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728x170

이 포스팅을 이 더운 날씨에

올릴줄은 상상도 못했다.

 

워낙 바쁘게 살고 돈안되는 피곤한 삶에

지쳐서 점점 글이 밀리다 보니 어느샌가

절기상 여름 막바지 시기에 

작성할 줄이야...

(방문 시기 2022년 2월말)

 

이 날은 어쩌다 노가다를 해서 먹으러 가게된 곳인데

예전부터 유명하다고 익히 알고 있었지만

그냥 지나쳤던 곳.

 

 

서울 독립문역 대신고등학교 옆에 위치한

60년 원조라고 하는 도가니탕 전문점 대성집.

 

흔히 성시경이 다녀간 어머니대성집과 똑같은 곳으로 착각하는데

그 곳과 이 곳 대성집과는 전혀 다른 곳이다.

메뉴도 다른 곳이다. 

 

성시경이 다녀간 신설동 대성집이

해장국으로 유명한 곳이라고 한다면

이 곳 독립문역 대성집은 대통령들이 즐겨 찾았던 

곳이라고 하며 주력 메뉴는 도가니탕이라고 보면 된다. 

 

 

 

 

메뉴는 도가니탕이 특화된 곳이라 도가니탕이 상단.

그 밖에 곁가지 메뉴취급 받는 해장국도 있다.

 

내부는 생각보다 후줄근 하고 이 곳이

유명 맛집인가 싶은 생각이 들 것이다.

 

오히려 노포 맛집의 분위기는 찐하게 나는 것은 사실. 

 

 

이런 맛집 없기로 유명한 독립문역에서

유일무이하게 나마 행렬과 웨이팅이 지속되는

유일한 국밥집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듯 하다.

 

저 멀리 서대문역쪽 직장인들 뿐만 아니라 

인근 주민, 행인들...

기타 서대문 형무소와 임시정부기념관, 인왕산 등산을

갔다가 내려오는 사람들로 인산인해다.

 

점심시간 기준으로 좀만 늦게가도 

웨이팅이 살벌한 곳임을 실감한다.

 

말도 못하는 사이에 나오는 반찬들.

 

국밥에 어울리는 반찬 몇가지만 나오고 끝. 

 

 

그리고 받아든 도가니탕 보통.

서빙은 나름 빠른편이다.

 

지속적으로 끓여가면서 내주는 만큼

도가니탕의 국물은 맑은듯 진해 보였다.

 

낮부터 소주 한잔에 몸을 녹이던 사람들이

기억에 남는데 필자는 근무중이었기에 

당연히 꿈도 못꿀 조합이다.

 

어찌됐건 도가니탕을 받아 들었으니 맛은 봐야하지 않을까?

그 긴 줄의 웨이팅을 뚫고 올 만한 맛집인지 말이다. 

 

 

 

국물 참... 뽀얗다.

국물 마신 사진은 없지만

고소하다. 

 

설렁탕의 그것과는 다르고

곰탕의 그것과는 또 다른 느낌의 맛

 

국물의 느낌은 엄청 진하다

엄청 맑다 이런 느낌이라기 보단

육향을 잘 느끼도록 노력하는 느낌의 맛이다.

 

자극적인 듯 하면서도 자극적이지 않는 맛.

딱 적절히 우러나온 국물 맛이라고 해야할까..

생각보다는 그냥 보통 수준의 국물이라 엥? 

이랬다. 

 

 

그리고 건져본 도가니탕의 메인인

도가니와 스지들...

그렇다. 국물이 이곳은 메인이라고 

보기 어려운 곳이었다.

 

일단 여타의 도가니탕 전문점이나 도가니탕

취급하는 식당들 치고 도가니라곤 쬐끔밖에 안들어가고

그나마 고기도 안넣어주는데 여기는 그나마

도가니도 많고 고기도 나름 실하게 넣어준다.

 

콜라겐 덩어리의 도가니들...

국물보다 도가니를 먹기 좋은 곳이었다.

 

그래서 소주가 땡길수 밖에 없었던 구성..

