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에 이어서 카드캡터 사쿠라

기획전 전시회 이야기이다.

정말 얼마나 가고싶었냐면

....더는 설명 안해야지..



이렇게 전 세계적으로 인기

얻고 있는 카드캡터 사쿠라

우리나라도 최근부터는 카드캡터 체리가 아닌

일본 원제목인 카드캡터 사쿠라로 

연재가 진행되고 있다고 한다.



이 사진을 보면 알 수 있겠지만 

좌측부터 중국어, 영어, 한국어, 태국어

이 순서로 각 국가별 단행본 모습을

볼 수 있다.

사쿠라의 인기는 지속적이라는 것을 증명하는 셈.




이렇게 1관을 넘어서 2관으로 넘어가면

여기에서는 촬영이 불가능한 구간인

케로짱의 오마케 구간이 나온다.

그 구간은 애니메이션을 약 2~3분간 

방영해주면서 케로짱의 소개와 인사가 이뤄지는

애니메이션을 청취할 수 있다.


그 곳을 보고 넘어가면 바로 아래부터는

진짜배기의 전시구간이 나온다.





카드캡터 사쿠라의 이미지에 걸맞는

꽃 이미지가 다양하다.

바로 이곳부터가 각종 작품 전시 공간이다.

일부 구간을 제외하고 촬영이 금지된 공간이 있어서

촬영 가능한 곳만 공개한다.


이 곳은 관객들이 직접 꽃 스티커를 붙이면서 참여하는

공간으로 탈바꿈되었다.

꽃 작품 주변으론 다양한 꽃 스티커로

화려함의 모습을 표현하고 있다.

정말 이 곳 히라카타 파크

잘 온 거 같다.



필자도 부끄부끄하지만

한번 붙여봤다.

정말 빼곡히 붙여놓은 모습을 보고

얼마나 많은 관람객이 왔고

얼마나 많은 관심을 갖고 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었다는 점이 분명해졌다.





드디어 나왔다! 

사쿠라의 기념비적인 코스튬!

1기 대표 코스튬이다.

빵모자와 날개.

그리고 리본, 패티코트 장식이 백미

메이드 원피스.


사쿠라 매니아라면 한번 쯤 입어보고 싶어할

그 코스튬이다.



이렇게 일러스트에서도 소개가 될 정도이며,

내용도 이렇게 상세하게 적혀 있다.




그리고 그 뒤로는 하얀 천막으로 가려져 있지만

그 뒤는 바로 토모요 짱의 작업실 분위기

완벽히 재현해낸 분위기였다.


그런 공간속에서 탄생한 화려한 코스튬.

이 코스튬이 바로 카드캡터 사쿠라의 전매특허이자

시그니쳐라고 할 수 있는 코스튬이다.



그리고 넘어가서 한번쯤 봤을 법한 코스튬

1기 닭봉을 쓰던 그 시기에 입었던 달을 컨셉으로 한 

코스튬 중 하나이다.



그리고 2~3기 코스튬까지 넘어와서

어느샌가 지금의 클리어카드라는

새로운 세대까지 오게 되었다.


그 사이 키노모토 사쿠라는 어엿한

중학생으로 자라났고, 이제는 성숙한

모습만 가득가득한 것을 알 수 있다.



이 코스튬을 보면서 

모두들 카와이~ 가코이이~~

하면서 외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관람객의 다수가 특징인 점.

바로 지금의 20~30대. 

심지어는 40대의 분들도 존재하고 있었다.

그리고 애엄마. 아저씨.


의외로 어린애들보다는 나이든

성인들이 더 많다는 점이 특징적이었다.


그리고 더 특징적인건 의외로 중국인, 동남아 지역

외국인들도 어떻게 알고 왔는지

즐겁게 관람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마지막으로 안보이지만 한번 더

토모요의 클로젯을 자세히 찍어봤다.

이런 호사를 누리는 사쿠라짱을 보노라면

토모요가 얼마나 사쿠라를 소중히 생각하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이 곳부터는 제 3관.

기록의 방이다.


이 곳부터는 촬영이 금지된 구간이다.

바로 단행본의 일러스트핵심 스토리가 가득한

구간이기 때문에 눈으로만 감상했다.


물론 일본어가 서투른 관계로 해석하는데 

많은 시간과 어려움이 따랐지만

그저 그림과 대충 알고 있는 스토리를 파악해도

얼마나 달콤하고 착하고 사랑스러운지 알 수 있다.


오사카에서 오랫만에 힐링한 느낌.


