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연초에 화려하게 발표한 갤럭시 S10의 발표는 정말 역대 갤럭시 시리즈 중에서 가장 잘 만들어진 스마트폰이라는 이미지를 제대로 박았다.

실제로 삼성에서도 이러한 역량을 발판 삼아 대대적인 마케팅을 하는 듯 해보였다.

어찌됐건 남들도 다 구매한다는 갤럭시 S10.

비록 내꺼는 아니지만 부모님 스마트폰으로 개통해 드리면서 그러한 겸사로 개봉기를 작성 해보려고 한다. 








지난 에넥스텔레콤의 A6000요금제에서 큰 변함 없이 기기변경 신청을 통해서 다시한번 신청해서 받아온 패키지의 모습이다.

약정 없이 6000원짜리 요금제. 그리고 전화 데이터 문자가 기본적으로 탑재된 요금제로 신청해서 받았다.



그렇게 받아온 갤럭시 S10의 박스 모습은 이러하다.

유심카드 봉투가 있었으며, 자그마하지만 강렬하게 10이 그려져 있는 갤럭시 S10의 박스 모습.

용량은 128기가의 QHD의 아몰레드 액정. 기본형 디자인이다.

색상 선택은 프리즘 그린이다.





케이스를 개봉 한 후의 모습은 대략 이러하다.

전면에는 어떠한 버튼도 없이 베젤을 최소화 시킨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그리고 후면의 프리즘 그린의 색상 모습.

간략한 마이크로SD 카드 및 유심 장착 방법이 그려져 있는 스티커가 있었다.

3가지의 카메라 모듈이 다양한 모드 및 조건에 맞는 사진 촬영이 가능하게 끔 만들어진듯 한 것을 알 수 있었다.



내부 구성품은 필요로 하는 것이 바로 보이는 것을 알 수 있다.

AKG 이어폰과 충전기. 하만카돈의 이어폰 음질은 말할 거 없이 좋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예전 같았으면 핸드폰이나 스마트폰을 구매하면 정말 다양한 악세서리 및 무수한 설명서가 존재함을 알 수 있었는데 이제는 그런거 없다.

충전기. 케이블, C타입 젠더. 그리고 이어폰. 설명서. 본체. 이게 전부이다.

아. 유심 추출핀도 빠지면 섭하지.

이정도가 전부인 듯. 

심플한 구성으로 패키지 사이즈도 줄이고 있었다.






이번 갤럭시 S10의 특징은 이렇게 초기에 쓸수 있게끔 투명 케이스가 기본 제공되고 있었다.

케이스 구매하기 직전까지는 쓸수 있게끔 잘 마련해준 듯 하다.

그리고 갤럭시 S10 본체에 미리 보호 필름도 붙여져 있어서 차후에 보호필름 구매를 미리 해놓은 후에 나중에 필름이 찢어지면 다시 붙여도 되니까 초반에 바로 사용하게끔 잘 마련해놓은 것을 알 수 있었다.



그렇게 구매를 해서 처음 작동을 시킨 모습.

역시 우측 상단의 카메라가 뚫려있는 펀치 액정.

노치 액정과는 달리 한쪽으로만 카메라를 몰아놓고 액정을 최대한 넓게 사용하는 만큼 장점 및 단점이 극명히 갈리면서도 최대한 공간을 남기지 않았다는 점은 높이 살만하다.

솔직한 심경으로 리뷰도 해보고 싶고 사용기도 써보고 싶지만 나보다 훌륭한 리뷰어들이 많이 존재하기 때문에 나는 단순히 개봉기 정도로만 포스팅을 마무리 하려고 한다.


<어떠한 지원 없이 직접 돈 주고 구매한 후기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 미네스랑 같이 협력을 하고있는 무명 유튜버 LEIMENT가 최근에 중국에서 SJ7 STAR이라는 액션캠을 구매했다고 한다. 그 냄새를 맡고 동영상을 촬영하는 그 분의 틈에 꼽사리를 껴서 사진을 찍고 블로그 소재를 삼아 오늘은 SJ7 STAR의 개봉기를 포스트 하려고 한다.

