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디 멘야산다이메의 경우는 대학로 지점을 굉장히 좋아하는 편이다. 홍대점도 아니고 말이다. 지점별 편차가 있어서 그런건지 모르겠지만 대학로점의 경우가 맛이 조금 더 일정한 느낌이라고 해야할까.

근데 사실 나는 원래 어디 줄 서서 기다렸다가 먹는걸 굉장히 싫어하기에 어느정도 맛이 엄청난 편차가 나는게 아닌 이상은 조금 더 조용한 곳으로 가는 편이다.

겨울이고 추운데 또 라멘이 땡겨왔다. 하지만 이날의 기분은 두껍고 차가운 면에 진득하고 묵직한 스프를 찍어서 먹는 츠케멘이 땡기던 날이었다.

국내에 츠케멘 잘하는 곳이 점점 늘어가고는 하지만 멀리 가기 싫었던 나에게 선택은 새로 생겼다는 이야기를 들은 이 곳이었다.



종로 3가역에서 종로 세무서 가는길 방향으로 걸어오면 찾을 수 있는 멘야산다이메 종로익선동 지점. 

번화가이고 사람들이 많은 지역인데도 불구하고 제대로 된 라멘집이 하나도 없는 동네 중 하나이다. 

특히 종각역만 봐도 제대로 하는 라멘집이 하나도 없고 명동에 나가야 그나마 아오리의 행방불명이 하나 있긴한데 거긴 라멘 가격이 너무 깡패이다.

의외의 자리에 위치한 라멘전문점. 멘야산다이메도 이제는 체인점화가 되어가는 듯 하다. 



가격은 여느 멘야산다이메와 차이가 없는 듯한 느낌. 멘야산다이메 만의 단점은 바로 그거다.

국산맥주를 취급안한다는 점. 

아사히나 산토리 맥주는 비싼감이 있기 때문에 조금은 덜 부담스러운 가격대의 국산맥주도 취급해주면 츠케멘이 땡기는 시기에 가서 먹을텐데 말이다. 그 점이 아쉽다. 

오히려 가벼운 맛의 맥주는 라멘의 맛을 극대화 시켜주기 때문에 나쁘지 않은데 말이다.(근데..고든램지 수준의 입맛도 아니면서 뭐 이렇게 까다롭게 굴까..ㅋㅋ)



분위기는 역시 일본 분위기. 

어찌됐건 라면과 라멘은 다른 음식이고 컨셉도 다르기 때문에 당연히 라멘은 일본식 분위기의 인테리어가 정답인 것이다.



일반적으로 들어가는 라멘의 가느다른 호소멘 스타일이 아닌 후토멘 스타일의 굵은 면발이다 보니까 나오는 시간이 조금 더 걸린다. 

육수도 일반적으로 들어가는 라멘에 비해 진한감도 굉장히 높다. 

어차피 면을 적셔서 먹다가 보면 어느 순간 육수의 농도가 연해지기 때문이다.



이렇게 진한 육수를 기반으로 하여 두꺼운 면을 육수에 적셔서 먹는 스타일이다.

흔히 우리가 알고 있는 냉소바 스타일이라고 보면 된다. 다만 이쪽의 것은 뜨거운 돈꼬츠베이스의 육수라는 점이다.

면은 아주 식감이 좋았다. 후토멘 스타일이라고 하지만 적당히 꼬들한 느낌.

원래 츠케멘 육수 자체가 굉장히 진하고 느끼한 육수에 속한다. 돈꼬츠 베이스어류계열의 소스가 추가들어간 타입이라서 조금 더 진하면서도 묵직한 맛을 낼 수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개인적으로 대학로점에서 생각했던 츠케멘 스프에 비해서는 조금 덜 진하고 기름이 많았던 점에서 조금 아쉬웠던 느낌이 크다.

내가 굉장히 매니악틱한 입맛인지 모르겠지만 여기도 나름 일본식으로 하는 곳이기에 살짝은 아쉬웠던 느낌.

하지만 츠케멘을 그것도 일본식 수준으로 이정도 하는 곳이 그닥 많지 않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에 맛있게 한그릇 뚝딱 해치우고 나올 수 있었다. 

조금 진하고 매니악한 음식도전해볼 의향이 있다면 츠케멘의 선택은 나쁘지 않을 것이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2.3.4가동 | 멘야산다이메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