마지막 다음편으로 넘어가도록 하겠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오사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2018년 마지막 겨울.

일본 도쿄 롯폰기에 있는 모리타워.

그곳에서 정말 본인에게 있어서

꼭 가야 했지만 갈 수 없었던 기획전이 있었다.


바로 카드캡터 사쿠라 전시회.

그 전시회에서는 카드캡터 사쿠라

팬, 매니아들을 위한 전시회 및 한정 굿즈

판매가 이뤄지는 행사가 있었다.


하지만 금전적, 시간적 여유가 없었던 

본인에게 있어서 큰 절망을 

가지고 있었던 행사였지만

오사카에서 2019년 지난 초여름부터 

특별전이 다시한번 열린다는 소식을 듣고

부리나캐 다녀온 이야기이다.



오사카 난바역에서는 약 50분거리.

오사카부 히라카타시에 위치한

히라카타 공원.


요도야바시나 쿄바시역에서

케이한 전철을 이용하여 히라카타코엔역에서 하차.

도보로 약 5분이면 당도할 수 있는 히라카타파크.



지난 2019년 6월 8일 개장하여

금년 9월 15일까지 3달간만 진행하는

카드캡터 사쿠라전.

이번에 못 보면 언제 또 볼 수 있을지 모르는 행사였다.



뭔지 모르게 동네의 분위기는

조용한 경기도권에 위치한

로컬 테마파크의 느낌이 물씬 풍겨졌다.

그렇게 동네 분위기를 만끽하고

약 5분간 걸어오면 만날 수 있는 히라카타 파크.






히라카타 파크의 개장시간은 

아침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테마파크 내 놀이기구 지유이용권 금액

성인 기준 4400엔.


그리고 카드캡터 시쿠라 전시회 기획전의 입장료

성인 기준 1900엔


다행이도 공원 입장을 하지 않고 오로지

사쿠라 전시회만 보러 올 목적이라면

전시회만 볼 수 있다고 하니 다행이다.



이렇게 티켓을 구매하여 입장을 하면 된다.

티켓의 구매는 현금 및 카드 사용이 모두 가능하다.



이렇게 놀이공원인 히라카타 파크의 입장 구역

카드캡터 사쿠라 전시회 기획전 입구별도로 분리되어 있었다.

그렇게 티켓을 제시한 후에 입장한다.


역시 이 곳도 사진 촬영이 가능한 구간

불가능한 구간이 별도로 존재하는데

가능한 구간에서만 촬영을 하였으니 안심해도 된다.



우선 입장하고 나서 만날 수 있는

크로우 카드북.

1세대 크로우 카드북으로

초창기 크로우 카드를 수집하던

그 모습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벌써 세월이 흘러서 

카드캡터 사쿠라가 연재된지 22년이 넘었다.

초창기 SBS를 시작으로

이제는 투니버스에서 애니메이션 연재까지 진행중.

카드캡터 사쿠라가 지금 새로운 이유의 내용이 담겨있다.


여전히 잘나가는 월간 소녀 만화 잡지 나카요시.

그리고 한국에서는 밍크.

지금은 별도로 단행본만 나오는 한국이지만 

한국에서도 카드캡터 사쿠라의 인기는 여전하다.



카드캡터 사쿠라의 인기요소라고 한다면

역시 다양한 코스튬을 보는 재미가 백미일 것이다.

어쩜.. 한 벌 정도는 갖고싶다고 느껴질 법한 코스튬 일러스트.

여느 소녀 감성 물씬 풍겨지는 화려함.

그리고 뿜뿜 뿜어져 나오는 멋짐.


이렇게 일러스트 캐릭터와 관련된 이야기

일본어로 되어 있어서 조금은 어려울 수 있다.

하지만 그림 자체만 봐도 감동이라고 할

사람들이 많을 것 같다.



수작의 따뜻홤을 지속적으로 전한다.

비록 카드 사수 및 다양한 음모가 펼쳐지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카드캡터 사쿠라의 전체적인 스토리

따스하고 정말 착하고 귀엽다.


일부 더 많은 표현을 하고 싶지만 

애니메이션을 다 못봤거나 코믹스를 다 못본 

사람들을 위해서 스포 방지 차원에서 

더 이상의 설명은 생략하겠다.









이렇게 다양한 카드캡터 사쿠라 애니메이션

캐릭터 및 제작 일화 등 다양한 이야기가

듬뿍듬뿍 담겨져 있는 카드캡터 사쿠라 기획전.


다음 편에서도 더욱 더 귀엽고 재밌는 이야기로 찾아뵙도록 하겠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오사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