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하게 여러 곳을 돌고 싶다고 빡빡하게 자유 여행 코스를 짜다 보면 이래저래 답답한 마음을 풀리지도 않고 더욱 더 꽉 막히게 되는 법이다. 특히나 아무리 가까운 일본이라고는 하지만 조금은 답답한 마음을 풀고 유유자적한 마음으로 다니기를 원하는 사람들을 위한 곳이 바로 후쿠오카에 있다.


후쿠오카 시내에서 지하철로 10분이면 도달할 수 있는 오호기공원이 바로 그런 곳이다. 물론 후쿠오카 성터하고 같이 엮어서 여행을 하면 좋은 곳이지만 시간이 남고 조금은 힐링 혹은 아무 생각 없이 돌기에 굉장히 좋은 곳이다.



후쿠오카 시영 지하철로 하카타역에서 오호리 공원역까지는 약 5~6정거장. 굉장히 가까운 곳에 위치해 있다. 후쿠오카타워를 엮어서 와도 좋은 곳이다.



오호리공원이라는 명칭이 한국어로도 아주 잘 되어 있다. 공원의 중심에는 굉장히 큰 호수가 있다. 또한, 오호리공원 정문쪽에는 스타벅스가 있기에 커피를 하나 사서 유유자적하게 산책을 해도 좋을 것이다.



정문쪽으로 2분을 걸어서 오호리공원에 도달하면 이렇게 큰 호숫가가 보인다. 군데군데 연인들과 운동하는 학생들. 그리고 강아지를 데리고 나온 인근 주민들이 많이 보였다. 



강 한가운데로 가면 이렇게 정자가 하나 위치해 있다. 몰랐는데 이 호수는 단순한 호숫물이 아닌 바닷물이 들어온 물이라고 한다. 그래서 굉장히 짤 듯 싶은데 의외로 오리들이 많이 다니고 있었다.



정자쪽으로 조금 더 걸어가보니 저렇게 앉아 있을 수 있는 공간과 더불어서 산책로가 또 다시 한번 형성되어 있다. 정말 유유자적함 그 자체이다. 자유여행을 계획하면서도 후쿠오카에서 이리치이고 저리치이고도 헥헥 거리는 본인의 모습을 상상한다면 이 곳에서는 나름 조용하게 다닐 수 있다는 마음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



정자쪽은 저렇게 사람들이 들어갈 수 있게 되어 있다. 문화재인줄 알았는데 아무것도 아니고 그냥 입장도 자유로웠다. 아, 딱하나. 낚시는 절대 금지였다.



저 멀리 보이는 스타벅스 오호리공원지점. 저 곳에서 커피 한잔하면서 수다를 떠는 사람들이 굉장히 많아보였다. 나름 후쿠오카의 부촌 인근이라서 그런지 굉장히 셀레브한 사람들이 많아보이는건 착각이었을까?



이번 포스트는 그냥 단순하게 편안하고 힐링을 할 수 있는 목적으로 올린 여행정보이다. 아무것도 생각하기 싫고 그래도 일본 느낌도 맞이하면서도 동시에 일본의 공원은 어떤 느낌일까 라는 상상을 할 수 있는 곳이 바로 이 곳 오호리 공원이다.


개인적으로 후쿠오카 타워를 다녀오는 사람들이라면 한번 거쳐갔다 오기는 괜찮을 듯 싶다. 근처에 후쿠오카 성터도 있으며, 다소 피해를 본 듯한 흔적도 볼 수 있기에 역사를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같이 연계 해보는 것도 좋을듯.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후쿠오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본 드라마나 애니메이션을 보다보면 다른건 없어도 카레 하나만으로 밥을 뚝딱 하는 일본인들의 모습을 아주 쉽게 볼 수 있답니다. 그런 점에 있어서 일본인에게 있어서 카레는 뗄레야 뗄 수 없는 소울 푸드와 같은 느낌이라고 해야할까요? 


