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미네스랑 같이 협력을 하고있는 무명 유튜버 LEIMENT가 최근에 중국에서 SJ7 STAR이라는 액션캠을 구매했다고 한다. 그 냄새를 맡고 동영상을 촬영하는 그 분의 틈에 꼽사리를 껴서 사진을 찍고 블로그 소재를 삼아 오늘은 SJ7 STAR의 개봉기를 포스트 하려고 한다.

사실 내 액션캠은 아니지만 그래도 대륙의 기상에는 안맞게 Go Pro는 압살하는 수준의 가격대와 퀄리티를 발휘한다고 하니까 일단 개봉을 해보도록 한다.



꽤나 길쭉하고 근사한 SJ CAM SJ7 STAR의 패키지 외관. 정말 근사하게 잘 나왔다. 여기서 제일 주목할만한 점은 4K 30fps가 가능한 액션캠이라는 점이다.

4k에 30fps를 쓸 일은 거의 드물겠지만 그 만큼 FHD 사이즈의 동영상을 120fps로도 촬영이 가능한 스펙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스마트폰으로 제어도 가능한 앱을 받을 수 있다고 한다. 근데 뭐 내가 사용할 것은 아니니까 그렇다 치지만 LEIMENT처럼 유튜브를 처음으로 하면서 다양한 컨텐츠를 만들어야 하는 사람들이라면 비싼 비용 들이지 말고 어플을 이용해서 제어를 하는것도 나쁘지는 않을 듯 싶다.



이렇게 SJ CAM의 사양이 대체적으로 자세히 나와있는데 생각외로 가격을 생각해보면 스펙이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로 잘 만들어졌다는 것은 확실히 알 수 있었다. 

SJ7 STAR에 들어가는 렌즈 모듈은 소니에서 생산된 모듈을 사용하는 듯 했으며, 화소수도 꽤나 높았고 그만큼 고화질 영상 처리를 위한 CPU 처리 능력도 대단한 듯 하다.


꽤나 길쭉하고 크나큰 패키지에 자그마한 액션캠 하나가 덩그러니. 하지만 그 액션캠에는 더불어서 방수케이스에 씌워져서 마주하고 있었다.

요즘 액션캠의 주 목적 중 하나가 레저 촬영용으로 활용이 되기에 그 목적으로 인한 방수케이스는 이제는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된 느낌.


드디어 저 자태로운 SJ7 STAR의 모습. SJ8을 사려고 했다고 한 LEIMENT였으나 전면부에도 액정이 있으나 그게 필요없기도 하고 가격차이가 너무 심해서 일부러 이 SJ7 STAR을 선택했다고 한다.

그러고 보니까 SJ7 STAR자체만으로는 꽤나 잘 팔린듯 해 보였다.



박스를 개봉하니 나오는 다양한 부품과 메뉴얼. 그리고 보증서. 케이스 옆에는 정품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시리얼넘버가 가려져 있었으며, 그 씨리얼 넘버를 본사 홈페이지에 입력해서 확인 검증 과정을 거치면 정품 혹은 가품인지 여부를 볼 수 있다.

LEIMENT가 구매한 SJ7 Star 액션캠은 병행수입이나 짝퉁이 아닌 정품인증 확인이 되어 있었다.


마지막으로 방수팩이 액션캠이랑 분리해 놓은 모습. 그리고 작동시켰을때의 모습이 이쪽의 것이다.

핑크색 느낌의 샴페인 골드 색상은 검은색과 화이트 색상으로 분류되는 액션캠과는 달리 조금 더 세련된 모습이 물씬 풍겨났다.

카메라 자체에 문제도 없었으며, 부품도 문제 없었지만 다른 필요없는 부품을 위해서라도 기초 필수 부품만 따로 뺴고 필수 부품만 허가받고 팔게 했으면 좋겠다.

