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연말이다. 이미 방학을 한 사람들도 있을테고 새해 여행 계획을 세우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참 시간이 눈물나게 빠르다.

여행을 하다 보면 식사 문제 해결에 애로사항이 꽃피우는 경우는 다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아무리 일본이라는 문화가 한국과 비슷해도 외국은 외국인 것이다. 

그럴때 편안한 곳이 바로 지하상점가백화점 옥상 식당가선택의 어려움을 타파할 수 있다는 점이다.

특히 하카타역 지하쪽에는 하카타 1번가라는 각종 식당이 모여있는 거리가 있다. 이 곳의 지하상가에는 다양하지만 최소한 실패를 할 수 없는 검증된 중간 이상은 한다는 식당들이 모여있다는 점이다.



하카타역 지하에 위치한 하카타1번가  식당거리. 

이 곳에서는 결정장애가 있는 사람들도 최소한 맛집 탐방에 어려운 사람들도 기본 이상은 하는 퀄리티의 맛을 내는 식당들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국적불문 다양한 식당들. 

특히 초밥, 모츠나베, 우동, 중화요리 등등 다양한 장르의 음식을 만나볼 수 있다.



오늘 우리가 간 곳은 바로 롱후 다이닝 Long-hu Dining 중화요리 전문점의 스멜이 묻어나는 볶음밥 전문점이었다. 

아. 물론 일본식 중화요리라는 점은 잊지말아야 할 것이다. 

중국인들에게 우리나라의 짜장면을 얘기하면 이건 중국요리가 아니라고 얘기하는 사람들이 있는 거처럼 여기도 일본식 중국 요리라고 보면 된다.



하카타역 인근으로 직장인들이 많고 유동인구가 많아서 그런지 홀에서 식사하는 것 외에도 포장 도시락 메뉴도 판매하고 있었다. 

일본은 아직까지 도시락 문화가 잘 발달되어 있는 나라라는 점이어서 그런거일 수도 있다.



방문시각이 점심시간이 막 끝나고 얼마 안된 시간대여서 그런가. 역시 사람들이 많이 없다. 점심시간에 꽤나 꽉 찼던 느낌이 부엌에서 설겆이 소리만으로도 알 수 있었다. 전체적으로 외국인 보다는 현지인들이 식사하러 오는 느낌이 다분했다.



아직 런치가 가능하다는 이야기를 듣고 런치타임대의 식사 정식 메뉴를 골랐다.

일단 메뉴명은 선택하는 볶음밥과 롱후 런치 세트(디저트 제외 1개), 한개는 디저트 추가.

이렇게 주문을 하였다.

볶음밥의 선택은 1번과 4번. 1번은 챠슈볶음밥. 4번은 무와 호타테 가리비살? 사실 완전한 일본어 능력자가 아니기에 일단 고기가 안들어갔고 호타테라는 단어를 보고 고기는 없겠구나 싶어서 주문한 4번. 



역시 중화요리 답게 자스민차가 나온다. 

블로그 포스트 쓰면서 몰랐는데 이 식당. 프랜차이즈였다. 

다만 지점은 전국에 20개정도? 몇개 없고 핵심적으로 관리만 열심히 하는 듯 하다. 



우선적으로 나온 기본반찬 계란국. 

일본은 일단 기본적으로 짜게 먹는다. 우리나라보다 그 염도가 심했으면 심했지. 

절대 덜하지 않다. 저염식인 사람들은 조금 난감할 수도 있다.


역시 메인중에서 우선적으로 나온 챠슈볶음밥. 

이거 나쁘지 않은데? 볶은 수준도 기본 이상은 하고 찰기있는 밥으로 잘볶았다. 

간도 꽤나 간간한 스타일. 이렇게 저렇게 마구마구 처묵처묵 하면 되는거다.



그리고 나온 가리비 볶음밥. 특이하게 무가 들어간 점이 특이하다. 

일본애들은 무를 굉장히 좋아한다. 

우리나라 사람들에 비해서 무를 음식에 사용하는 빈도가 굉장히 높다고 해야할까 모르겠다. 그만큼 무를 좋아한다.



마지막으로 점심 세트에서 빠진 마파두부가 같이 나온다. 한국식 마파두부와 스타일은 다르지만 조금 짜고 물린다고 싶을때 매운 맛이 오니까 역시 느끼한 맛도 확 잡아주고 개운해지는 맛이 온다.


최소한 기본이상은 하는 맛이라고 기대했기에 역시 실패는 안했다. 

맛이 없을 수 없는 기본 이상의 메뉴들과 스타일. 

어느 누구도 밥 고민이 되고 그럴때 무난하게 선택가능한 메뉴이다.





위치 : 하카타역 하카타 시티 지하1층 博多1番街로 진입한 후 약 10~15m근방에 위치함.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후쿠오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