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신역 무한리필'에 해당되는 글 1건

반응형
728x170

이제는 활동 범위가 굉장히 넓어졌다.

어쩔때는 서울 쌍문동, 방학동...미아사거리..

최근은 안가게 됐지만 말이다.

 

그러다가 요즘에는 일산까지 넘어가는데

저 먼곳 일산신도시까지는 아니고

행신동이나 화정동쪽 인근이다.

 

이 날 방문하 곳은 행신동 인근으로 방문.

소고기 무한리필이 땡긴다고

다녀온 곳이다. 

 

 

이 곳도 알게 모르게 번화가가

존재했었는데 소고기 무한리필 전문점

연통이라는 곳에 다녀왔다.

 

사실 필자는 무한리필을 좋아하는 편이

아닌지라 그닥 내키지는 않았는데

이 날은 같이 만나는 사람들이

소고기가 땡긴다고 해서 다녀왔다.

 

무한리필이라치고 가성비는 맞지만

엄청난 맛집을 찾기가 힘든게

사실이니 말이다. 

(2022년 3월경 방문)

 

 

가격은 2시간에 19800원.

그 밖에 단품으로도 파는데 

사실 머릿수대로 먹더라도 무한리필이

이득일 듯 한 느낌이다.

그 밖에 곁가지 단품메뉴도 취급하는 듯 했다. 

홀은 넓어 보였다. 

 

 

숯불로 고기를 굽는 방식을

채용하고 있었다.

 

사실 숯불의 불맛이 좋기도 하지만

소고기는 그냥 일반 불판에 구워먹어도

맛이 없을수가 없기에 뭐던 상관은 없었다.

 

숯불의 맛이 더 좋긴 하지만

불 조절이 어려워서 고수가 아니면

굽기 어려운게 사실이니..

 

반찬은 소소하게 깔리고

필요한건 셀프로 퍼다 먹으면 된다. 

 

 

그렇게 나온 첫판 메뉴이다.

필자 포함 네명이 모였을때 처음 나온 한판.

위에서부터 등심, 부채살, 갈비살

아랫쪽의 조금 더 진한 색상은 토시살.

 

필자는 부채살보다 갈비살을 즐기는 편이다.

사람마다 취향이 다르지만 우리쪽은 의외로

부채살을 즐겨먹는듯 했다. 

 

 

 

우선 등심부터 구워보고 먹기로 시작한다.

워낙 숯불의 화력이 쎄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엄청난 불길을 자랑한다.

 

그래서 익는 속도 또한 상당했다. 

화악 올라오는 마이야르 효과.

누군가가 얘기를 한다.

벤츠 마이바흐보다 마이야르가 더

로망이라고 말이다.

 

.....솔직히 마이바흐가 더 쪼앙...

 

 

그렇게 어느정도 구워놓고 나서

이제 부채살도 촥촥 구워준다.

한판을 구워먹는데 시간은 정말 빠르게

10분만에 순삭한 듯 하다.

 

사실 소고기 자체가 적당히만 익혀서

육즙만 잡은채로 구우면 되니까 말이다. 

 

 

그리고 한입샷.

벌써 한판은 다 꾸워버렸다.

더군다나 여러사람이 있어서

연하게 굽기가 참 어렵다.

 

굽는 스타일도 다르기 때문이기도 하고.

 

뭐 상관은 없다. 술한잔

기울이기 위한 목적이니 말이다.

 

 

 

 

셀프반찬은 이정도.

필자는 쌈을 싫어하기에 양파 위주로.

 

김치나 쌈, 버섯은 이미 다들 챙겨놨기에

필자는 양파를 한가득 채워서

포화지방을 조금이나마

개선(?)하기 위해 노력을 해본다. 

 

 

추가 리필 요청을 한다.

당연하지만 추가 리필부터는 양을

적게 내어준다. 

 

당연하게도 예상했던 수순이다.

물론 더 달라고 하면 더 주지만

좀 아쉬운 대목이다.

 

이렇게 리필하면 좀 아쉬운건 

야박하게 보일 수 있는 양 때문인듯..

 

물론 이것 한번만으로 리필은 안끝냈다.

섭섭하지 않을 정도로 소주를

가득가득 기울였기 때문이다. 

 

 

그리고 추가로 주문하 된장찌개.

된장밥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있어서 그런지

된장밥을 해먹고 싶다고

주문했는데 필자는 후다닥 오리지날 된장찌개를

찍어놓고 그 다음에는 된장밥행 ㄱㄱ

 

질 좋은 고기라기 보다는 소주 한잔

기울이면서 씨끌벅적하게 한잔 하기 좋았던 곳이다.

소고기라는 타이틀에 걸맞는

소주와의 조합...

 

안좋아할래야 안좋아할 수 없는 조합.

 

무난무난하게 잘 먹고온 이야기.

 

 

반응형
그리드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