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명 후쿠오카의 명물이라고 하면 몇가지가 떠오를 것이다. 그 중 하나가 바로 모츠나베

모츠나베는 오죽하면 하이츄 젤리 선전때도 하카타 모쯔모쯔 하면서 모쯔나베가 유명하다고 말한다.

그리고 그 다음이 바로 명란젓. 명란젓은 대한민국에서 살던 일본인이 맛본 젓갈의 맛을 잊지못해서 후쿠오카로 기술을 가져가 발전시킨 일화는 워낙 유명하다.

그리고 그 다음으로 유명한 메뉴가 바로 고등어인데 보통 후쿠오카에 가면 사바테츠에 가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하지만 혼자 가기에 가격적 부담도 크고 줄서야 하는 단점이 있는데 외국인들은 드물면서도 맛있기로 소문난 현지인의 맛집. 

JR 하카타역 10층 하카타 시티에 위치한 고등어 맛집 사바만의 이야기이다.



JR 하카타역 하카타 시티건물 10층에 위치한 쿠우텐 거리. 그 곳에 위치한 사바만. 나가사키 직송이라는 타이틀을 걸고 굉장히 신선한 고등어만을 엄선해서 내준다고는 이야기가 있었다.

실제 JR하카타 시티에 입점해 있는 식당들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 보다 맛이나 서비스가 떨어지면 절대 입점이 불가능한 최소한의 맛과 서비스는 보장된 식당이라고 할 수 있다. 

일단 각설하고 들어가보도록 하자.



점심메뉴는 단품정식 메뉴가 있다. 특이하게도 고등어 초밥도 있었으며, 그 외에는 다양한 사이드 메뉴도 즐비해 있었다. 

물론 단품메뉴를 먹기에는 조금씩 다양한 메뉴를 맛보고 싶었기에 여러모로 지켜봤다.



지금 보이는 사진에 나온 정식이 바로 이 곳 사바만에서도 제일 잘나간다는 메뉴라고 한다. 

메뉴명은 마사바노고마사바테에쇼쿠. 우리나라 의미로는 진고등어의 참깨고등어정식이라고 보면 된다.

우리가 선택한 메뉴는 이걸로 선택. 

그 외에 점심 런치 메뉴 중 굉장히 비싼 메뉴 마사바오츠쿠리사토하나카고고젠으로 고등어 바구니 정식이라는 의미로 보면 된다.



내부는 점심시간이 절정에 달했는데도 다소 조용한 느낌. 꽤나 유명한 맛집으로는 알고 있는데 의외로 나이든 손님들이 좀 더 많은편. 

이 의미는 결국 일본도 천연의 생선보다는 젊은 입맛의 고기류를 굉장히 좋아한다는 의미라고 볼 수 있다.

물론 나도 고기파이지만 후쿠오카에 온 만큼은 고등어를 꼭 선택해보고 싶었다. 

그리고 역시 가격이 좀 쎈편이라서 오기 힘든거 인가 라는 생각도 가져본다. 



드디어 나온 마사바노고마사바정식. 

한글로 편안히 쓰자면 참깨소스 고등어 회 정식이라고 하면 될 듯 하다. 정갈하면서도 깔끔하지만 의외로 가득가득한 양이 참 놀라울 따름이다. 



이 요리가 바로 후쿠오카. 특히 이 곳 사바만 에서의 시그니쳐 메뉴라고 할 수 있다. 고등어 참깨소스 회. 고등어는 알다시피 회로 먹기 정말 어려운 녀석 중 하나이다. 성질도 급하고 죽는 순간 산패 및 히스타민 중독까지 일으킬 정도로 골치 아픈 아이이다.

더군더나 제일 위험한 고래회충. 일명 아니카시스의 위험으로 인해서 가장 회로 먹기 골치아픈 어종 중 하나이다. 하지만 한번 맛보면 그 위험함도 감수할 정도라고 하니까 말이다.

아, 물론 전문 요리사들이 이런거 하나 모를 정도로 어수룩한 사람들도 아니고 기본적으로 고등어는 왠만한 경력으로는 만지기도 힘든 만큼 신선하고 비리지 않는 냄새만으로도 고등어를 참 잘 잡는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그리고 고등어 구이. 오븐에서 카와이 하게 구워서 맛깔난 껍질채로 나오는 이 고등어 구이는 무 오로시와 레몬즙을 활용하여 구워진 직후의 비린맛도 잡을 수 있도록 아주 제대로 구워진 듯한 느낌이었다. 

기본적인 맛집의 이상은 한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그리고 당연히 흰밥. 그리고 츠케모노. 그리고 숙주무침. 일본은 콩나물보다 숙주무침을 즐겨먹는 편이다. 그리고 우리나라처럼 잡곡밥을 먹는 문화가 아닌 오로지 흰 쌀밥만을 즐겨먹는 문화라고 볼 수 있다.

사실 일본 쌀이 굉장히 맛있긴한데 탄수화물 중독 및 소화. 그리고 당뇨병의 문제로 인해서 우리나라는 다양한 잡곡을 섞어서 더욱 더 건강하게 먹는 문화이지만 일본은 흰 쌀밥 하나만으로 맛있는 반찬을 같이 먹는다는 문화가 큰 듯 하다. 



그리고 미소시루. 샐러드. 아주 좋은 미역을 사용해서 국물의 진한 맛을 잘 끌어 당긴듯 하다. 아. 샐러드는 오이가 들어가서 조금은 실망. 

일본애들도 오이를 굉장히 좋아하겠지만 분명 일본에도 오이 알러지가 있는 사람들이 분명 존재할 듯 하다. 



잘 구워진 고등어 한 젓가락상큼한 무 오로시가 맛이 없을 수가 없고. 

신선한 고등어 회 한점참깨소스. 그리고 와사비 한꼬집과 함께하는 그 맛은 당연히 알듯 모를듯 하지만 왠지 맛을 안 보면 힘겹다고 말할 수 있는 그 맛이다.

비싼 비용을 감내하고 가기에는 본인의 주머니 사정이 안 좋다면 점심 식사로 조금씩 맛보고 소확행을 할 수 있는 맛집이라고 할 수 있다. 



이 곳 JR 하카타역 하카타시티 쿠우텐에는 9,10층에 걸쳐서 다양하고 맛있는 레스토랑들이 즐비해 있다는 점이다. 가격적 메리트도 좋고 특히 이것저것 계획없이 왔는데 그래도 맛있는 것을 먹고 싶고 멀리 가기 싫은 사람들이라면 이 곳 만큼 좋은 선택은 없을 것이다.

무엇보다 엄격하고 까다로운 심사를 거쳐서 통과한 뒤에 입점한 식당인 만큼 저 곳 사바만 외에도 다른 식당들도 후회없는 선택이 될 듯 싶다.


몰랐는데 한국어 메뉴판이 존재하고 있으며, 저녁시간대에는 흡연도 가능하다고 한다. 

런치는 오후 3시 이전까지인듯 하며, 자세한 내용은 https://r.gnavi.co.jp/fd531rmh0000/ (사바만 홈페이지) 에서 확인하도록 하자.

JR 하카타 시티 식당가 홈페이지https://www.jrhakatacity.com/kooten/




가는 방법 : 하카타역내에서 엘레베이터를 타고 10층으로 올라가면 쿠우텐이라는 거리를 찾을 수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후쿠오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