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라오고 딱 5분만에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었던 주젠지 호수. 일단 선착장이 있는 곳까지 걸어가보자는 말에 선착장을 걸어가 보았다. 

이번 일본 도쿄 닛코 자유여행은 꽝인가 라고 생각이 들기 시작한 시점이었다.



날씨는 개고 나름 안개도 많이 사라졌지만 분위기는 별로이고 우중충한 느낌닛코. 그리고 다 세워진 배들. 상점가들도 조용하다. 

날씨를 생각해봐도 조용할 수 밖에 없는게 당연한거 아닐까 모르겠다고 할 수 있다.

그리고 좋은 사진 촬영지역을 찾는다는 선배의 말에 무심결에 터벅터벅 걸었던 찰나...



불과 올라온지 10분만에 이러한 화려한 풍경이 펼쳐진다... 정확하게 선착장에서 반대방향으로 걸어가니 하늘은 다시 구름이 걷혀지고 파란 하늘과 뭉게 구름..그리고 햇빛이 장관을 이루면서 엄청나게 멋진 장면이 연출되기 시작한다.

이 장면 하나만으로 벌써 닛코 자유여행 코스를 짜고 올라온게 후회가 된다고 얘기 했던 것은 단숨에 취소를 날리고 기쁨에 가득차기 시작했다. 


그렇게 뭉게구름과 파란하늘. 그리고 햇무리와 안개의 조화.. 깨끗한 주젠지 호수의 모습이 담겨지기 시작했다.

참으로 멋진 장면이 아닐 수 없다. 정말 절묘한 시간대에 날씨가 럭키를 외쳐준 거 같았다.



저 뒤로는 올라왔던 이로하자카와 주젠지 댐이 있는 곳이다. 더 이상 가지말고 다시 돌아간다. 정류장을 거쳐서 그 다음 코스인 게곤폭포를 보러가기 위해서이다.

이 이외의 사진도 더 있으나 그 사진들은 개인적으로 간직하고 싶기에 궁금하면 직접 가보길 추천한다.



그리고 이니셜D를 좋아했던 사람들이라면 알만한 그 차! AE86을 실제로 닛코 깡촌 시골길에서 볼 줄이야... 그것도 팬더 트레노 타입이었다. 

물론 후지와라 두부점 스티커는 안붙인 채로... 

이로하자카가 있어서 그런건가... 지금은 연비도 꽝이고 더이상 유지보수도 불가능한 취급도 안하던 차량이 이니셜D 하나만으로 엄청난 몸값으로 자라난 것을 생각해보면 참 대단하긴 하다.



어느새 선착장 쪽에도 관광객이 몰리기 시작했고 더욱 더 시야가 넓어지기 시작했다. 

안개로 안보이던 도리이더욱 더 선명하게 보이기 시작한다. 깨끗한 하늘..그리고 울창하지만 겨울의 마른 나무 빛들...

그래도 참 좋다. 3월 초의 닛코. 재밌는 추억을 하나 더 만들고 간다.



아침에 올라왔을 때보다 깨끗해진 도로. 분명 도쿄는 더웠는데 이쪽 닛코는 쌀쌀하다. 

눈이 안녹았다는 점은 역시 예상할만한 수준. 날씨가 가늠이 안될 정도로 추우니까 말이다. 

그렇게 정류장을 거쳐서 가야 하는 조금 걸어서 15분 정도 걸리는 게곤 폭포. 여기도 슬슬 기대가 되기 시작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닛코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