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 보유를 한 사람들은 가끔 본인만의 셀프 인테리어를 도전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물론 나 미네스 같은 세입자들은 제외이긴 하겠지만 말이다.

하지만 가족 중에서 자가 보유를 한 사람들이 꼭 있기 마련인데 바로 부모님 집이 아닐까.

오늘은 그런 집에서 오래된 방문 손잡이 현관 문고리를 직접 구매하여 셀프로 쉽게 설치하는 후기이다.



거의 약 20년도 넘게 지났다고 할 수 있는 손잡이.

구시대의 방에 설치된 문은 정말 나무가 튼튼하다. 좋은 나무로 만들어서 그런가..

오히려 설치보다 해체가 어렵다는 것을 알아야 할 것이다.

특히 처음으로 방문 손잡이 현관 문고리를 교체한다면 말이지...



우선 저렇게 돌리는 방식의 방문 손잡이는 저 철의 부분을 돌려야 하는데 쉽지 않기 때문에 송곳으로 지탱하여 돌려 보도록 한다. 

손으로 돌아가면 송곳 쓰지말고, 워낙 오래되어 뻑뻑한 경우만 송곳을 사용하자. 



바로 요렇게 말이다. 

요렇게 돌리면 된다. 보통 손으로도 가능하긴 한데 너무 오래되어서 뻑뻑하거나 각종 이물질로 굳은 경우는 저렇게 도구를 이용하는 수 밖에 없다.


우리는 호모사피엔스이니까 말이다.





사진의 순서가 뒤바꼈긴 하지만 이렇게 송곳으로 찔러 넣은 후에 손잡이를 당기면 저렇게 쉽게 빠지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이렇게 돌려서 빼고 보면 안에 한번 더 나사 못이 나온다. 이 것을 풀어주면 된다. 여기까지는 어렵지 않게 잘 될 것이다.

왜냐... 단순히 손잡이와 손잡이 간의 나사못이 박혀 있어서 표준 규격대로 풀고 조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게 위의 방법대로 나사못을 해체 하고 풀고 나면 바깥쪽의 손잡이는 알아서 다 분리되어 빠지게 된다. 

이렇게 셀프 인테리어가 쉽구나 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조만간에 정말 더 힘든게 나타날 수도 있다는 것을 염두해야 할 것이다.



그렇게 방문의 손잡이는 모두 해체하여 분리 완료하였으며, 남은 것은 잔여 부품들의 해체 작업을 해야 할 차례이다.

주로 문 사이에 붙어있는 부품이 그 대상이다.



요놈이 바로 나를 3~4시간 괴롭혀 놓은 아이이다.

이 문 자체가 옛날 방식의 원목으로 만들어진 문이다 보니까 굉장히 깊숙하게 박혀있을 뿐만 아니라 전에 거주했다가 팔고 간 주인이 20년전에 박아 놨을 때 너무도 이상하게 조여놔서 그런지 저 나사못 해체하는데에만 부시고 구멍 넓히고 뻘짓하다가 겨우 풀었는데 작성하는 지금도 팔이 아프다.

그렇게 저 클로저 부품도 모두 분해하여 탈거 시켜놔야 한다. 

부품 해체 하는데 3~4시간을 허비한 후에 설치할 방문 손잡이를 구매하여 꺼내 본다.



을지로4가 인근에 위치한 철물점에서 구매해온 방문 손잡이.

을지로4가 쪽에 가면 인테리어 용품 및 각종 철물 등을 취급하는 판매상들이 많이 밀집되어 있다.

특히 욕실 타일, 화장실 도기, 수도용 수전, 각종 인테리어용 철물, 조명기구. 도배, 장판 등을 취급하는 곳이 많으며, 도배 장판 등은 구매하면 전문 인력까지 알선 해서 대행해주는 곳이 많기 때문에 동네 같은데에서 한정된 디자인의 인테리어 용품 구매하지 말고 을지로에서 도매로 구매하고 모든 것을 다 해결해도 좋을 것이다.



설명서도 이렇게 써 있으니 하다가 어려운 부분은 방문 손잡이 설치법 설명서를 참고하도록 하자.



드디어 3~4시간 걸려 뺀 부분에 이 아이를 설치해야 한다. 

이렇게 문 안쪽과 바깥쪽이 구분되어 있는데 문 안쪽은 결국 방 안쪽을 의미하기 때문에 그 점을 염두하고 설치하도록 하자.



그리고 저 곳의 부분은 필히 본인의 문에 맞게 돌리도록 하자. 설치 직전에는 돌아가지만 설치가 된 직후에는 돌아가지 않기 때문에 필히 잘 확인 하고 돌려놓은 후에 설치하도록 하자.


그렇게 본인의 문 닫는 방향과 맞춰서 클로저 부분을 삽입해서 고정시키도록 하자.

필히 다시 얘기하는데 방향은 철저히 지키도록 한다.



이제 사각봉을 클로저 랜치에 끼워야 하는데 OUT부분에 유의하여 설명서를 보고 넣어야 한다.

참고로 OUT가 안써있는 경우위로 볼록하게 튀어나온 부분이 문 안쪽으로 들어간다고 생각하도록 하자. 

분명히 더 볼록하게 튀어나온 부분을 누르고서 넣으면 최대한 삽입된 후에 중간에서 걸릴 것이다.



그렇게 고정된 모습이 바로 이쪽의 것이다.

문 안쪽과 바깥쪽은 정확히 잘 확인하여서 집어넣도록 한다. 랜치. 그리고 사각봉 모두 방향 때문에 다시 설치해야 하는 불상사가 발생하는 부품이기 때문이다.


그렇게 클로저 랜치까지 잘 설치하고 사각봉까지 장착한 후에는 이 철제 마무리 설치를 하도록 한다.

물론 방향을 잘 확인하고 설치하도록 한다. 



드디어 손잡이 부분을 설치하도록 한다. 손잡이도 역시 방향을 잘 확인하고 문을 안에서 잠글 수 있는 부분과 손잡이 방향 등을 고려하여 설치하도록 해야 한다. 

그렇게 낀 후에는 둘이 맞물릴 수 있도록 나사 못으로 고정을 시키면 된다.



마지막으로 안에서 잠글 수 있는 도어락 나사 부분을 설치하면 모든 방문 손잡이 설치가 완료된다.


셀프인테리어를 목적으로 눈독들이는 분들이 있다면 꼭 한번은 도전해서 개고생 해보길 추천한다.


물론 필자인 미네스의 케이스가 좀 특이한 케이스였긴 했지만 좀 오래된 방문 손잡이 및  현관 문고리는 문과 랜치가 박혀진 부분이 오래되어서 잘 빠지지 않거나 손잡이 간의 맞물려져 있는 스크류 부분이 잘 안빠지는 경우가 있을 수 있다.


스크류 부분은 송곳을 이용해서 뺄 수 있지만 나사 못이 문에 박혀서 안빠질 시에는 정말 노답이다.


이때는 기술자를 부르거나 나사못이 마모되어도 뺄 수 있는 드라이버를 사서 빼는 것이 좋다.


간단한 부품 교체이지만 부품 교체 하나만으로도 큰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셀프 인테리어.. 세입자는 힘들겠지만 자가 거주자라면 한번 쯤 도전해볼만 하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