 한다.

(직접 제작하는 상품 혹은 예약 프로모션 등)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일명 일식 다이닝이라고 하면

보통 가격대로 필자가 생각하는

10~20만원대로 그날 그날의 점장의

추천에 맡겨져서 질 좋은 생선과 재료 등으로

초밥 니기리 혹은 각종 튀김, 음식류를

제공하는 것을 생각 하게된다.

 

이 날도 또 경복궁역 서촌 통인동쪽

점심 식사로 맛집으로 방문한 곳인데

특이하게 일식 다이닝 전문점이었다.

디너 타임대와 점심 타임대의 메뉴가

다른 만큼 이 곳의 메뉴가 궁금해진다. 

 

경복궁역 서촌 골목에 자리잡은 

사토루 더 서촌.

1층은 다찌 스타일의 다이닝.

2층은 식사 고객들을 위한 테이블이 

자리잡고 있었다.

 

2층에서도 다이닝 코스가 가능한지

모르겠지만 말이다. 

 

 

사실 다이닝을 먹으러 온 것은 아니다.

이 곳은 점심 메뉴가 꽤 괜찮다고

극찬을 받았기에 맛집으로 직장동료의

아우성에 이끌려 다녀온 곳이다. 

 

역시 가격대가 좀 나가 보인다. 

 

이렇게 2층은 이러한 타입의 테이블형

식탁들이 자리잡고 있다. 

 

 

점심은 주로 카이센동 식사를 주류로

이뤄지고 있었으며, 저녁 메뉴를 본 순간

아... 1층에서는 캐쥬얼한 다이닝 스시...

그리고 2층에서는

술마시는 사람들을 위한 테이블석...

 

납득이 되었다. 

카이센동 가격대와 저녁 다이닝 가격을

따져보니 캐쥬얼하면서도 튀지 않고

깔끔하게 운영되는 일식 전문점이었다. 

 

 

지금이니까 올리지만 이 날

추운 몸을 녹이기 위해서 직장동료

한분이 술을 마시고 싶다고 해서

몰래 하이볼을....(이건 다른 사람들에게 비밀!)

꼴깍꼴깍 하면서 점심을 먹었다.

크으... 하이볼 왜이리 맛있니...?

 

그리고 드디어 나온 카이센동. 

 

 

필자는 히라메사케동.

그리고 나머지 두분은 카이센동으로 선택.

사실 참치속살이나 전복도 좋지만 

광어와 연어만을 제대로 즐기고 싶은 마음에

어쩔수 없는 선택이 되었던 듯 하다.

 

특이하게도 가락국수 같은 우동이 나오는데

바로 앞에 내어지자 마자 향이 솔솔 올라온다. 

 

 

 

신선한 선도의 광어와 연어...

언제나 광어와 연어의 고소함은 이루 말할 수

없는 극강의 고소함을 지니고 있다.

 

그리고 가락국수 우동...

쯔유가 어떤건지 모르겠지만 

굉장히 인상깊은 향이 났었다.

 

그리고 새우튀김과 샐러드.

 

가격대를 생각해보면 꽤나 출중한 구성.

 

 

그리고 추가로 시킨 고로케.

고로케는 직접 만든건지

아니면 납품인지 모르겠지만

그냥 딱 봐도 맛이 없을 수 없는 

기대가 되는 비주얼이다. 

 

 

마 치아라 마!

느그들은 맛집 찾는다고

인간 난로같은 손을 꼭 잡고

이성간의 데이트를 하고 있지?

 

마! 나는 일하면서 술 마신다!

이 따뜻한 5월중에

1월 포스팅하면서도 옆구리 시린건

참 처음이다...

 

그때는 이 하이볼로 옆구리를 따뜻하게

해주기라도 했지...지금은...?

 

 

우선 기대가 되었던 가락국수..

그리고 새우튀김...

 

우동의 느낌인데 우동은 아니고

면의 가느다란 식감이 부담스럽지도 않고

메인을 죽이지 않는 깔끔함을 준다.

 

쯔유가 좋으니 면을 뭘 넣어도

잘 어울리고 없었으면 참 아쉬웠을텐데

옆으로 새는 느낌 없이 면의 초이스가 참 좋다.

사이드 역할로써 잘 비춰준다. 

 

 

우선 히라메사케동의 회를 한점씩

오리지날로 맛을 본다.

