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를 한답시고 깝죽대는 누군가가 그렇게 미러리스 카메라를 꼭 사야한다며 생각하고 생각한 카메라를 골라서 가지고 왔다. 그 틈에 나도 블로그 소재는 만들어야 할 터이니 동영상보다 더 빠른 블로그 개봉기가 될 듯 하다.


오늘 개봉해 볼 제품은 니콘에서 만든 Nikon 1 J5 라는 보급형 미러리스 카메라이다.

2000만대 화소 + Full Hd 60fps 촬영과 UHD 15fps촬영이 가능한 미러리스 렌즈 교환형 카메라라고 한다.



심플하지만 새로 받아온 박스의 기운이 느껴지는 카메라 패키지. 다만 다른 카메라 패키지와 달리 봉인씰이 없어서 다소 이런 점 때문에 변종품이나 단순개봉품을 새거처럼 팔지 않나 라는 의구심을 가져본다.



카메라의 구성품은 역시나 심플하다. 그 허다허다한 카메라 파우치도 안주고, 작지만 기본 메모리도 줄텐데 여긴 그딴거 없었다.

카메라 본체 + 렌즈 + 케이블. 그리고 충전기와 스트랩과 설명서가 전부인 카메라 구성품.



일단 미러리스 카메라이기에 렌즈는 별도로 구매해야 하나 이 양반이 구매한 카메라는 번들렌즈가 기본으로 제공되는 모델로 구매했다.

가격은 약 31만원 정도 주고 샀다고 하는데 과연 그 가격만큼의 성능을 뽑아 줄련지 모르겠다.



요즘 기본으로 당연히 주는 구성품을 제외하고 파우치와 적은 용량의 메모리가 별도로 제공 안된다는 점이 다소 아쉬운 부분. 

니콘도 원가절감에 힘이 부쳐서 그런거일까?




미러리스 카메라인데도 똑딱이 수준으로 자그마하다. 액정은 터치까지 지원되는 틸팅 방식의 넓직한 액정. 

손이 큰 사람들은 다소 조작하기 어려울 듯 하지만 뭐 어차피 카메라 본연의 기능만 질 쓰면 되는거 아닐까 라는 생각.



액정 틸딩을 해보니 역시 셀카도 가능하다. 다만 틸팅을 할때 액정이 다소 뻑뻑해서 자주 조작하면 망가지는 것이 아닌가 라는 불안감이 엄습해 왔다. 

뭐 내꺼도 아닌데 본인이 잘 알아서 쓰겠지.



일단 시범삼아 켜본 카메라의 모습. 액정도 시원시원하니 크고 역시 나쁘지 않은 듯 하다.


기본적인 구성품은 참 소박하며, 많은 기능을 뽐내기에는 당연히 SLR이나 전문용 미러리스에 비하면 좀 부족한 감은 어쩔수 없다.

일단 카메라 센서 자체도 자그마할 뿐만 아니라 렌즈교환식이어도 SLR에는 밀릴 뿐만 아니라 별도의 플래시 단자가 없기에 확장성도 떨어지는건 어쩔수 없는 부분.


하지만 비용을 생각했을때 선택은 나쁘지 않을 것이다.

차후에 발전하면 팔아치우고 좋은 카메라로 넘어가면 된다는 우리 방송인님의 말씀에 따르면...


실제 조작해보니 나쁘지는 않았다. 차후에 어느 무명한 유튜버(?)동영상을 올린다고 하면동영상을 통해서 카메라 비교를 해드리도록 하겠다.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