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현역 라멘'에 해당되는 글 1건

국내에 라멘이 유행한것도 불과 몇년 안됐다고 할 정도로

그 역사는 굉장히 짧지만 그 만큼 라멘만 도전하러 다니는

사람들도 많아졌을 정도이다.


하지만 초창기의 일본라멘은 지금 생각해보면 

참...어떻게 이런 라멘을 먹고도 맛있다고 했을까 

그런 생각을 가질 정도였는데 이제는 다양성과

응용성도 겸비되고 그 만큼 전문성도 갖춘 라멘 맛집이 많아졌다.



사실 오늘 목적이 있어서 다녀온 라멘집은 아니지만

꽤나 오래전에 다녀왔던 

기억이 있어서 다녀온 라멘집이다.

서울 신논현역 논현역 사이..

일명 강남 번화가 중 또 다른 골목쪽..

일명 백종원 없는 백종원 골목으로 불렸던 곳에 위치한 울트라멘



울트라멘 라멘집이 언제 생긴 곳인지는 잘 모르겠으나

확실한 것은 지금 생겨서 네임드 되기 시작한 라멘집들이

개업하기 한참 전에 생겼던 곳이라고 할 수 있으니

정말 오래됐어도 한참 오래됐다는 

이 나올 수 밖에 없는 곳이라고 한다.







메뉴는 대략 이런 느낌.

라멘이 주류이긴 하지만 뭔지 모르게

사이드 메뉴도 은근 많다.


원래 필자가 좋아하지 않는 메뉴판 스타일이지만

여기서는 이래도 된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었다.


왜냐고? 여긴 여기만의 츠케멘

있었기 때문이다.


다른 돈코츠 라멘이야 맛본 기억이 있으니

츠케멘 덕후가 된 이상 여기서도 여기만의 츠케멘을

맛봐야 하지 않을터.



이날은 정말 여기를 와야 하는 운명이었나 보다.


사실은 신사역 쪽에 새로 생긴 츠케멘집이 있다고 해서

거길 다녀올려고 했으나 사실 왠지 안할거 같은 느낌이 들어서

불안불안했던게 예상에 딱 맞아 떨어져서 역시 헛탕...


그렇다고 연남동으로 넘어가려니 시간도 없고

이곳 울트라멘의 선택은 어찌보면 운명이었을라나..



겉보기는 나는 라멘집이오 외치지만

하지만 1세대 로써의 변함은 전혀 없다는 

느낌마저 확실히 받을 수 있었다.


사실 필자가 입맛이 까다로워봐야 무슨

제이미 올리버도 아니고 고든램지도 아니고

그래봐야 소시민이 그냥 즐겁게 라멘을 즐길 수 있고

그나마 필자만의 즐기는 맛이 있기에 라멘을 즐기지만

이날 만큼은 또 다른 맛을 즐겨보려고 한다.



그나마 이 곳에서의 재미...

자동으로 갈아주는 후추통 기계..

그리고 자동으로 갈아주는 깨 기계...


그리고 여기서는 취급하는 국산 생맥주 한잔...


정말 오래전에 다녀오고 오랫만에

와본 라멘집 답게 여전한 느낌이다.







초생강김치...

물론 필자도 반찬을 잘 먹는

스타일은 아니지만 여기는 여기만의 

스타일이라고 해야하지 않을터인가..


김치에 초생강...그리고 라멘...

싫어할 사람들은 싫어하겠지만

분명 좋아하는 사람들도 있을거 아닌가..


그리고 반찬에서도 1세대의 라멘은 역시

도전의 무서움을 알기에 한국 스러운 김치가

커버를 해준다는 느낌을 받을수 있다.


그 당시의 라멘마일드하지만

그 마저도 과감한 도전이 될 수 있었기에

지금와서 생각해보면 그 초창기의 라멘들은

그럴수 밖에 없었다..


그리고 여기도 그랬을것이고 말이다.



그리고 드디어 나온 츠케멘 라지 사이즈.