사실 내 액션캠은 아니지만 그래도 대륙의 기상에는 안맞게 Go Pro는 압살하는 수준의 가격대와 퀄리티를 발휘한다고 하니까 일단 개봉을 해보도록 한다.



꽤나 길쭉하고 근사한 SJ CAM SJ7 STAR의 패키지 외관. 정말 근사하게 잘 나왔다. 여기서 제일 주목할만한 점은 4K 30fps가 가능한 액션캠이라는 점이다.

4k에 30fps를 쓸 일은 거의 드물겠지만 그 만큼 FHD 사이즈의 동영상을 120fps로도 촬영이 가능한 스펙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스마트폰으로 제어도 가능한 앱을 받을 수 있다고 한다. 근데 뭐 내가 사용할 것은 아니니까 그렇다 치지만 LEIMENT처럼 유튜브를 처음으로 하면서 다양한 컨텐츠를 만들어야 하는 사람들이라면 비싼 비용 들이지 말고 어플을 이용해서 제어를 하는것도 나쁘지는 않을 듯 싶다.



이렇게 SJ CAM의 사양이 대체적으로 자세히 나와있는데 생각외로 가격을 생각해보면 스펙이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로 잘 만들어졌다는 것은 확실히 알 수 있었다. 

SJ7 STAR에 들어가는 렌즈 모듈은 소니에서 생산된 모듈을 사용하는 듯 했으며, 화소수도 꽤나 높았고 그만큼 고화질 영상 처리를 위한 CPU 처리 능력도 대단한 듯 하다.


꽤나 길쭉하고 크나큰 패키지에 자그마한 액션캠 하나가 덩그러니. 하지만 그 액션캠에는 더불어서 방수케이스에 씌워져서 마주하고 있었다.

요즘 액션캠의 주 목적 중 하나가 레저 촬영용으로 활용이 되기에 그 목적으로 인한 방수케이스는 이제는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된 느낌.


드디어 저 자태로운 SJ7 STAR의 모습. SJ8을 사려고 했다고 한 LEIMENT였으나 전면부에도 액정이 있으나 그게 필요없기도 하고 가격차이가 너무 심해서 일부러 이 SJ7 STAR을 선택했다고 한다.

그러고 보니까 SJ7 STAR자체만으로는 꽤나 잘 팔린듯 해 보였다.



박스를 개봉하니 나오는 다양한 부품과 메뉴얼. 그리고 보증서. 케이스 옆에는 정품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시리얼넘버가 가려져 있었으며, 그 씨리얼 넘버를 본사 홈페이지에 입력해서 확인 검증 과정을 거치면 정품 혹은 가품인지 여부를 볼 수 있다.

LEIMENT가 구매한 SJ7 Star 액션캠은 병행수입이나 짝퉁이 아닌 정품인증 확인이 되어 있었다.


마지막으로 방수팩이 액션캠이랑 분리해 놓은 모습. 그리고 작동시켰을때의 모습이 이쪽의 것이다.

핑크색 느낌의 샴페인 골드 색상은 검은색과 화이트 색상으로 분류되는 액션캠과는 달리 조금 더 세련된 모습이 물씬 풍겨났다.

카메라 자체에 문제도 없었으며, 부품도 문제 없었지만 다른 필요없는 부품을 위해서라도 기초 필수 부품만 따로 뺴고 필수 부품만 허가받고 팔게 했으면 좋겠다.

특히 자동차 블랙박스 기능은 액션캠을 사는 일반인 들에게는 딱히 큰 도움이 되지는 못하는 듯 했다. (애초 블랙박스는 더 좋은게 많으니까..)


적당한 가격대에 영상 컨텐츠, YouTube입문을 목적으로 하기에는 적절하게 좋았으며, 니콘1 j5가 좀 초라하다고 싶을 정도의 심경이 들기 시작했다. (내가 쓰는건 아니지만 말이지...)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