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에 마트라는 문화가 생긴지 벌써 20년이라는 세월이 넘었다고 한다.

실제로 해외 브랜드인 까르푸, 월마트, 코스트코가 한국에 진출했지만 대박을 친 것은 코스트코 뿐. 

이 외의 브랜드는 싹다 처참히 망한채로 한국 시장에서 철수하여 잊혀진지 오래이다.

특이하게도 코스트코는 전형적인 미국스타일임에 반해서 정말 제대로 히트친 사례이다.

그런 모습을 유통업계는 당연히 눈여겨 볼테고 다들 따라하기 바쁠 것이다. 물론... 좋은 말로 벤치마킹.

그 중에 하나인 신세계 이마트 트레이더스. 그리고 롯데 빅마켓이 있는데 서울에는 없었던 브랜드 중 하나인 이마트 트레이더스가 지난 3월 14일 오픈했다고 한다. 

오늘은 그 곳의 방문 솔직 후기이다.


신세계 이마트 트레이더스 월계점. 

광운대역 , 월계역에서는 도보로 10분.

공릉역에서는 버스로 2정거장 정도.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이동하기에는 다소 애매모호한 곳에 위치해 있었다.

오늘은 지난 신규 오픈 당일날 다녀온 후기이다.

특이하게도 이 곳 이마트 트레이더스를 사이로 기존 이마트와 구름다리로 연결을 하여 왕래가 가능하도록 만들어놨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마트 전용 주차장에 붙어 있던 연회비 없다는 슬로건.

실제로 코스트코, 롯데 빅마켓은 철저하게 유료 회원제로 운영하면서 회원 등록이 안 된 사람들은 물건 구매도 못하게 막아놓은 것에 반해서 이마트 트레이더스의 장점은 바로 연회비가 없다는 점이다.



들어오자 마자 느껴진 모습은 바로 이러하다.

"아...철저히 코스트코 스타일로 만들었구나"

정말 창고형 타입에 물건도 가지런한 디스플레이가 아닌 물류창고 방식으로 쌓아놓고 물건을 판매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하지만 점점 구경하다보니 미묘하게 신세계, 이마트 스타일의 인테리어를 느낄 수 있었다.





처음 들어오자마자 보이는 헬기. 

판매용이기도 하지만 분명 특이한 상품도 취급하고 있다고 홍보하는 뉘앙스가 들었다.

같은 그룹에서 운영하는 삐에로쑈핑이 좀 특이한 상품들을 취급하면서 다품종을 한다는 점에서 약간의 연계성이 있는 것은 아닐까라는 생각이 든다.



여기도 과일이나 채소류 대형 냉장고 같은 공간에서 따로 모아두고 파는 것을 볼 수 있었다.

다만 코스트코와 다른 점은 이 곳의 냉장고 코너는 생각보다 춥지는 않았다는 점이다.

그리고 그 안에서 시식까지 이뤄질 정도였다.

뭔가 코스트코 스타일에 익숙했던 사람들에게는 묘한 기분이 들거 같다고 느껴진다.



확실히 코스트코보다는 물건 찾기가 쉬웠던 점은 바로 이렇게 카테고리별로 깔끔히 물건 분류가 되어 있다는 점이었다.

코스트코도 카테고리 분류는 잘 되어 있지만 저렇게 가독성이 좋지는 아니하다.

그리고 코스트코가 아무리 저렴해도 휴지만큼은 저렴하지 않았는데 역시 휴지는 이마트 파워 답게 좀 더 저렴하다.



해산물 코너도 완전한 코스트코 벤치마킹 스타일.

다만 심리적 기분인지 모르겠지만 코스트코와 다르게 묘하게 조금 더 비싼 느낌이 들었다.

단순히 이마트에서 취급하는 해산물을 코스트코 스타일로 배치한 느낌?





고기류도 똑같았다. 딱히 코스트코와 다르게 좀 더 특색있는 느낌은 덜해 보였다.

뭐랄까.. 제대로 못 본거일 수도 있지만 양념 계열의 고기를 코스트코 처럼 대량으로 파는것은 볼 수 없었다.



냉동식품코너.

역시 철저하게 코스트코 스타일이다.

하지만 여기서도 이마트의 향취를 느낄 수 있었다.

다름 아닌 피코크 브랜드.

