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728x170

서울랜드를 정말 오랫만에 다녀왔었다.

물론 놀이동산을 만끽할 목적으로 간 것은

아니지만 다른 목적으로도 

놀이동산을 간다는 것은 어렸을때가 아닌

성인이 된 지금도 똑같은 듯 하다.

 

물론 어렸을때의 그런 느낌과는 차원이

다르겠지만 말이다.

 

이 날 같이 간 일행분이 정말 맛 괜찮은 

식당이 있다고 해서 알려주셔서 같이 방문한 곳.

(방문시기 2022년 3월경 방문)

 

 

과천 선바위역 인근에 위치해 있었던

들기름막국수 전문점 메밀장터.

보통의 맛집이라고 하면 특정 메뉴만 존재하고

곁가지의 메뉴가 존재하지 않을텐데

특이하게도 여느 가든형 식당에서 볼 수 있는

닭백숙계열의 메뉴들이 보였다.

 

물론 우리의 목적은 이게 아니지만 말이다. 

 

 

메뉴는 대략 요런 느낌..

그래도 메뉴판을 보니 주력은 메밀 국수가

주력인건 확실해 보였고 그 밖에 곁들일 파전

수육종류... 그리고 특별 메뉴같이 백숙계열의

음식들이 딸려 있었다.

전형적인 대중교통으로 진입 못하는 곳에서

만나 볼 수 있는 메뉴들의 총집결..

 

필자는 여기의 시그니쳐 메뉴라고 하는

들기름 막국수를 주문하였고 주변 지인들은

각기 다른 메뉴로 주문.

 

 

 

입구에서 봤을때는 참 후줄근하고 무너질거 같은

건물의 느낌이었는데 내부가 생각보다

훤하고 깨끗해서 참 놀랐다.

보통 들기름 막국수하면 유명한

몇군데가 있는데 필자는 그런곳을 

가본적도 없고 이 날이 처음 경험하는

들기름 막국수이고 그 곳이 바로

이 곳 과천 서울랜드와 선바위 인근에 위치한

메밀장터라는 곳이었다.

 

물론 필자는 차가 없기 때문에 쉽사리 가기

어려운 것도 사실이지만 이때가 

기회였던건 아닌가 싶다. 

 

 

우선 앉자마자 딸려 나오는 동치미 국물

그리고 시원한 물김치 조금.

반찬은 이게 전부다. 

어찌보면 심플하고 후줄근할 수도 있지만

이 자체가 결국 따져보면 메인 메뉴에

우선순위를 둔다고 생각해도 좋을 듯 하다. 

 

 

드디어 나온 이 곳 과천 메밀장터에서

처음 영접하는 들기름 막국수 되시겠다.

이런 항공샷은 요즘 인스타그램에

할 거 없어서 올리는 편인데

어쩌다 보니 요즘 이런 구도로 많이 찍는 듯 하다.

늦은 점심이었지만

그래도 야무지게 먹을 생각하니 기분이 좋았던

그 당시가 갑자기 새록새록 기억에 떠오른다. 

 

 

흔히 생각하는 물막국수와 비빔막국수

그 두종류가 떠오를텐데

들기름과 막국수라.... 대체 무슨맛일지

도통 감이 안오는건 사실이다.

국물도 없다. 새콤매콤한 느낌도 없다.

그저 들기름의 고소한 향...

먹어봐야 알 듯 한데

왜 사람들이 이런 들기름 막국수 맛집을

찾는지 이 날에서야 깨달을듯 하다. 

 

 

 

그리고 지인들이 시킨 각기 다른 메뉴

한분만 들기름 막국수이고 한분은 동치미막국수

한분은 명태회막국수를 주문.

 

다른 음식들의 맛은 어떨지 궁금하지만

이 날 만큼은 시그니쳐 메뉴이자 

내가 아는 그 맛이 아닌 모르는 맛에 먼저

도전해보고 싶었던게 사실이기에

눈길도 주지 않았다.

 

(하지만 사진은 찍었지...)

 

 

면이 하얗디 하얗고 군데군데 거뭇거뭇한 씨앗 같은게

보이는것이 아...이거 순도 높은 메밀이다.

딱 느낌이 왔다.

 

시원함하고는 거리가 멀겠지만 그냥 비비는 

그 순간순간에 고소함이 확 올라온다. 

 

 

자... 쒜낏쒜낏 베이비~

고소하게 살살 비비가면서 

일반적인 면과 다르게 툭툭 끊기는 식감과

메밀의 풍미를 느끼기 위해서 꼼꼼하게 비빈다.

 

움짤샷만 봐도

침 질질 흘릴 사람들 눈에 훤하다

맛은..?

 

 

으허... 보다시피 바로 피니쉬샷 날렸다.

흔히 생각하던 육수도 맛있어야 하는 물막국수나

양념도 맛있어야 하는 비빔막국수와는 달리

고소한 맛과 단순히 김과 깨만으로도 

풍미가 확 올라오는게 놀라울 따름이었다.

 

처음에는 솔직히 단순한 맛..

하지만 먹다보니 어라...? 이거 뭐지...?

두입 먹고 신기하네...?

근데 세입 먹으면...어?

이거 습관되겠는데? 이런 느낌이다.

 

그리고 얼추 2/3이상 먹고난 이후에는

동치미 국물을 쓰윽 부어서 마무리를

하라는 이야길 들어서 적당량을 부은 뒤

맛을 보니 새콤한 맛에 고소한 맛이 올라오니

이 것도 참 오묘한 맛이었다.

 

어찌보면 자극적이지 않아서

호불호가 갈릴 수 있었는데

필자 입장에서는 매우 만족스러웠다. 

 

반응형
그리드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