 

 

이렇게 도가니...스지...

촉촉 건져가면서 맛간장에 찍어가며

먹다보면 음... 

 

이 곳은 미슐랭 맛집, 도가니탕 1티어 맛집

이라고 할 수 있겠지만

필자 입장에서는 도가니라는 메뉴를 크게 좋아하지

않아서 그런것도 있지만 국물의 농도를 좀 더 

중요하게 생각하기에 조금은 그냥 그렇다고

생각할만한 맛이었다. 

 

기운이 허할때 먹는 도가니를

듬뿍 먹고 싶다면 이 곳 만한 곳은 없을 것이다.

 

국물 맛으로 먹는 사람들은

살짝 아쉬울 수도 있는 대목. 

 

반응형
그리드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728x170

매번 누누이 얘기하지만

이 놈의 독립문역 인근은 그 흔하디 흔한

맛집 하나도 드물게 존재하는 

점심식사 해결의 불모지라고 할 수 있는 곳이다.

 

그러다 보니 멀어도 영천시장으로

와야 하는 단점이 있지만 그나마 이쪽으로 오면

답답한 독립문 인근의 무거운 기운보다

사람 살아가는 기운을 느낄 수 있어서 좋다.

 

그런 곳중에 필자가 이날 먹었던 메뉴.

 

 

오늘은 간단한 포스팅이 될 듯 하다.

간단한 짜장면과 안매운 생굴짬뽕과 

탕수육 등의 간단한 메뉴만 취급하는 

손씨네 짜장면에 다녀온 이야기이다.

(2022년 3월경 방문)

 

필자는 이날 그냥 간단하게 짜장면만

해결하기 위해 다녀왔다. 

 

 

메뉴는 저 멀리 있어서 안보이지만

짜장면과 중국식 물냉면. 그리고 탕수육과

하얀 육수의 생굴짬뽕이 주류인데

생굴짬뽕과 물냉면은 왠지 시즌메뉴이겠구나

싶은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특이하게 짜장소스를 많이 만들어서

즉석에서 포장용으로 파는데 

밥비벼먹기 좋게 한통씩 파는 느낌이었다. 

 

그래도 역시 짜장은 밥보다 면이지..

 

 

 

필자가 주문한 짜장면.

흔히 생각하는 중화요리 전문점에서

파는 짜장면 느낌도 있지만 그 느낌보다는

우동이랑 짜장면을 같이 파는 그런 

밤에 야식 혹은 속풀이용으로 파는 국수집에서

볼 수 있는 듯한 짜장의 느낌이었다.

 

뭔지 모르겠지만 참 정겹다. 

 

 

그렇게 한그릇 호로록 하기전에

한입샷을 하고 슥슥 비비가면서

한그릇 뚝딱 해치웠다.

 

조금은 단맛보다 고소한 맛이

강렬했던 기억이 난다.

흔히 먹는 짜장면 느낌하고는

색다른 느낌이라 색다른 경험이었다.

 

이제 여름이라 중국식 물냉면

먹어보고 싶은데 먹을 기회가 생길지 모르겠다...

 

 

라고 할 줄 알았지만 최근에

어쩌다 보니까 다녀왔다.

그것도 중국식 물냉면..

일명 땅콩소스와 해물이 적당히 들어가는

타입의 냉면인데 맛은 음...

 

일단 필자가 싫어하는 오이는 제외 요청.

그리고 해물이 어느정도 들어갈 줄 알았으나

가격에 비해서는 다소 아쉬운건 사실이다.

 

새우나 오징어도 좀 들어갈 줄 알았는데

가격을 생각해보면 음... 글쎄... 이런 생각..

맛은 진짜 우리가 흔히 아는 중국식 물냉면 그 자체다.

새콤한 육수 + 고소한 땅콩소스.

 

하지만 딱 거기까지..

이 곳에서 믿을 것은 짜장면 뿐인듯..

 

탕수육과 만두는 혼자 먹기에

버거운게 사실이니...

 

 

반응형
그리드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