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728x170

 

지난번에 이어서 오늘도 

전주에 방문해서 얼떨결에 다녀온

이야기가 지속된다.

 

지난 포스트에서도 얘기했지만

전주는 맛집 불모지이다.

맛있다고 할만한 곳이 딱 그냥 무난무난한?

그런 필자에게도 정말 인정하고 싶은 곳 중 하나가

바로 이 곳 풍년제과이다. 

(2022년 4월경 방문)

 

 

전주 시내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풍년제과

필자는 전주역 앞에 있는 풍년제과에 다녀왔다.

 

솔직히 필자는 부산의 옵스, 비엔씨

그리고 대전의 성심당.

군산의 이성당 그렇게 얘기하지만

사실 먹는거에 그닥 관심도 없고 

무엇보다 들고다니는게 너무 싫어서 이런걸

잘 사는 편이 아닌데 어쩌다 맛본 초코파이에

흠뻑빠져버려서 필자도 모르게 사버리는 효과를

낳은 듯 하다. 

 

실제로 작년에 부산 갔을때는 

그래도 기분삼아 샀던 비엔씨의 파이만쥬는

가족들이 굉장히 좋아했던건 사실이니까 말이다. 

 

 

매장은 우리가 생각하는 일반적인 베이커리

빵집들과는 달리 좀 작은 편이다.

그리고 빵 종류도 엄청 많다고 하긴 어렵다

 

다만 쓸데없는 빵보다는 오히려

정말 먹을만한 빵 종류만 모아뒀다는 

생각이 드는 디스플레이 구조였다. 

 

 

이 날 못본 러스크.

그리고 만쥬와 누네띠네

흔하디 흔한 빵종류로 먼저

입구가 시작된다.

 

그리고 그 뒤로는 다양한 종류의

초코파이류가 보였다.

특히 녹차, 딸기 초코파이.

그리고 요즘 스타일에 걸맞춘 치즈 초코파이

구시대 스타일을 탈피하고 트렌드에

맞춰 가는 느낌이 보였다. 

 

 

잘 안사먹게 되는 쿠키류가 보였다.

다만 쿠키류가 가격이 좀 쎈듯한 느낌.

 

물론 지금의 물가를 생각해봐야 하고

특화매장이라는 점도 감안은 해야할 듯 싶다. 

 

 

그리고 가운데에는 흔히 바로 만들어지는

빵종류가 눈에 보였다.

특히 크로크무슈나 소세지빵이나 

폭신폭신한 빵종류들이 눈에 띄었다. 

 

 

 

하지만 뭐니뭐니해도 

이 곳 전주 풍년제과가 유명해진 것중 하나가

바로 요 명물 초코파이다.

 

필자가 전주역에 존재한다는 블로그 맛집들을

다 얘기해도 거들떠 안보는데 이 곳 만큼은

꼭 눈독들이는 이유가 요 초코파이가 바로

그 이유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다.

 

흔히 먹는 초코파이의 그 맛과 차원이 다르다.

말로 형용할 수 없고 직접 먹어봐야

맛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우선적으로 따로 산 초코파이와 빵종류.

이름은 까먹었다.

다만 맛있다는건 확실하다.

 

빵을 많이 먹으면 살이 찔까봐 잘 안먹으려고

노력하는 편인데 이 날은 돈을 좀 

많이 쓴 듯 하다. 

 

푸하하하하........

 

맛집 가서도 그렇게 돈 안쓰는 사람인데..

 

 

그렇게 받아든 전주 명물 풍년제과의 

수제 초코파이 한박스.

 

맛집의 기준은 다를지 언정

기차를 타는 그 순간에도

많은 사람들이 서울이나 다른 지역으로

넘어갈 때 다들 이 풍년제과의 초코파이

쇼핑백을 한개씩 들고 다니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참 신기하다...

사람 마음이 다 똑같은 것일까?

어찌됐건 냉장고로 직행하기 직전에

하나 맛은 봐야하지 않겠어?

 

 

그렇다. 바로 요거다

마쉬멜로가 아닌 하얀색의 크림과

딸기잼...그리고 폭신하지 않을듯 한데도

폭신폭신하니 맛있었던 빵과 겉의 초코렛 조화

 

아주 오래전에 TV로 봤던 맛의 비밀이라고

본인만의 노하우로 만든 초코렛 비율이라고

소개하던 그 프로그램이 생각난다.