실제로 심야식당이라는 드라마에서도 카레를 소재로 한 스토리가 나올 정도로 그들은 카레를 상당히 좋아하기도 할 뿐만 아니라 실제 일본 내에 존재하는 카레전문점만 해도 가히 엄청나다고 할 수 있을 정도인데요. 


오늘은 그런 일본 내 카레전문점 중 하나인 고고카레의 방문기를 올릴려고 합니다. 



강렬한 노란색 배경에 고릴라의 그림. 그리고 고고카레라고 써있는 저 빨간 강렬한 글씨. 고릴라때문에 그런걸까요? 고고가 들어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빨간색의 동그란 문장의 뜻은 바로 이러하답니다. "버릇이 돼 버리는 맛"


정말 버릇이 될 정도로 맛이 좋다는 것일까요? 궁금하신 분들은 한번 방문해봐도 좋을 듯 싶습니다.



내관의 모습입니다. 여느 식당과 다를 거는 없죠. 특이하게도 여기도 자판기로 먼저 주문을 해서 점원이 오면 티켓을 주는 방식입니다. 다만 우리나라의 키오스크 자판기와는 달리 지난 라멘집 자판기와 마찬가지로 현금을 먼저 투입한 직후 메뉴를 고르는 방식이랍니다. 돈이 얼마인지 맞추고 넣어야 할텐데 돈을 맞출 틈도 안주는 야박함...??



고고카레 점내에 있는 키오스크 자판기를 통하여 주문하여 들고온 티켓을 점원이 영수증 부분은 놔두고 주문부분의 티켓을 떼어 갑니다. 그리고 물과 컵을 내다 줍니다. 저런 형식의 자판기 장점은 역시 영수증을 빠뜨리지 않고 챙길 수 있다는 점인데요. 이 영수증 하나가 여행을 하면서 경비 계산하기에 참 좋죠.



비록 주문은 자판기로 했으나 다양한 메뉴가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메뉴판도 테이블에 놓여져 있답니다. 물론 자리를 먼저 잡고 자판기에서 주문을 하여도 좋으며, 본인의 취향에 맞춰서 주문을 하시면 된답니다. 


유튜브에 일본인 BJ들이 가끔 보면 저 고고카레의 메뉴 중에서 월드프리미엄 (2550엔 짜리) 메뉴를 주문하여 먹방을 하는 방송을 가끔 찍어서 올리곤 하는데 성공하는 사람과 실패하는 사람들이 반반으로 나뉠정도로 다양하답니다. 

(근데 말야.. 일본애들이 먹방 찍는 우리나라에 이해 못한다면서 본인들도 먹방을 찍더라? 그건 이해가 안돼.)



드디어 제가 주문한 포크카츠 카레가 나왔습니다. 양배추는 본인이 원하면 더 달라고 하면 리필가능. 더 줍니다. 마요네즈도 더 줍니다. 카레와 밥과 돈까스빼고요. 


카레의 느낌은 이제까지 우리나라 대한민국에서는 맛보기 힘들었던 센세이션한 맛. 굉장히 끈적하고 물기가 거의 없는 드라이한 느낌의 카레? 포크만으로도 어떻게 먹을 수 있나 싶은 생각을 완벽히 부신 맛이었습니다.


굉장히 끈적하고 농후한 맛. 우리나라에서 맛보던 일반 레트로트 카레 그 이상의 진함을 느낄 수 있었답니다. 왜 한번 맛보면 중독되는지 알게 되는 그맛. 돈까스와 같이 먹으면 더욱 금상첨화랍니다.


일본 자유여행을 가시는 분들이라면 도쿄, 후쿠오카 시내에는 꼭 한곳씩 있는 프렌차이즈 식당이랍니다. 저렴한 한끼로 여행 경비를 세이브 해야하는 일본여행족이라면 꼭 한번 들러보시길 바랍니다.


참고로 오사카에는 없습니다. 오사카는 본인들만의 카레 브랜드가 있어서 그런걸까요. 고고카레가 보이지 않는답니다.


http://gogocurry.main.jp/korean/public_html/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후쿠오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