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조금 철 지난 포스트라고 해야할 듯 싶다. 최근에 좀 집안에 안 좋은 일도 많이 생기곤 해서 모임도 자주 안갖고 그러다 보니까 심적으로나 육체적으로나 굉장히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었다.


그러다 보니까 요즘에는 모임도 자주 안갖고 하는데 과거에 좀 다녀왔을때 괜찮았던 술집이 기억이 나서 과거의 사진을 좀 뒤져본 후에 대략의 기억을 되새김 삼아 올려본다.


서울 동작구 노량진역 인근 노량진 고시촌에 위치한 할머니 왕파전의 후기이다.



내가 알기로는 전국에서 제일 물가가 저렴한 동네를 얘기하라고 한다면 단연 노량진이 아닐까 싶다. 노량진의 밀려오는 고시생의 수와 더불어 서울로 상경하여 어안이 벙벙한 촌뜨기들이 술 한잔이라도 하고싶고 뭔가 밥도 저렴하게 먹고 싶은데 노량진은 그런 공부 쟁이들을 위한 곳이 굉장히 많다.


물론 놀거리도 많기 때문에 오락실에서 타임크라이시스에 빠지거나 피씨방에서 스타크래프트 랭킹만 올리고 올리라는 공무원 국사 시험 점수는 올리지도 못하고 짐싸서 다시 고향으로 가는 사람들이 태반일테지만 말이다.



대략의 분위기는 요런 느낌. 

오히려 고시생이나 공부하는 학생들 보다는 동네 주민이 조금 더 많았던 느낌? 당시 추웠던 날이어서 그랬는지 꽤나 사람들이 많았던 기억이 난다.




메뉴는 요런느낌. 어차피 막걸리와 파전이 주류를 이룰터이니 우리가 시킨 것은 해물파전에 동동주. 

그리고 추가로 참치전에 느린마을 막걸리. 여름에 막거리를 먹고나면 토하기 일보직전이기 때문에 일부러라도 겨울 빼고는 잘 안찾게 되는 주류인듯 하다.



우선적으로 나와준 해물 왕파전. 나무 통발에 얹어서 나오는 비주얼이다. 당시 느낌으로는 바삭바삭하면서도 의외로 속이 부들부들 했던 기억이 난다. 해물도 나름대로 새우 오징어 등이 잘게 들어가서 씹는 맛은 나쁘지 않았던 기억이 난다.



동동주를 다 마셨으니 막걸리로 갈아타 본다, 느린마을 막걸리. 요즘에는 다양한 막걸리가 참 쉽게 접하기 쉬운 듯 하다. 특히 특정 지역에서 유명한 막걸리들이 제일 잘 나오는 듯 하다. 



마지막으로 나온 참치전. 참 비주얼은.. 쫌 그런데 깻잎과 참치가 잘 어울리기도 하니까 참치의 고소한 맛과 깻잎의 알싸한 맛이 막걸리에 나름 잘 어울리는 듯 싶었다.


가격이나 이런저런 맛을 생각하면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이 든다. 


<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동작구 노량진1동 119-178 2층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