이 곳 울트라멘 근처에 츠케멘으로 좀 유명하다고 공중파에도

나왔던 다른 라멘집이 있는데 솔직히 거기가 더 가까워서

거길로 가려다가 거긴 아무리 생각해봐도 내입맛에도 안 맞고

이건 절대 먹어줄 수 있는 맛이 아니라고 생각했기에

오히려 이 곳으로 온 선택은 탁월했던 듯 하다.


솔직히 몇년전에 가서 지금도 잘 모르겠지만 

쓸데 없는 도전은 하기 싫어지는 그런 곳이었기에..



이 츠케멘에는 안어울릴 듯한 숙주...

하지만 멘마와 미역 식감을 돋게 만들어주고

챠슈야 뭐 기본은 하고..

면도 그냥 기본 수준...


그나마 다른 츠케멘 집들에 비해서는

중면보다는 조금 더 가느다란 면을 쓰기에

이 점은 확실히 새로운 느낌을 받을 수 있었고.



그리고 드디어 받아본 츠케멘의 핵심인 국물

일명 츠케지루이다..


스프 한숟가락을 떠서 느껴본 것은

역시 1세대의 라멘에 걸맞는 마일드함.


하지만 그래도 나름대로 그 1세대들에게

도전을 권하는 느낌이 드는 농도와 염도.


물론 필자의 입장에서는 농도나 염도는

굉장히 마일드하다는 느낌..


그리고 얼핏 올라오는 유자향의 느낌..

1세대들에게 접근하기 쉽게끔 하면서도

나름 츠케멘으로써의 기본은 지켜보려고 노력한 흔적.



한입샷을 찍고 챠슈한입샷

엉망진창이지만 그래도 기본은 한다는 느낌.


맛집이라는 기준은 사람마다 다르다.

라멘도 그렇고 말이다.


지금의 라멘이 현재의 라멘 매니아들을

어느정도 충족했다면 여기의 라멘은

결국 대중화 + 매니악화 이전의 새롭게

접할 기회를 가져오게 하는 그런 느낌의 라멘이었다.








마일드하고 필자에게는 약하지만

일반인들에게는 적당한 짭쪼름함을 느낄 수 있는 츠케지루


국물을 한숟가락 호로록 했을때와

면과 함께 찍었을때의 호로록 한입 한 느낌은

역시 츠케멘 좀 한다는 곳들 보다는 굉장히 마일드하고

굉장히 점성이나 스프가 면에 묻어나는 수준은 좀 덜하다


이게 참 묘하다... 여기선 이게 당연한 것이다.



맥주 한잔 콸콸콸 마셔가면서 생각해봐도

물론 지금의 필자가 선호하는 라멘에는 범주가

조금 벗어난다.


하지만 엉터리로 하는 라멘집들하고 비교하면

여긴 최소한 일본라멘으로써의 신조는 버리지 않은 느낌.


그렇기에 제 아무리 필자의 범주에 벗어나도

정말 맛있게 먹었다고 느낄수 있었던 부분.


츠케멘으로써 면의 삶음새굵기도 좋았고

스프..일명 츠케지루도 일반인들이 접하기 쉽게끔

난이도를 낮춘 느낌이라고 하지만 확실한

츠케지루 느낌은 알 수 있었다.



국물을 계속 호로록 호로록 하고 있으니

여자 사장님이 여기 처음왔냐고 물어보신다.


"헤헤.. 처음은 아닌데 안 온지 너무 오래돼서..."


그리고는 국물 더 필요하면 

와리스프를 주신댄다. 얏호!!!!!! 


원래 주는건데 시스템을 잘 모르니 

달라고 얘기도 못했는데 바로 준비해 주신다.


그래... 이거에서 이미 기본 라멘 원칙은 지킨다는 것을

확실히 알 수 있었던 대목이다.



이게 나라...아...아니 이게 라멘이다...

그리고 그렇게 확실히 다 먹은 피니쉬샷.


홍대에 논란을 일으켰지만 그건 그거대로

맛이 괜찮았던 그 츠케멘 전문점의 맛이랑 

나름 스타일이 비슷해서 

오히려 마일드한 느낌의 츠케멘으로는

필자도 충분히 맛있게 먹고 온 후기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논현동 166-2 | 울트라멘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