 

사실 일본어로 카이센동이라고 하지만

그냥 쉽게 해산물 백반이라고

생각하면 쉽다.

 

회와 밥을 같이 먹는 격.

사실 회에 밥을 먹는것보단 술인데

이렇게 회만 먼저 먹어보니 선도와

향이 참 좋다... 살의 탄탄함도 딱이다.

 

이래서 하이볼이 필요했구나... 

 

비록 점심 식사로 먹지만

해산물 돈부리...

이거 맛집 소리 들을만 하네...

 

 

그리고 기성품인지 직접 만든건지

궁금했던 고로케...

포실포실한 내용물이 굉장히 

따끈따끈하고 맛있었다.

 

남은 하이볼 홀짝홀짝... 

 

 

그냥 말할거 없이 또 피니쉬샷!

아...이거 괜찮은데?

비싼만큼 가치가 있었다.

 

데이트 코스로 맛집 투어한다고 

오는 사람들도 있었으나

역시 돈좀 잘 버는 직장인들이 

 더 많이 보이는건

기분 탓이 아니었다.

 

그 만큼 깔끔한 분위기와 구성..

그리고 조금 더 비싸도 신선한 재료는

초이스함에 있어서 괜찮은  듯..

 

경복궁역 서촌 사토루 일식 후기는

여기까지.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또 서촌 경복궁역 식사 이야기..

이 날은 눈 내리고 바닥도

축축한 질척거리는 상황에 멀리가기

싫다고 또 다른 곳을 공략하는 계기가 되었다.

 

거의 지금 올리는 포스트의 

반이상이 지금의 날씨와는

완전 다른 지난 1~2월 겨울에 다녀온

식당들의 이야기라서 

조금은 식상할 수도 있을 듯 하다. 

 

 

 

 

경복궁역 서촌 골목 수성동계곡으로

올라가는 곳 한켠에 자리잡은 밥플러스.

 

이날 눈때문에 바닥이 미끄러워서

외관은 못찍었지만 조미료나

각종 인스턴트 계열의 자극적인 재료는

사용하지 않는다고 써있었다.

 

어찌보면 건강식... 어찌보면

아이들의 입맛을 망치지 않는 착한

음식같은 개념이라고 해야할까... 

 

 

메뉴판은 특이하게도 한 공간에 

전부 넣은 것이 아닌

사진집 타입으로 나름 감성을 살린 느낌.

거의 식사종류가 주를 이루고 있었으며,

간단한 반주 개념이 가능한 안주류가 있으나

술보다는 반주 개념이라고

보는게 더 쉬울 듯 하다. 

 

 

사실 건강식이라고 하면 필자는

예전 먹거리X파일도 생각도 들고

한동안 L-글루타민산나트륨에 대한

인식이 안좋았던 지난의 이야기가 떠오른다.

 

당시 모PD가 굉장히 조미료에 대한

나쁜 인식을 가지게끔 만들고

그로 인해서 억울한 사람들이

양성된 적이 있었던 점을 생각해보자면

조미료를 안쓰는건 좋지만 

억울한 누명은 쓰지 않는게 좋지 않나

라는 생각도 한편으로는 들게끔 만들어준다. 

 

 

우선적으로 세팅되어 나오는 반찬들.

실제로 이 곳 밥플러스에서는 

반찬들도 직접 판매하는거 같았다.

맞벌이 부부들에게는

이 정도의 깔끔한 반찬이라면

아이들에게 먹이기에도 안심일듯.

 

 

필자가 주문한 것은 돈까스덮밥.

일명 가츠동이라고 하는 메뉴.

색깔부터가 심상찮다.

 

굉장히 건강한 가츠동의 느낌...

아...이러면 안되는데..

좀 자극적이고 짭쪼름한 맛이 있어야

진정한 가츠동의 맛이 나오는데

보기만해도 벌써부터 자극적이지 않고

굉장히 순해 보이는 느낌인 것이다. 

 

 

반찬들 또한 하나하나가 순하고 저자극의

조미료 맛이 빠진 순수 천연으로 맛을 낸 느낌..

그리고 본격적으로 메인디쉬인

돈까스덮밥.

일명 가츠동 맛도 봐야겠지?

 

음...역시....

굉장히 순하고 순하다.

