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 패션타운 그리고 흥인지문. DDP 및 평화시장 , 동묘 구제시장 및 동대문 종합시장, 완구시장 , 광장시장까지 한 구역에 굉장히 오밀조밀하게 모여있는 서울의 중심시 동대문.

은근히 맛집이라고 치자면 별거 없는 의외의 맛집 불모지이다.

그 흔하디 흔한 인스타그램 , 페이스북 에도 동대문쪽으로는 괜찮은 식당들이 하나도 없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물론 오랫동안 자리 잡은 노포 들이나 특정 컨셉들의 식당들은 있지만 캐주얼하고 좀 편안히 먹을만한 것은 없는게 특징.

일식 초밥좀 맛보려고 한다면 좀 멀리 나가봐야 하는데 현대시티아울렛을 한번 뒤져봤다.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보다는 동대문역에서 가까운 현대시티아울렛 동대문점.

지하 푸드코트에 마련되어 있었던 바르미스시 초밥 전문점.

초밥 8개에 우동까지 해서 7900원이라는 가성비 맛집이라고 하는데 한번 도전해봤다.

가격이 저렴해도 맛이 없으면 뭐든지 꽝이니까 꽝인지 당첨인지는 긁어봐야 알겠지.



가격이 범상치 않다. 

우동이나 모밀은 정식으로 거의 다 포함인 듯  하며, 그외에 초밥의 구성과 갯수에 맞춰서 메뉴를 정하는 방식인 듯 하다.

일반적으로 동네 초밥집의 가격보다는 굉장히 저렴한편.

초밥 원가를 생각해보면 저렴한 편이긴 하지만 이상하게 초밥은 그 가격만큼 퀄리티도 비례된다는 생각때문일까.

가격이 저렴하면 조금은 의심이 가는 편이기도 하다.





특이하게도 초밥 (스시) 같은 일식을 주로 취급하는 식당임에도 모든 서비스가 다 셀프 서비스였다.

주문도 직접 카운터에서 주문한 후에 번호가 뜨면 음식을 가져오는 방식.

여타의 푸드코트 시스템과 다를 것이 없다.

인건비를 절감시켜서 그걸 맛집에 걸맞는 맛으로 환원한 것일려나 궁금해졌다.




우리가 주문한 것은 특선초밥 정식 (모밀 소바)

그리고 초밥 8개 + 우동정식

이렇게 주문하였다.


특선초밥에는 와규 , 참치 , 연어 , 광어 , 초새우 , 장어가 각 2개씩 구성되어 있었다.

사이드는  고로케, 고구마 튀김, 샐러드, 모밀 소바로 구성되어 있었다.





그리고 나머지 초밥 8개 우동 정식.

구성은 대략 요러하다.

다만 우동이 1인당 한 그릇이 아닌 전골에 한꺼번에 같이 끓여서 먹는 방식.

요건 좀 특이했다.



그렇게 오늘도 의미없는 한입샷으로 마무리.

초밥은 생각했던 것 보다 밥도 고슬고슬하고 맛도 괜찮았다.

생선도 기대했던 것 보다 두껍고 씹는 맛도 잘 살려져 있었다.

오히려 실망이었던 점은 모밀 소바의 국물이 굉장히 심심하고 약했다는 점.

오히려 우동의 국물시원하고 깔끔한 느낌이어서 술 마신 다음날 먹기에도 부담 없는 해장감을 느낄수 있었다.


가격때문에 그저 그럴 줄 알았던 초밥의 퀄리티에서 의외의 결과를 마주할 수 있었다.

가격도 괜찮도 도 괜찮아서 한끼 식사로 가볍게 잘 해결하고 왔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을지로6가 17-2 | 바르미스시 현대시티아웃렛동대문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