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매번 누누이 얘기하지만

이 놈의 독립문역 인근은 그 흔하디 흔한

맛집 하나도 드물게 존재하는 

점심식사 해결의 불모지라고 할 수 있는 곳이다.

 

그러다 보니 멀어도 영천시장으로

와야 하는 단점이 있지만 그나마 이쪽으로 오면

답답한 독립문 인근의 무거운 기운보다

사람 살아가는 기운을 느낄 수 있어서 좋다.

 

그런 곳중에 필자가 이날 먹었던 메뉴.

 

 

오늘은 간단한 포스팅이 될 듯 하다.

간단한 짜장면과 안매운 생굴짬뽕과 

탕수육 등의 간단한 메뉴만 취급하는 

손씨네 짜장면에 다녀온 이야기이다.

(2022년 3월경 방문)

 

필자는 이날 그냥 간단하게 짜장면만

해결하기 위해 다녀왔다. 

 

 

메뉴는 저 멀리 있어서 안보이지만

짜장면과 중국식 물냉면. 그리고 탕수육과

하얀 육수의 생굴짬뽕이 주류인데

생굴짬뽕과 물냉면은 왠지 시즌메뉴이겠구나

싶은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특이하게 짜장소스를 많이 만들어서

즉석에서 포장용으로 파는데 

밥비벼먹기 좋게 한통씩 파는 느낌이었다. 

 

그래도 역시 짜장은 밥보다 면이지..

 

 

 

필자가 주문한 짜장면.

흔히 생각하는 중화요리 전문점에서

파는 짜장면 느낌도 있지만 그 느낌보다는

우동이랑 짜장면을 같이 파는 그런 

밤에 야식 혹은 속풀이용으로 파는 국수집에서

볼 수 있는 듯한 짜장의 느낌이었다.

 

뭔지 모르겠지만 참 정겹다. 

 

 

그렇게 한그릇 호로록 하기전에

한입샷을 하고 슥슥 비비가면서

한그릇 뚝딱 해치웠다.

 

조금은 단맛보다 고소한 맛이

강렬했던 기억이 난다.

흔히 먹는 짜장면 느낌하고는

색다른 느낌이라 색다른 경험이었다.

 

이제 여름이라 중국식 물냉면

먹어보고 싶은데 먹을 기회가 생길지 모르겠다...

 

 

라고 할 줄 알았지만 최근에

어쩌다 보니까 다녀왔다.

그것도 중국식 물냉면..

일명 땅콩소스와 해물이 적당히 들어가는

타입의 냉면인데 맛은 음...

 

일단 필자가 싫어하는 오이는 제외 요청.

그리고 해물이 어느정도 들어갈 줄 알았으나

가격에 비해서는 다소 아쉬운건 사실이다.

 

새우나 오징어도 좀 들어갈 줄 알았는데

가격을 생각해보면 음... 글쎄... 이런 생각..

맛은 진짜 우리가 흔히 아는 중국식 물냉면 그 자체다.

새콤한 육수 + 고소한 땅콩소스.

 

하지만 딱 거기까지..

이 곳에서 믿을 것은 짜장면 뿐인듯..

 

탕수육과 만두는 혼자 먹기에

버거운게 사실이니...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