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역 콩나물국밥'에 해당되는 글 1건

반응형
728x170

 

흔히 사람들이 얘기하기로는

전라도 하면 맛집이 많고 특히

전주하면 콩나물국밥과 전주비빔밥이

유명하다고들 한다.

 

하지만 필자 입장에서는 그 내용에

전혀 동의를 하지 않는 편이다.

 

왜냐하면 기대감이 크면 실망감도 크고

솔직한 심경으로 말하지만 그냥 그렇다고

말할 수 있다. 

 

무엇보다 필자는 전주를 타의적으로

수번 이상 다녀봤던 사람인데

글쎄... 맛집많다고 하긴 어려운

불모지 같은 곳이라고 해야할까 모르겠다. 

 

하지만 이 날은 아침 일찍 일이 있어서

전주역에 가야할 일이 있었기에

어쩔수 없이 아침식사 해결 목적으로

다녀온 곳 중 하나. 

 

(방문시기 2022년 4월경)

 

 

전주역에서 도보 약 5분거리에 위치한

전주 콩뿌리 24시 라는 콩나물 국밥 전문점.

 

보통 이런 대표메뉴에 역앞이면

뜨내기 손님들 취급이 많아서 그닥

맛있다는 생각을 하는 편은 아니다.

 

하지만 그래도 식사는 해결해야겠고 

갈 만한 곳도 없었으니 시범삼아 다녀왔다. 

 

 

메뉴는 대략 이런 느낌.

콩나물국밥 7~8000원

그리고 그 밖에 곁가지 메뉴도 굉장했다.

 

하지만 필자는 콩나물국밥을 좋아하지 않기에

같이 간 부모님만 국밥.

필자는 그냥 돈까스로 주문.

 

 

 

내부는 대략 이런 느낌.

아침 시간대라 사람이 없는 것도 감안하고

전주가 그렇게 큰 도시가 아녀서 

다소 한산한 느낌이다. 

 

인테리어는 전주가 한옥마을이 유명하다고

그래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어찌됐건 한옥 느낌의 인테리어.

 

 

기본 반찬은 요런 느낌.

필자는 돈까스였기에 당연히 포크와 나이프.

 

반찬갯수가 생각보다 많지는 않다.

다만 반찬은 필요하면 셀프로

가져다가 먹는 방식이었다. 

 

 

언제부턴가 그런지 모르겠지만

콩나물국밥에는 이렇게 수란과 

김이 같이 나오곤 하는게 트렌드인듯 하다.

 

물론 없으면 섭섭한건 사실이지만

수란을 풀어서 먹건 국물을 섞어서 떠먹건

취향대로 먹으면 되지만 어찌됐건

빠지면 안되는 섭섭한 아이들. 

 

 

그리고 나온 콩나물국

다소 얼큰하게 끓여져 나온 콩나물국과

밥이 같이 등장했다.

 

 

그리고 필자가 주문한 돈까스

자그마한 돈까스 두덩이가 나왔다.

그리고 콩나물국 조금 제공되는데

이게 국밥용으로 나온 베이스인지 따로인지

잘 모르겠다.

 

일단 콩나물국밥을 살짝 얻어서 먹어보고 난 느낌과

돈까스 후기를 써보겠다.

 

콩나물국밥...

솔직히 말해서 콩나물로 끓여서 이렇게 나오면

어느 누가 맛없게 끓이겠냐는 것이 필자의 생각이다.

사실 별거 아닐듯 한건 사실이지만..

딱 무난한 맛이다.

 

돈까스..

돈까스전문점이 아니기에

돈까스는 큰 기대는 안했는데 

의외로 먹어줄만 했던 느낌.

직접 돈까스를 잡아서 튀긴 느낌이었다.

그래서 고기가 냉동의 느낌이 아닌

나름대로 열심히 잡아서 튀긴 느낌이었다.

 

 

그냥 총평을 하자면 식사하기 번거롭고

전주역 근처에서 뭐 찾고 그러기 번거로울 때

찾아가기 좋은 수준의 무난한 식당이었다. 

 

반응형
그리드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