특히 자동차 블랙박스 기능은 액션캠을 사는 일반인 들에게는 딱히 큰 도움이 되지는 못하는 듯 했다. (애초 블랙박스는 더 좋은게 많으니까..)


적당한 가격대에 영상 컨텐츠, YouTube입문을 목적으로 하기에는 적절하게 좋았으며, 니콘1 j5가 좀 초라하다고 싶을 정도의 심경이 들기 시작했다. (내가 쓰는건 아니지만 말이지...)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튜브를 한답시고 깝죽대는 누군가가 그렇게 미러리스 카메라를 꼭 사야한다며 생각하고 생각한 카메라를 골라서 가지고 왔다. 그 틈에 나도 블로그 소재는 만들어야 할 터이니 동영상보다 더 빠른 블로그 개봉기가 될 듯 하다.


오늘 개봉해 볼 제품은 니콘에서 만든 Nikon 1 J5 라는 보급형 미러리스 카메라이다.

2000만대 화소 + Full Hd 60fps 촬영과 UHD 15fps촬영이 가능한 미러리스 렌즈 교환형 카메라라고 한다.



심플하지만 새로 받아온 박스의 기운이 느껴지는 카메라 패키지. 다만 다른 카메라 패키지와 달리 봉인씰이 없어서 다소 이런 점 때문에 변종품이나 단순개봉품을 새거처럼 팔지 않나 라는 의구심을 가져본다.



카메라의 구성품은 역시나 심플하다. 그 허다허다한 카메라 파우치도 안주고, 작지만 기본 메모리도 줄텐데 여긴 그딴거 없었다.

카메라 본체 + 렌즈 + 케이블. 그리고 충전기와 스트랩과 설명서가 전부인 카메라 구성품.



일단 미러리스 카메라이기에 렌즈는 별도로 구매해야 하나 이 양반이 구매한 카메라는 번들렌즈가 기본으로 제공되는 모델로 구매했다.

가격은 약 31만원 정도 주고 샀다고 하는데 과연 그 가격만큼의 성능을 뽑아 줄련지 모르겠다.



요즘 기본으로 당연히 주는 구성품을 제외하고 파우치와 적은 용량의 메모리가 별도로 제공 안된다는 점이 다소 아쉬운 부분. 

니콘도 원가절감에 힘이 부쳐서 그런거일까?




미러리스 카메라인데도 똑딱이 수준으로 자그마하다. 액정은 터치까지 지원되는 틸팅 방식의 넓직한 액정. 

손이 큰 사람들은 다소 조작하기 어려울 듯 하지만 뭐 어차피 카메라 본연의 기능만 질 쓰면 되는거 아닐까 라는 생각.



액정 틸딩을 해보니 역시 셀카도 가능하다. 다만 틸팅을 할때 액정이 다소 뻑뻑해서 자주 조작하면 망가지는 것이 아닌가 라는 불안감이 엄습해 왔다. 

뭐 내꺼도 아닌데 본인이 잘 알아서 쓰겠지.



일단 시범삼아 켜본 카메라의 모습. 액정도 시원시원하니 크고 역시 나쁘지 않은 듯 하다.


기본적인 구성품은 참 소박하며, 많은 기능을 뽐내기에는 당연히 SLR이나 전문용 미러리스에 비하면 좀 부족한 감은 어쩔수 없다.

일단 카메라 센서 자체도 자그마할 뿐만 아니라 렌즈교환식이어도 SLR에는 밀릴 뿐만 아니라 별도의 플래시 단자가 없기에 확장성도 떨어지는건 어쩔수 없는 부분.


하지만 비용을 생각했을때 선택은 나쁘지 않을 것이다.

차후에 발전하면 팔아치우고 좋은 카메라로 넘어가면 된다는 우리 방송인님의 말씀에 따르면...


실제 조작해보니 나쁘지는 않았다. 차후에 어느 무명한 유튜버(?)동영상을 올린다고 하면동영상을 통해서 카메라 비교를 해드리도록 하겠다.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