 

그 집념의 맛이라는게 

유일하게 붙여도 좋을듯한 초코파이가

바로 요 전주 명물

풍년제과 초코파이인 듯 하다.

 

그러니 필자가 전주역가서 일부러 산듯..

 

아류작들도 있지만 아류작들은

아무리 생각해봐도 이 맛을 못 따라한단 말이지..

 

반응형
그리드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728x170

 

흔히 사람들이 얘기하기로는

전라도 하면 맛집이 많고 특히

전주하면 콩나물국밥과 전주비빔밥이

유명하다고들 한다.

 

하지만 필자 입장에서는 그 내용에

전혀 동의를 하지 않는 편이다.

 

왜냐하면 기대감이 크면 실망감도 크고

솔직한 심경으로 말하지만 그냥 그렇다고

말할 수 있다. 

 

무엇보다 필자는 전주를 타의적으로

수번 이상 다녀봤던 사람인데

글쎄... 맛집많다고 하긴 어려운

불모지 같은 곳이라고 해야할까 모르겠다. 

 

하지만 이 날은 아침 일찍 일이 있어서

전주역에 가야할 일이 있었기에

어쩔수 없이 아침식사 해결 목적으로

다녀온 곳 중 하나. 

 

(방문시기 2022년 4월경)

 

 

전주역에서 도보 약 5분거리에 위치한

전주 콩뿌리 24시 라는 콩나물 국밥 전문점.

 

보통 이런 대표메뉴에 역앞이면

뜨내기 손님들 취급이 많아서 그닥

맛있다는 생각을 하는 편은 아니다.

 

하지만 그래도 식사는 해결해야겠고 

갈 만한 곳도 없었으니 시범삼아 다녀왔다. 

 

 

메뉴는 대략 이런 느낌.

콩나물국밥 7~8000원

그리고 그 밖에 곁가지 메뉴도 굉장했다.

 

하지만 필자는 콩나물국밥을 좋아하지 않기에

같이 간 부모님만 국밥.

필자는 그냥 돈까스로 주문.

 

 

 

내부는 대략 이런 느낌.

아침 시간대라 사람이 없는 것도 감안하고

전주가 그렇게 큰 도시가 아녀서 

다소 한산한 느낌이다. 

 

인테리어는 전주가 한옥마을이 유명하다고

그래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어찌됐건 한옥 느낌의 인테리어.

 

 

기본 반찬은 요런 느낌.

필자는 돈까스였기에 당연히 포크와 나이프.

 

반찬갯수가 생각보다 많지는 않다.

다만 반찬은 필요하면 셀프로

가져다가 먹는 방식이었다. 

 

 

언제부턴가 그런지 모르겠지만

콩나물국밥에는 이렇게 수란과 

김이 같이 나오곤 하는게 트렌드인듯 하다.

 

물론 없으면 섭섭한건 사실이지만

수란을 풀어서 먹건 국물을 섞어서 떠먹건

취향대로 먹으면 되지만 어찌됐건

빠지면 안되는 섭섭한 아이들. 

 

 

그리고 나온 콩나물국

다소 얼큰하게 끓여져 나온 콩나물국과

밥이 같이 등장했다.

 

 

그리고 필자가 주문한 돈까스

자그마한 돈까스 두덩이가 나왔다.

그리고 콩나물국 조금 제공되는데

이게 국밥용으로 나온 베이스인지 따로인지

잘 모르겠다.

 

일단 콩나물국밥을 살짝 얻어서 먹어보고 난 느낌과

돈까스 후기를 써보겠다.

 

콩나물국밥...

솔직히 말해서 콩나물로 끓여서 이렇게 나오면

어느 누가 맛없게 끓이겠냐는 것이 필자의 생각이다.

사실 별거 아닐듯 한건 사실이지만..

딱 무난한 맛이다.

 

돈까스..

돈까스전문점이 아니기에

돈까스는 큰 기대는 안했는데 

의외로 먹어줄만 했던 느낌.

직접 돈까스를 잡아서 튀긴 느낌이었다.

그래서 고기가 냉동의 느낌이 아닌

나름대로 열심히 잡아서 튀긴 느낌이었다.

 

 

그냥 총평을 하자면 식사하기 번거롭고

전주역 근처에서 뭐 찾고 그러기 번거로울 때

찾아가기 좋은 수준의 무난한 식당이었다. 

 

반응형
그리드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