다만 가츠동 전문점이 아닌 것을 일단

배제하고라도 역시 너무 건강한 맛..

조미료에 알러지 반응을 가진 사람들에게는

이정도라면 분명 확실히 잘 맞을 듯 하지만

필자는 역시 너무 입맛이 버린건지 

안타깝게도 너무 순하다....

 

 

그리고 이상하게 일식 좋아하면서도

필자는 즐겨먹지 않는 카레를 시킨 옆 동료의

새우튀김 카레는 사진으로 남겨놓고

돈까스 덮밥 한숟가락을 한번 더

툭! 입속으로 던져본다.

 

역시...건강하다...

맛이 굉장히 깔끔하다...

다만 돈까스 전문점이 아닌 만큼

돈까스의 퀄리티는 살짝 아쉽다.

 

건강한 맛... 화학조미료는 진짜

배제된 깔끔한 맛.

어찌보면 이 시대의 몸을 버리는

고염 높은확률의 화학조미료 첨가 음식만

먹어오는 사람들에게는 필요할 듯 한 식당.

 

물론 나는 나쁜맛이 더 좋지만

가끔은 익숙해져야 할 듯.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오늘도 또 돌아왔다.

또 경복궁역 맛집 투어...

우리 직장동료 일당들과의 식사.

 

이 날은 비싸고 거나하게

플렉스를 해야 하는 날이라고 

수제햄버거를 먹는 날이었다. 

 

 

 

경복궁역 통인동 서촌 인싸들의

거리에 위치해 있었던 꽤나 모던한

느낌의 수제햄버거 전문점

퀴진 라 끌레의 식사 이야기이다.

 

보니까 이 주변에 자주 오는 사람들이나

각종 포스팅에도 맛집으로 소문난 곳인데

수제버거를 맛본지도 꽤 됐고 

먼 곳 이동도 귀찮고 추워서 플렉스. 

 

 

앉자마자 세팅되는 좌석.

왜 하필 조금 늦게 왔다는 이유만으로

좌석을 맨 문앞에...

 

사실 추운날은 아무리 추운걸 좋아하는

필자여도 추운곳에 앉으면

화가 나는 법이다.

 

이날 미리 얘기하자면

화가났던건 추워 뒤지겠는데

직원들이 물건 옮긴다고 문을 계속

열어 놓는데 물건 옮긴게 끝났는데도

끝까지 안닫아서 굉장히 화가 났었다.

 

(당시 1월 중순... 그리고 영하10도였던 시기)

 

 

 

메뉴판은 대략 이런 느낌.

기본적으로 수제햄버거를 메인으로 

시작하면서 이탈리안 비스트로 타입으로

파스타 메뉴가 추가되는 타입이었다.

 

딱 데이트하기 좋은 인스타 인싸 놀이

하기 좋은 메뉴들 산더미였다. 

 

 

필자는 에그베이컨 버거 세트

+ 진저에일 탄산 음료로 선택.

사실 캐나다 드라이는 예전에도 

인천공항 마티나라운지 다닐때도

자주 먹었던 음료수였기에 딱히 문제는

없었고 맛에 익숙해져 있어서 선택했는데

일부 몇몇분들은 다소 호불호가 갈리는

메뉴였기에 선택의 신중함이 필요하다. 

 

 

꽤나 긴 시간을 거쳐서 나온

에그베이컨 버거 세트.

 

갓튀긴 포테이토 레귤러컷으로

나오는 타입이었다.

조금 더 가늘고 막대처럼 나오는

타입의 슈스트링 타입 보다는

조금 더 두꺼운 타입이다.

 

 

 

기본적으로 채소보다 고기고기한

느낌에 계란이 반숙으로 살포시 올라온 

층고 높고 고기 패티 두꺼운 햄버거 타입.

 

고소한 감자튀김에 햄버거..

다이어트는 뒷전으로 하더라도

좋은 초이스가 될 듯 하다. 

 

 

비주얼 보소...

고기가 맛있고 굽기 적당하고

거기다가 번의 맛이 좋다면

절대 실패하지 않는 것이

바로 수제햄버거이다.

 

과연 여기서도 맛집 소리는

들을 정도로 위의 그 실수를 만회할

가치가 있을까 모르겠다. 