군데 군데 이마트에서 취급하는 상품들을 다수 볼 수 있었으며, 코스트코가 잘나가는 상품을 좀 더 싸게 취급한다고 하면 이마트 트레이더스는 조금 더 다품종으로 승부수를 띄우는 듯 하는데 그 상품들의 분류는 대체적으로 국내 상품의 비율이 높은 듯 했다.



술은 뭐 더 할말이 없을 듯 하다. 

코스트코도 와인을 제법 취급하지만 이마트도 그 만큼 취급하는 만큼 이마트 트레이더스 또한 똑같았다.

저 산토리 위스키 가쿠빈. 일본가면 한병에 9천원도 안하는데 주세법이 문제인걸까.. 너무 비싸다.

저 가격은 삐에로 쑈핑하고 똑같을 거 같았다.



즉석식품 및 베이커리 코너.

베이커리의 경우, 만드는 모습이나 디스플레이는 코스트코.

맛은 이마트이다. 라는 느낌이 들었다.

실제로 최근의 이마트 매장들의 베이커리 코너는 대체적으로 이러한 스타일로 리뉴얼 되는 추세여서 딱히 감흥이 없었다.

즉석식품 코너 또한 이마트에서 볼 수 있는 스타일.

다만 초밥의 경우는 나쁘지 않았다.



역시 천장쪽으로 높게 핵심 상품 가격 홍보 프로모션을 하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으며, 한켠에는 준 명품 코너가 존재하고 있었다.

역시 공간이 공간인 만큼 코스트코의 느낌은 물씬 풍겨졌지만 미묘하게 이마트 냄새가 나는 건 어쩔 수 없다.





계산을 끝내고 나오면 볼 수 있었던 스타벅스. 그리고 스낵코너.

스타벅스야 뭐 신세계 계열이니까 같이 입점한 것인가 생각이 든다.

코스트코의 투박하고 미국식의 스틸, 플라스틱 손잡이로 주변을 둘러놓은 차갑고 단순한 인테리어라면 이 곳 이마트 트레이더스의 스낵 코너는 조금 더 세련되고 조명도 따뜻한 느낌이 들게끔 만들어놨다.

메뉴는 주로 피자, 음료, 베이크 등이 주류를 이루지만 특이하게도 코스트코와 다르게 피자 종류가 좀 더 다양했다.



이렇게 미리 만들어진 피자베이크 등은 주문 들어올때 바로 내어주는 방식도 똑같았고, 콜라 리필은 코카콜라를 취급하고 있었다.

다만, 코스트코와 달리 핫도그는 취급 안하고 있었으며, 내가 찾지 못한 것인지 모르겠지만 다진 양파가 없었다.


이렇게 정신없이 첫날 오픈 당일에 엄청난 인파를 뚫고 이마트 트레이더스 월계점을 이용해본 후기는 대략 이러하다.


-. 코스트코를 다녀본 사람들은 묘하게 괜찮은 해외 상품이 부족하다는 느낌을 받을 것이다.

-. 연회비 없고 다양한 카드 취급에 있어서는 메리트가 확실하다는 점.

-. 시식할때 느껴지는 묘한 이마트 스타일의 홍보.

-. 생활용품 및 가전 코너와 식품 코너가 같이 있어서 동선이 많이 꼬인다.

-. 국내 상품이 좀 많긴 하지만 확실히 상품군의 종류는 코스트코에 비해서 선택의 폭이 좀 더 넓었다.

-. 통로는 코스트코처럼 넓직하지 않아서 동선이 많이 꼬인다.

-. 이마트를 자주 다녀본 사람들이라면 이마트와 중첩되는 상품이 많다는 것을 느낄 것이다.

-. 기존 코스트코 회원이 회원 탈퇴를 하고 이마트 트레이더스로 갈아탈 만한 수준까지는 아니다. 


이 내용은 개인적인 생각이며, 결국 직접 이용해봐야 알 것이다.

상품 종류가 많지만 흔히 많이 봤던 상품들 위주라 감흥은 없었으며, 코스트코 대항마라고 하기에는 코스트코만의 특성이 너무도 커서 대체 역할은 안하고 가끔 생각날때 들를 법한 마트가 될 듯 하다.


월계역, 광운대역에서 도보로 약 10~15분 정도는 감안해야 하며, 공릉역에서 1136번을 타고 넘어오는 것이 더 빠를 것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노원구 월계동 333-1 | 이마트트레이더스 월계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