 

 

우선 감자 한입 입에 툭! 던져 놓고

그 다음에는 햄버거도 한입샤샷샷.

 

패티의 굽기와 두께..

꽤나 괜찮은 느낌이다.

고소한 향과 육즙..

적당한 굽기의 수준이 굉장히 인상적이다.

추웠던건 일단 제껴두고

분위기가 살려주고 맛이 살려준 셈. 

 

 

피니쉬샷은 이렇게.

꿀처럼 터지는 서니사이드업 수준의

계란 후라이와의 조화는

번이 굉장히 고소해서 노른자가 살짝

묻어서 나올 때의 맛이 좋았다.

 

역시 아쉬운건 추웠던것.

센스가 없었던 그 한가지 빼고

맛집 소리는 들을만 했다. 

 

내 한마디 하지..

콧물의 염분이 찐해서 

햄버거에 간이 되겠다! 

( . . . )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이제는 경복궁에서 맛집이라고

돌아다닌 포스팅 하기도 

민망할 정도로 너무 자주 올리는 거 같다.

 

오늘도 또 그렇다.

필자가 다녔던 직장에서

같이 식사를 하는 맴버들이

대체적으로 입맛이 고급져서 그런건지

모르겠지만 여러군데의 맛집들을

투어하는 재미에 산다고 한다.

 

사실 돈은 부담되어도 그런 낙으로

사는 사람들도 있는 법이니 뭐라고 하기엔

참 그렇지만 금전적 부담은 어쩔수 없다. 

 

 

TV에도 소개됐고 꽤나 유명한 맛집으로

소문났다고 하는 만선 전주집.

쭈꾸미를 전문적으로 하는 식당에서 

식사를 한 이야기이다. 

 

 

메뉴는 점심시간 단일메뉴.

쭈꾸미볶음 계란찜으로 선택.

 

사실 쭈꾸미볶음만 먹어도 좋은데

계란찜은 어쩔수 없이 선택해야할 듯한

분위기 였었다.

 

사실 비벼먹다보면 뭔가 부족할 수 있는건

사실이기도 하니까 말이다.  

 

 

 

주문 시스템은 아주 간단하다.

머릿수대로 들어간 뒤에 일체의 주문은

받지 않고 오로지 인원만 물어보고

바로 자리세팅을 해준다.

 

우선적으로 제공된 김가루가 있는

밥그릇이 제공된다. 

 

 

그리고 등장한 계란찜.

룰을 잘 알고 있는 직장동료들은

묵묵히 계란찜을 받고

식사할 채비를 마친다.

 

그리고 같이 딸려 나오는 각종 비빔목적의

나물류가 같이 제공된다.

 

매콤함이 어느정도가 될 지 모르니까

과연 계란찜이 필요한가 의문감이

들긴 했지만 계란찜의 속도는

상상 이상으로 빨랐다. 

 

 

드디어 나온 쭈꾸미볶음.

정당하게 4인 십자로 딱 갈라서 각자

알아서 가져가게끔 한다.

매콤한 향이 바로 톡톡 쏘는게

일단 비주얼과 향은 합격이다.

 

싸구려 쭈꾸미들과는 달리

쭈꾸미 살이 굉장히 실해보였다. 

 

 

그렇게 소분해서 가져온 매콤한 쭈꾸미 볶음

쉐낏쉐낏을 하면서

나물과 밥과 촥촥 비벼가면서

한입 툭 던져본다.

 

일단 맛은 합격.

왜 사람들이 많은지 알 수 있었다.

매콤한 맛이 뒷통수를 뙇! 하니

때려주는 얼큰함.

딱 좋다. 얼큰하다.

 

음...계란찜이 필요할 사람들도

존재하지만 필자는 필요없는데..

우리 직장동료들 돈 많아유...

 

 

 

그래도 돈내고 먹는거니까

나도 맛은 봐야하지 않겠어?

 

얼추 이래저래 촵촵먹어주고 나니까

드디어 피니쉬샷.

 

 

빠른 회전이 필요한 곳에서 계란찜을 추가 주문하고

그러면 시간이 오래걸리기 때문에

나름대로 미리 주문할건지 물어보는 시스템에

추가 주문은 불가능하겠구나 생각이 들었다.

 

얼큰한 맛이긴 하지만

필자는 이정도면 버틸만한 수준.

계란찜은 본인 취향껏~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